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그린비 :: 오빠 목소리를 듣고 싶네요 공연은 언제쯤이나 하게 될런지요... [20.07.21]
  • 조용필오빠짱 ::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 [20.07.19]
  • 전무후무넘사벽 :: 오랫만에 모나리자 기타커버로 다시 인사드립니다 [20.07.15]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잘계시죠 정말많이많이 보고싶습니다... [20.06.10]
  • 흰짱구 :: 오빠! 항상 강건하셔요.... [20.05.29]
  • 애수 :: 오빠!!!건강히 잘~~지내고 계신거지요?보고 싶어용^^아프... [20.05.28]
  • 탈출소녀 :: 모두 안녕들 하시죠?코로나로 긴 기다리는 아픔으로 수행중 ... [20.05.21]
  • 환 :: gkdtkd rjsrkdgktlqrlfmf ~~~엥? 영어... [20.04.29]
  • 용용2 :: 오빠.. 아침저녁으로는 쌀쌀하네요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 [20.04.13]
  • 용용2 :: [20.04.13]
  • 탈출소녀 :: 오빠 보고싶네요.너무 많이~모두 힘들 내고 있지요~건강 하... [20.04.02]
  • 둥굴레 :: 오빠 보고 싶습니다. 잘 지내고 계신지요? 늘 건강하세요:... [20.03.28]
  • 캐모마일 :: 오빠 보고싶어요. 20집 기대만발입니다. [20.03.24]
  • 용용2 :: 벌써 봄꽃피는 계절이 돌아왔네요. 오빠~ 많이 보고 싶습니... [20.03.23]
  • 영원한별☆ :: 오빠! 생신 축하드려요 오빠 생신을 맞아 설롐 가득가득... [20.03.21]
  • 모나리자윤정 :: 내사랑 오빠~♡♡생신 축하드려요~~^^ 늘 함께하실거라믿어... [20.03.21]
  • 이미영(1984) :: 오빠...건강조심히 잘지내세요^^ [20.03.15]
  • 숙이오빠생각 :: 오빠 광팬인데 이제야 위탄 가입 했어요.반갑습니다~~ [20.03.12]
  • 솔아솔아 :: 요즘 뉴트로 열풍이라는데 갑자기 오빠님 소식이궁금해서 가입... [20.03.09]
  • 용용2 :: 오빠와 더불어 무한 감동의 2020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02.26]

[홍재화의 무역이야기] 조용필 북한 순회공연, 이건 어떨까?
작성자 : 이숙영 조회 : 1416 | 작성일: 2019/03/14 [08:59]
주소복사 :


남한 사람이나 북한 사람이나 가수 조용필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조용필의 노래를 들으며 감동을 먹어보지 않은 사람도 없다. 조용필 노래를 100번 정도 불러 보지 않은 중장년층도 없다. 


그런 조용필의 북한 평양, 청진, 신의주, 개성, 원산 그리고 백두산 공연을 추진하면, 온 우리 민족의 축제가 될 것이다. 그는 이미 2005년 8월 23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공연으로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세계에서 가장 폐쇄되었고, 남한의 문화를 조금이라도 접하면 숙청되는 북한에서도 그의 인기는 숨길 수 없었다. 

“조용필은 이미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도 잘 알려져 있는 가수여서 그의 평양공연 소식이 알려지자 평양시민들 사이에서는 관람권을 얻기 위한 '난투'가 벌어졌다”고 할 정도였다. 15년 전에도 이 정도였다면, 북한 주요 도시 순회공연에 청중 동원은 문제가 없다.

조용필의 의미는 두 말하면 잔소리라 생략한다.

조용필 공연 무대는 우선 상징적이고 가장 인구가 많은 서울과 평양에서 시작하는게 좋겠다. 무대의 구성은 가능한 한 단순화하면서 조용필의 노래에 집중할 수 있도록 꾸민다. 물론 공연이라는 것이 비주얼적인 면도 무시하지 못하지만, 눈물과 흥겨움을 이끌어 내는 혼신을 다하는 모습을 온전히 보는 것만으로도 비주얼 그 자체이다. 

공연 날자는 달 밝은 보름 날 전후로 잡는다. 휘황찬란하고 번쩍이며 이리저리 왔다 갔다 하는 사이키 조명도 신나고 분위기를 살리지만, 그가 '비련', '촛불', '친구여', '허공', '창밖의 여자'와 같은 노래를 부를 때는 보름달 비치는 은은한 자연 조명이 더 어울린다. 

