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상상초월 :: 오빠^ 날마다 즐겁고 웃는 날만 있으시길 바랍니다~♡ [19.07.23]
  • 상상초월 :: 오빠. 안녕하세요~ 항상 건강하시길 바랍니다~날마다 웃으시... [19.07.23]
  • 용용2 :: 옵빠! ,동생들 곁으로 집중해주세요~ 오빠 얼굴 빨리 뵙고... [19.07.15]
  • 용용2 :: 옵빠~! 동생들 곁으로 짠~하고 빨리 나타나시길요. 오빠... [19.07.15]
  • 탈출소녀 :: 오빠~보고싶고 궁금하네요~^^안부가~~동생들 겉으로 언제오... [19.07.13]
  • 곤지암 :: 오빠 더운데날씨에 잘지내는지요 오빠오늘오늘초복이라는데 맛있... [19.07.12]
  • 널만나면2 :: 오빠 우리 다음 주말에 MT 가요 즐겁게 즐기다 올께요 ... [19.06.24]
  • 상상초월 :: 오빠*안녕하세요. 날씨가 후덥지근하네요 식사잘챙기시고 항상... [19.06.24]
  • 곤지암 :: 오빠안녕하세요 하늘을넘예뻐요^^오빠많이보고싶어요 항상건강하... [19.06.22]
  • 밝고맑고 :: 50주년 콘서트 DVD는 출시 안하나요? [19.06.20]
  • 목암 :: 조용필님 USB 구매 가능한지요? [19.06.15]
  • 목암 :: 늘 건강하십시요~ [19.06.15]
  • 용용2 :: 고대하던 옵빠 소식은 언제오시려나? ㅇ빠~,소식좀 빨리 ... [19.06.13]
  • 곤지암 :: 날씨가 서서하네요 오빠감기 조심하세요♡♡♡사랑합니다 [19.06.10]
  • 이미영(1984) :: 해운대모래축제에 새겨진 오빠모습으로 얼마간 행복했어요^^ [19.06.09]
  • 애수 :: 보고싶어요 오~~~~~~~빠!!!!^^ [19.06.07]
  • 널만나면2 :: 날씨가 더워지니 건강 조심하세요 [19.06.06]
  • 용용2 :: 오빠~고맙습니다 ~^^^ 사랑 합니다.. [19.05.26]
  • 곤지암 :: 오빠안녕하세요^^많이많이 보고싶어요 오빠바쁘시더라도 건강도... [19.05.21]
  • 조미 :: 건강한 모습으로 뵈어용~()~ [19.05.16]

2018년도 오빠와의 1년을 돌이켜 보면서...
작성자 : 선미짱 조회 : 1497 | 작성일: 2018/12/31 [23:40]
주소복사 :

지금은 1231일 저녁 1030


오빠와 눈 맞은 3월 어느 날~

왜 그리 서럽고, 억울하던지 잠을 설치고

흐르는 눈물은 멈추지 않았던 많은 날 들~


4월 위대한 탄생에 신입으로 가입하고~

설레이고 두렵기도 한 내 나이49


512일 잠실 주경기장

밤새 비오지 말라고 기도하고 아침 일찍 눈 떴을 때 비는 주룩 주룩

12일 토요일 비는 줄기차게 내리고, 45천 관객은 줄기차게 들어와

자리를 빈틈없이 채우고~

오빠와 땡스 투 유 로 재회하고~

오빠! 저 왔어요. 너무너무 보고 싶었어요. 속으로 얼마나 외쳤는지!


69일 의정부 종합 운동장!

부스에 찾아가기로 큰 마음 먹고 3시쯤 어슬렁 어슬렁 대면서

뻘쭘한 얼굴로 들이밀기까지 정말 대단한 용기가 필요했습니다.

신입들이 부스에서 인사하기란 말처럼 그리 쉬운 것이 아니라는 걸

몸으로 깨달았죠!

그때 처음 맞아준 분이 월남치마님! 얼굴 스티커 붙여주기로 얼굴 인사하고

오빠와 땡스 투 유~로 인사 하자마자 검은 먹구름이 우리 위에서 떡 하니 비를 내리고

오빠는 우리한테 미안해 비를 맞으시고 그게 미안한 동생들 비옷 벗고~

눈물 없이는 볼 수 없었던 마음 아픈 순간들!

우리오빠 감기 걸릴까 다들 걱정했던 의정부 공연!

그 때 내 옆에 앉았던 분이 경기 남부 미인 헬로 딸기님!

정말 만나서 반가웠어요.


공연 후~ 기다리고 기다리던 629일 서울방 정모

선배님들과 만나서 오빠 이야기로 신세계에 온 듯한 기분


728~72912일 상주 여름캠프~

빨간 오빠티를 입고 가장 더웠다는 그 날!

우리는 상주에서 땀에 젖은 체 최희선님과 올 스탠딩!

정말 기억에 기리기리 남을 위탄 첫 여름 캠프였습니다.


캠프 후! 그 열정에 89일 첫 번개모임

종로 쭈꾸미 집에서 옆 테이블 회식 온 회사 분들과

우리 서울방식구들과 함께 조용필을 외쳤던 순간!


