>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탈출소녀 :: 코로나로장마로 모두 힘든시간 보내고 있지요~우리 다함께 ... [20.09.07]
  • 趙성희(pilfan) :: 오전 11시부터 11집 15집 17집 함께 들어요^^ [20.09.03]
  • 둥굴레 :: 오빠 너무 보고 싶습니다. [20.08.27]
  • 용용2 :: 오빠! 늘 강건하셔요.. [20.08.19]
  • 양현주 :: 용필오빠를 TV에서 볼수 있다면... [20.08.15]
  • 그린비 :: 오빠 목소리를 듣고 싶네요 공연은 언제쯤이나 하게 될런지요... [20.07.21]
  • 조용필오빠짱 ::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 [20.07.19]
  • 전무후무넘사벽 :: 오랫만에 모나리자 기타커버로 다시 인사드립니다 [20.07.15]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잘계시죠 정말많이많이 보고싶습니다... [20.06.10]
  • 흰짱구 :: 오빠! 항상 강건하셔요.... [20.05.29]
  • 애수 :: 오빠!!!건강히 잘~~지내고 계신거지요?보고 싶어용^^아프... [20.05.28]
  • 탈출소녀 :: 모두 안녕들 하시죠?코로나로 긴 기다리는 아픔으로 수행중 ... [20.05.21]
  • 환 :: gkdtkd rjsrkdgktlqrlfmf ~~~엥? 영어... [20.04.29]
  • 용용2 :: 오빠.. 아침저녁으로는 쌀쌀하네요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 [20.04.13]
  • 용용2 :: [20.04.13]
  • 탈출소녀 :: 오빠 보고싶네요.너무 많이~모두 힘들 내고 있지요~건강 하... [20.04.02]
  • 둥굴레 :: 오빠 보고 싶습니다. 잘 지내고 계신지요? 늘 건강하세요:... [20.03.28]
  • 캐모마일 :: 오빠 보고싶어요. 20집 기대만발입니다. [20.03.24]
  • 용용2 :: 벌써 봄꽃피는 계절이 돌아왔네요. 오빠~ 많이 보고 싶습니... [20.03.23]
  • 영원한별☆ :: 오빠! 생신 축하드려요 오빠 생신을 맞아 설롐 가득가득... [20.03.21]

필님의 모던록, 그리고 나무위키 항목 (둘째줄 "디다" 오타수정)
작성자 : 박종현_poasis 조회 : 930 | 작성일: 2020/09/04 [13:28]
주소복사 :
안녕하세요, 간만에 인사드립니다. 꾸벅.


나무위키 읽다보면 조용필은 대한민국 최고의 '가수'다, 정도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다른 가수들 항목을 찾아보세요, 최고의 싱어송라이터 뮤지션 아티스트 이런 식으로 서술되고 있습니다. 


조용필 10집에서는 13집에서 앞서 외국에서조차 생소한 고딕록 고쓰팝 아트팝, 그 외 쟁글팝 퓨전록 음악 등이 먼저 도입되었습니다. 13집에서는 국내에서는 90년대 중후반에 소개되기 시작한 명칭인 (앞서 언급한) 쟁글팝, 뉴웨이브와 혼용하여 말하는 명칭인 포스트펑크, 신스팝, 고딕팝/록, 아트팝 등의 80년대 서구에서 모던록이라고 부르던 비주류의 작법들이 전부 크로스오버 되었습니다. 거기에 트립합(일렉트로닉) 밴드들이 출현하기 이전에 그 같은 리듬과 작법을 구사하기도 하였구요. 라틴 하우스 도입 부분은 신기하게도 잘 서술되어 있더군요.


그 수준이 국내는 비교할게 없고 음악들이 세션에 참여한 톰 킨이나 마이클 랜도 등이 해오던 음악이 전혀 아니기 때문에 온전한 조용필 음악이라고 보게 될 수 밖에 없습니다. 특정 모던록 밴드, 모던록 음반들을 따라하는 수준이 아니라 장르를 특정짓기 힘들 정도로 정말 복잡하게 크로스오버 된 음악들이죠. 또한 촌스럽게 겉도는 수준으로 따라하는 것과도 전혀 다른 것입니다. 그게 14집에서도 차분한 분위기로 이어집니다.


이후 해외에 나가서 녹음한 국내 가수의 레코딩 중 조용필만큼 독창적이고 훌륭한 결과를 빚어온 사람이 없습니다. 솔직히 비교도 안되지요. 가령 '한대음'따위 비평계에서 다른 음악가의 명반이라고 선정할 때 어떤 장르의 국내도입 선구자다 이런 식으로 서술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다면 조용필 13집의 완성도와 혁신성, 선구적 음악성, 그리고 음악적으로 협소했던 가요계에 영향을 준 풍성한 작법/기법들을 볼 때 위상을 비교할 음반이 있을까요?


