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탈출소녀 :: 코로나로장마로 모두 힘든시간 보내고 있지요~우리 다함께 ... [20.09.07]
  • 趙성희(pilfan) :: 오전 11시부터 11집 15집 17집 함께 들어요^^ [20.09.03]
  • 둥굴레 :: 오빠 너무 보고 싶습니다. [20.08.27]
  • 용용2 :: 오빠! 늘 강건하셔요.. [20.08.19]
  • 양현주 :: 용필오빠를 TV에서 볼수 있다면... [20.08.15]
  • 그린비 :: 오빠 목소리를 듣고 싶네요 공연은 언제쯤이나 하게 될런지요... [20.07.21]
  • 조용필오빠짱 ::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 [20.07.19]
  • 전무후무넘사벽 :: 오랫만에 모나리자 기타커버로 다시 인사드립니다 [20.07.15]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잘계시죠 정말많이많이 보고싶습니다... [20.06.10]
  • 흰짱구 :: 오빠! 항상 강건하셔요.... [20.05.29]
  • 애수 :: 오빠!!!건강히 잘~~지내고 계신거지요?보고 싶어용^^아프... [20.05.28]
  • 탈출소녀 :: 모두 안녕들 하시죠?코로나로 긴 기다리는 아픔으로 수행중 ... [20.05.21]
  • 환 :: gkdtkd rjsrkdgktlqrlfmf ~~~엥? 영어... [20.04.29]
  • 용용2 :: 오빠.. 아침저녁으로는 쌀쌀하네요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 [20.04.13]
  • 용용2 :: [20.04.13]
  • 탈출소녀 :: 오빠 보고싶네요.너무 많이~모두 힘들 내고 있지요~건강 하... [20.04.02]
  • 둥굴레 :: 오빠 보고 싶습니다. 잘 지내고 계신지요? 늘 건강하세요:... [20.03.28]
  • 캐모마일 :: 오빠 보고싶어요. 20집 기대만발입니다. [20.03.24]
  • 용용2 :: 벌써 봄꽃피는 계절이 돌아왔네요. 오빠~ 많이 보고 싶습니... [20.03.23]
  • 영원한별☆ :: 오빠! 생신 축하드려요 오빠 생신을 맞아 설롐 가득가득... [20.03.21]

연예계 50년 빛낸 파워피플①] 조용필·봉준호, 반세기 대중문화사 대표 얼굴 '공동 1위'
작성자 : 벚꽃나무 조회 : 2369 | 작성일: 2019/09/26 [09:14]
주소복사 :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241&aid=0002960973


일간스포츠 창간 50주년을 맞아 연예계 50년을 빛낸 파워 피플을 꼽았다.

일간스포츠가 창간된 1969년부터 올해까지 지난 50년간 연예계엔 시대와 문화를 대표하는 수많은 아이콘이 꾸준히 나왔다. LP에서 카세트테이프, CD, 음원으로 음악을 소비하는 방식이 변하면서 그 시대 가요 트렌드를 이끄는 스타들이 등장했다. 1980년 컬러 TV 방송이 시작되고, 점점 다양한 드라마가 쏟아지면서 뉴페이스도 많이 나왔다. 드라마의 한류 열풍과 함께 한류 스타가 탄생했다. 올해 100주년을 맞이한 한국 영화는 멀티플렉스 시대를 열며 시장 규모를 확장했고, 1000만 영화·1000만 배우를 탄생시켰다. 그렇다면 지난 반세기 동안 변화와 성장을 거듭한 연예계를 대표하는 얼굴들은 누굴까. PD·감독·소속사·제작사 등 현직 연예계 관계자 100명에게 연예계 50년을 빛낸 파워 피플 5인을 뽑는 설문조사를 진행했고, 이를 합산한 결과로 순위를 매겼다.


공동 1위 조용필·봉준호(46표)

조용필
대한민국 연예계에 국보같은 존재다. 시대를 관통하는 영향력을 가졌다. LP 시대부터 디지털 음원 시대까지 모두 아우르며 전세대에 걸쳐 사랑받는 유일무이한 '가왕'이다. 여전히 체조경기장 단독 콘서트를 꽉 채우고 신보를 낼 때마다 히트시키는 '현재진행형' 현역 가수라는 점이 더욱 놀랍다. 지난해 데뷔 50주년 기념으로 양일간 연 체조경기장 단독 콘서트 역시 전석 매진이었다. 겸손과 절제의 미덕은 오늘날 그를 완성했다. 1980년부터 1986년까지 방송사 가요 대상을 싹쓸이한 뒤 후배 가수들을 위해 가요 시상식 불참선언을 했다. 데뷔 50주년 땐 "과대평가되고 부풀려진 것도 있어 창피하다"고 말하며 쑥스러워해 화제를 모았다.