무대는 한강과 대동강의 한 가운데 높이 솟은 '조용필 타워'에 '조용필'이 올라간다. 그 타워의 높이는 양 쪽 강변에서 충분히 그의 모습을 볼 수 있을 정도이면서, 필요할 때는 아래서 조명을 쏘아도 그의 전신 모습이 비추어 지고, 조용필도 그들과 팔을 흔들어 교감할 정도의 높이면 된다. 

바람이 세거나 비가 올 것에 대비하여 투명 유리와 지붕도 준비하면 더욱 좋겠다. 그의 밴드인 '위대한 탄생'은 조용필 타워 아래에 있으면서 비디오와 오디오로 조용필과 협조를 할 수 있는 장치를 만들어 비록 위아래로 떨어져 있지만, 같이 공연하는 데는 전혀 지장이 없도록 한다. 

한강과 대동강의 양 쪽 강변에는 성능이 좋은 스피커들을 최대한 많이 설치하여 어디서나 소리의 왜곡 없이 한껏 그의 감수성에 스며들 수 있게 한다. 그리고 대형 스크린도 같이 설치한다. '조용필 타워'에는 최소한의 조명만 하고 달빛이 그를 비추게 하면서, 드론으로 그의 열창하는 모습을 찍는다. 하지만 공연 시간 중 일부만 그의 노래하는 모습이 스크린에 비추고, 대부분의 시간은 높은 타워에서 열창하는 그의 실루엣과 움직임만을 보며 음악에 몰입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공연은 듣고 보는 것이기도 하지만, 조용필의 공연만은 듣기만해도 더 할 나위 없이 훌륭할 수 있음을 증명하려고 한다. 

생각 만해도 흥분된다. 서울에서도 평양에서도 부산에서도 원산에서도 '기도하는~ 까약~'하는 장면을 상상해보시라.

서울과 평양은 물론이고 웬만하면 북한에서는 실내 공연보다는 오픈된 공간에서 실외 공연으로 하고 입장료는 받지 않는 무료 공연으로 할 것이다. 그 동네 사람들이 돈이 있건 없건 간에 그동안 듣지 못했던 한민족의 정서와 현대적 감성을 모두 갖고 있는 조용필의 음악을 실컷 듣게 하겠다. 

조용필이 1979년 데뷔한 이후로 남한의 팬들은 그의 음악을 듣고 싶을 때 언제나 들을 수 있었지만, 그런 혜택을 받지 못한 북한 주민들도 조용필의 음악을 즐길 권리가 있음을 확인시켜 주어야 한다. 15년전 평양에서 공연할 때 북한당국은 관람객들을 상대로 “박수를 세게 쳐도 안되고 그렇다고 해서 성의없이 쳐도 안 된다. 점잖게 행동하다 와야 한다”라는 요지의 교육을 진행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 공연에서는 박수를 쳐도 되고, 춤을 춰도 되고, 눈물을 흘려도 누가 뭐라 못하게 하겠다. 대신에 그런 말을 하려고 하는 사람들의 돈은 받지 않으면 된다. 일단 무대 구성의 초점을 오디오에 맞추기 때문에 비주얼을 구성하는 부분에는 투자를 적게 하려고 한다. 

가장 큰 문제는 한강과 대동강 강변을 꽉 채울 청중들의 안전과 즐거움이다. 1993년 부산 해운대 비치콘서트 공연할 때는 경찰 추산이 46만명이었다. 철저한 대비를 요하는 대목이다.

어떻게 보면 강변에서 하니 장소 임차료가 들지 않고, 무대도 강 한가운데 단촐하게 꾸밀 것이니 콘서트 준비 비용은 많이 들 것 같지는 않지만, 워낙 조용필이니 청중의 수를 대략 보수적으로 잡아도 1993년 정도는 될 것이라고 예상해야 한다. 

그럼 한강에 46만명, 대동강에 46만명으로 추정하고 준비하려면 적지 않은 비용이 든다. 일단은 무료이니만큼 티켓박스나 판매 과정에서 드는 수수료는 없다. 우선 남북한이 하나되는 의미가 있고, 북한 주민들에게 문화 생활의 의미를 느끼게 하고, 살아오면서 겪었던 어려움과 억압되었던 자유를 선사하는 공연이니만큼 시작하는 비용은 나의 개인 사비로 하려고 한다. 