흔히 국내 비평가들이 조용필을 깎아내릴 때 사용하는 수법이 된장냄새난다 뽕멜로디다 하는 타령입니다. 그러면서 주로 90년대 가요 음악가들과 비교해버리죠. 90년대 음악가들은 조용필의 80년대 후반, 90년대 음반들과 비교해야 합니다. 그렇게 되면 조용필을 깎아내릴 수 없고 찬사를 바쳐야 하죠. 


조용필이 해외세션으로 녹음해 온 음반들은 서구의 록역사에서 과거나 당시나 메인스트림팝, 메인스트림록이 아니었습니다. 또 조용필이 구사했던 갈래에 있는 음악(모던록)들이 90년대 중후반 국내에서 다시 히트를 하게되죠. 너바나, 라디오헤드류의 그런지(Grunge) 정도에서 취향이 머물렀던 서구의 모던록이 우리에게도 대중화된 시점이었습니다.


특정 집단의 명반선정 글은 그 사람들 취미고 안목의 문제니까 그냥 그렇다 하더라도, 나무위키 항목 같은 건 수정해줘야 합니다. 조용필 마니아 분들의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합니다.




댓글 10개   추천 : 0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3, 손님 : 355 ]   방문자수 [ 어제 57663 / 오늘 54901 / 총 95851095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55189 [공지] 하반기 후원금 모금에 관하여(11) 목련꽃 910 2020/09/21
55188 tv 출연 했으면.... 이동석 480 2020/09/23
55187 [RE]tv 출연 했으면....(1) 윤옥순 464 2020/09/23
55186 해적판 테이프 (1) 해질무렵 685 2020/09/16
55185 제안(2) 윤옥순 691 2020/09/15
55184 인기 가수 조용필(6) 해질무렵 1212 2020/09/15
55183 이벤트!??!!(3) 서현(명해) 663 2020/09/14
55182 기가차서~~~(18) 이미진(아이마미) 1712 2020/09/14
55181 제안(8) 윤옥순 741 2020/09/14
55180 1999년 공연 전곡 듣기(1) 이호수 593 2020/09/10
55179 레드벨벳 조이 -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4) 좁은문 785 2020/09/05
▶▶▶ 필님의 모던록, 그리고 나무위키 항목 (둘째줄 "디다" 오타수정)(10) 박종현_poasis 930 2020/09/04
55177 오빠는 꼭 기억해야해요.(7) 베고니아화분 1342 2020/09/01
55176 조용필님 작곡 중 일본에서만 발표한 곡 [Again](1993)(3) 해질무렵 719 2020/09/01
55175 추억의 예능 <가족오락관> 필님 출연 영상 보세요 해질무렵 534 2020/08/31
55174 가요무대 리비아 건설현장 영상을 보면서 (1987년 7월 6일)(1) 청춘시대(상현) 583 2020/08/29
55173 기다림이 너무 길다 오빠도 보고 싶고 허전해서 끄적 끄적 2~......(6) 비련효숙 586 2020/08/29
55172 [퍼온글] 이별이란 헤어짐이 아니었구나 - 조용필의 <서울 서울 서울>(2) 해질무렵 566 2020/08/27
55171 창밖의 여자 ~ 전국노래자랑 최우수상 수상 필사운드 764 2020/08/23
55170 추억의 미아2 MV(1988)(2) 온리필 498 2020/08/23
55169 추억의 미아 MV(1988)(3) 온리필 470 2020/08/23
55168 방금 도착했어요~^^넘~좋아요(13) 용팬 976 2020/08/20
55167 기다림이 너무 길다 오빠도 보고 싶고 허전해서 끄적 끄적......(5) 비련효숙 738 2020/08/20
55166 제 기준 생소한 사진 몇 장(10) 해질무렵 950 2020/08/20
55165 언제쯤 오빠공연을볼수있을까요(3) 박성순 1010 2020/08/17
55164 [썸머 이벤트 2탄] 선물받으실 분(32) 지워니 1476 2020/08/12
55163 미지의 세계 오리지널버전(2) 전무후무넘사벽 561 2020/08/17
55162 방금 도착햇습니다! (인증샷)(9) younghi 1418 2020/08/10
55161 비오는 밤의 독백..(10) 대박영자 1013 2020/08/08
55160 [썸머이벤트2탄] '한소절' 끝 노랫말 잇기 끝~~ (36) 손명애 1088 2020/08/07
55159 '한소절'끝노랫말 잇기 - '고' (45) 손명애 914 2020/08/06
55158 유튜브채널 책가옥아세요?(4) sustin 710 2020/08/06
55157 [뽕숭아학당] 이찬원 -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6) 느낌아니까 742 2020/08/06
55156 '한소절' 끝 노랫말 잇기-'you(유)'(40) 손명애 1022 2020/08/05
55155 이벤트의 길 [나의 길](27) 윤병걸 756 2020/08/05
 
 페이지 [ 1 / 1577 ], 게시물 [ 오늘 0 / 총 55189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