댓글 11개   추천 : 0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2, 손님 : 362 ]   방문자수 [ 어제 57663 / 오늘 53827 / 총 95850021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54909 2002년 예술의 전당 공연 오프닝곡 태양의 눈(3) 이호수 550 2019/12/17
54908 유산슬......(2) 베고니아화분 1266 2019/12/16
54907 2019년천안방 송년모임 ( 장소확정 )(23) 한인숙 999 2019/12/15
54906 간단한 정모 후기 (+ 멋진 필님 족자 득템!!)(21) 해질무렵 1510 2019/12/15
54905 [제 54차 정기모임]20집 꽃 필 무렵 참석자 명단(3) 친구토토 2662 2019/12/09
54904 울산방 12월 송년모임 합니다. (9) mia 755 2019/11/30
54903 [2019년 대경방 12월 영상회 및 송년회](25) 불꽃★ 1868 2019/12/07
54902 2020년 운영책임자 인사드립니다.(27) 지워니 1801 2019/12/12
54901 유튜브 알고리즘이 알려준 <눈물의 파티> 리메이크 (1) 해질무렵 823 2019/12/11
54900 [제54차 정기모임]20집 꽃 필 무렵 프로그램 안내 월남치마 1040 2019/12/09
54899 운영책임자 투표 참가자 명단 윤병걸 728 2019/12/09
54898 좋아하는 '얘들아~' 포즈(7) 해질무렵 1353 2019/12/09
54897 조용필은 문학이다-TV특강3편-삶을 노래하는 조용필(1) 이호수 579 2019/12/08
54896 2020년에 20집?(3) sustin 1398 2019/12/05
54895 [선택 2020] 운영책임자 선거 결과 공고(44) 월남치마 1845 2019/12/05
54894 필 포토 - 15년 전 오늘 (5) 해질무렵 1441 2019/12/04
54893
[54차 정모] 장소 및 신청 공지
(17)
서래마을 3480 2019/12/02
54892 [조용필은 문학이다] TV특강-2강 조용필, 재창조의 원천 이호수 563 2019/12/04
54891 오랜 만에 40주년 콘서트 듣고 있네요...(2) 가황의길 700 2019/12/02
54890
운영책임자 선출 투표 (12월4일 24시 마감)
(60)
월남치마 1811 2019/12/01
54889 오빠달력(1) 킬리30 956 2019/12/02
54888 용필형 꿈 기타연주(5) 전무후무넘사벽 1073 2019/12/01
54887 [선택2020]운영책임자 투표일정 공포 및 온라인 투표방법 안내 윤병걸 1031 2019/11/30
54886 늘 고마운분 기사가 떴네요(4) 니가있었기에 1772 2019/11/29
54885 2020년 위탄 운영책임자 후보자 발표 (25) 월남치마 2641 2019/11/19
54884 오빠!카렌다(4) 오빠사랑합니다 1710 2019/11/27
54883 화려한 셔츠의 추억(8) 해질무렵 1775 2019/11/26
54882 일본 무대위에서 노래만큼 가슴벅찼던 가왕 조용필의 말(칼럼) (15) 킬리만자로의눈 1962 2019/11/22
54881 뭐하세요(2) 하록 1244 2019/11/22
54880 [2019년 대경방 11월 정기 모임] (21) 불꽃★ 1433 2019/11/12
54879 조용필은 문학이다-TV특강1편-한恨의 계승자(1) 이호수 1060 2019/11/22
54878 2020년 운영책임자 후보를 수락하며(41) 지워니 2250 2019/11/21
54877 반갑습니다...간만에 글 올려봅니다...^^(19) 황기도 1876 2019/11/18
54876 제 54차 정기모임 예고(5) 이숙영 1801 2019/11/15
54875 윤일상님 인스타에 필님 사진(21) 느낌아니까 4395 2019/11/12
 
 페이지 [ 9 / 1577 ], 게시물 [ 오늘 0 / 총 55189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