그리고 모자라면 기업의 후원이나 조용필 팬들의 기부금을 받으면 적어도 손해를 보지는 않을 것이다. 

시작하기 전에 장비 점검과 스탭들의 훈련을 위하여 사전 공연은 그의 모교인 삼선동의 경동고등학교에서 헌정 공연을 하는 것도 감안하고 있다.  홍재화 필맥스 대표 



기사출처

http://www.joseilbo.com/news/htmls/2019/03/20190313372158.html

댓글 6개   첨부파일 (1) 추천 : 0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1, 손님 : 176 ]   방문자수 [ 어제 33772 / 오늘 29571 / 총 93477791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54877 반갑습니다...간만에 글 올려봅니다...^^(19) 황기도 1853 2019/11/18
54876 제 54차 정기모임 예고(5) 이숙영 1778 2019/11/15
54875 윤일상님 인스타에 필님 사진(21) 느낌아니까 4363 2019/11/12
54874 10/31일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에서 악동뮤지션 찬혁이 뽑은 숨은명곡(1) sustin 1544 2019/11/11
54873 <눈물의 파티> - 리스펙트 레전드 5(4) 해질무렵 1456 2019/11/11
54872 내일 커먼 그라운드가 눈물의 파티 리메이크 음원출시 하나 보네요 sustin 695 2019/11/10
54871 베스트 Vol. 2 CD를 재구입하고 든 생각 (1) 해질무렵 874 2019/11/10
54870 오빠. 보고싶습니다.(4) 베고니아화분 1089 2019/11/10
54869 천안방 11월 모임공지(10) 한인숙 1069 2019/11/07
54868 조용필 40주년콘서트 DVD질문드립니다(1) kalka21 680 2019/11/09
54867 부경방 11월 정모 공지입니다(40) 이남숙 1986 2019/10/30
54866 귀한영상..반가운얼굴 임명기 1083 2019/11/09
54865 경기남부 11월 정모 공지(12) 일편단심민들레 1197 2019/10/29
54864 노래하는 베이스 이태윤님 앨범이 나왔습니다.(13) 월남치마 1701 2019/11/05
54863 lg 쓰시는 분 채널157번 보세요~(4) 목마름 1123 2019/11/03
54862 [11월 대전충남 모임 공지]
(8)
비련효숙 904 2019/10/28
54861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필님 노래 표절 아닌가요?? ㅎㅎ 19집대박 1350 2019/11/01
54860 <프리마돈나> 라이브 버전(1987)(1) 해질무렵 989 2019/10/29
54859 [2019년 대경방 10월 가을 산행] (12) 불꽃★ 1147 2019/10/20
54858 비긴어게인 3 - 친구여(5) 느낌아니까 1236 2019/10/26
54857 (오빠 키즈 소식)네이버 뮤지션 리그에 반가운 신곡이(14) 햇살가득 2263 2019/10/23
54856 [서울방]10월 정기모임 합니다(39) PIL앓이 2858 2019/10/03
54855 필한기에... 사소한 궁금증 하나(6) 해질무렵 1929 2019/10/21
54854 [RE]필한기에... 사소한 궁금증 하나(2) 박종현_poasis 599 2019/10/29
54853 10월 울산모임 공지입니다.(11) mia 913 2019/10/10
54852 게시글 등록 댓글달기 우수회원 명단 발표(23) 윤병걸 1833 2019/10/08
54851 2019년 하반기 후원금 최종보고(6) 친구토토 4051 2019/10/02
54850 유튜브/이소라의 프로포즈 31회 리마스터링(5) 좁은문 1779 2019/10/07
54849 10월에는 오빠 소식 좀 많이 듣고 싶어요^^(6) 趙성희(pilfan) 2435 2019/10/01
54848 인천방 가을 나들이 갑니다.(14) 필러브 1434 2019/09/21
54847 [2019년 대경방 9월 정기모임 공지](10) 불꽃★ 1056 2019/09/23
54846 연예계 50년 빛낸 파워피플①] 조용필·봉준호, 반세기 대중문화사 대표 얼굴 '공동 1위' (11) 벚꽃나무 2313 2019/09/26
54845 오래된 조용필님 사진 한장....(8) 임재근 2538 2019/09/23
54844 [RE]오래된 조용필님 사진 한장.... 하록 732 2019/10/05
54843 블루레이 너무 기다려져요(1) 파인니들 1344 2019/09/22
 
 페이지 [ 9 / 1576 ], 게시물 [ 오늘 1 / 총 55157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