91일 바람이 살랑거리고 햇살이 좋았던 수원 종합운동장 주경기장

모든 것이 더 없이 좋았던~ 땡스 투 유


919mbc fm 4u 개국특집 조용필 그 위대한 여정!

상암 mbc 라디오 방송국에 서울방, 경기남부, 부산방 식구 등등

많은 분들이 오셔서 오빠에게 힘 실어드리고 오빠얼굴을 지척에서

볼 수 있어서 너무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106일 여수 망마 경기장 콘서트가 태풍 콩레이로 취소가 되어,

서울방은 그 날 오빠 영상회로 아쉬운 마음을 풀었습니다.


1023일 오전11시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조용필 데뷔50주년 기념메달 실물공개 행사에 우리 서울방 식구들과

여러 지역 식구들이 아침 일찍부터 모여 36층에서 오빠를 영접하고

오빠가 기념식이 끝나고 나오실 때, 기다리는 저희를 보고 고맙다고 말씀해주신 순간!

지금 생각해도 감동의 순간이었습니다.


1117일 인천 삼산 월드체육관~

드디어 실내로 들어와 오빠와~ 땡스 투 유

실외와는 또 다른 분위기로 오빠를 마주하니 또 다른 설레임이 우리를 업 시켰지요

강원도 아리랑과 물망초로 환호의 순간에 한 몫 제대로~


대망의 1215~16일 서울 올림픽 공원 체조경기장

15일 친구여로 오빠를 감동시키려던 우리를~

오빠의 1절만하자~ 내가 많이 할게! 로 게임 아웃되고~

유투브에서 그 날 그 장면을 보면 즐거운 추억이 되어서 행복합니다.

토요일 공연 끝나고 50여명은 남아서 야광봉 설치하고 마지막 정모가서

참석하고, 새벽에 들어가서 16일 아침 일찍 다시 체조경기장으로~

막공 16일 파란물결의 체조경기장에 오빠가 땡스 투 유~하면서

들어오실 때 기뻐서 목소리도 더 힘차시고도 얼굴도 무척 밝았던 기억이 납니다.

우리 오빠~ 행복한 모습 한 번 더 보고 싶어 하는, 동생들 맘을 아셨을 것 같아요.


16일 이후 많은 분들이 오빠 후유증을 앓고 나서야, 우리는 다시

현실에 충실히 살면서 오빠를 기다립니다.

오빠와 만난 3부터 201812311130분이 되는 이 시간!

1년을 돌이켜보니 오빠와 이렇게 많은 시간을 함께 했었네요.

저에게 2018년도는, 오빠를 만난 행운과 영광이 함께였던 시간이었습니다.

오빠!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댓글 21개   추천 : 0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6, 손님 : 132 ]   방문자수 [ 어제 32270 / 오늘 13433 / 총 77673661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54525 한국화 & 주현미가 부른 일편단심 민들레야(5) 노양신 1126 2019/01/28
54524 2019년 운영진 워크숍 잘 다녀왔습니다(36) 윤병걸 2055 2019/01/27
54523 대만.전설가수..등려군이부른..돌와와요부산황에(3) 845 2019/01/27
54522 오늘 KBS2TV 잼라이브에 필님 노래가~~(6) 아리랑꿈 1631 2019/01/25
54521 계절은 겨울인데 봄이온듯(26) 경경자 2048 2019/01/24
54520 라이브 앨범을 들으며 깨달은 것(4) 해질무렵 1236 2019/01/24
54519 냥 궁금해서요 ㅎ(8) 다필부 1467 2019/01/24
54518 오랜만에 부산 해운대 바다에 가서 일출 모습을 봤습니다...(14) 노양신 1243 2019/01/23
54517 박물관 자료들(5) Joyp 1209 2019/01/23
54516 유튜브에 있어서 올립니다(7) 박성순 1497 2019/01/23
54515 위탄 슬로건(5) 귀요미 바운스 1164 2019/01/22
54514 ▶◀안성기님 부친상(19) 좁은문 3716 2019/01/21
54513 틀린 그림 찾기(당첨자 발표)(66) 이숙영 2313 2019/01/19
54512 [RE]정답(3) 윤병걸 824 2019/01/21
54511 봄날같은 오늘 나들이 다녀왔어요^^(45) 여름향기 2033 2019/01/19
54510 2019년 위탄 운영진 워크샵 개최(55) 월남치마 3045 2019/01/19
54509 왜그래풍상씨(12) 1533 2019/01/18
54508 노을, '왜그래 풍상씨' OST 첫 가창자…조용필 곡 리메이크 (10) 이숙영 2607 2019/01/17
54507 오빠의 손 위치 (16) ♥hello딸기 2061 2019/01/16
54506 경기남부 1월 신년 모임 합니다~^^(57) 일편단심민들레 2422 2019/01/15
54505 지역방 모임 참석 선물입니다.(33) 월남치마 1703 2019/01/16
54504 "조용필·김연아 모시고파"..'사람이 좋다', 제작진 밝힌 7년 장수 비결(11) 이숙영 1395 2019/01/16
54503 필앓이가 도진날(26) 대박영자 1821 2019/01/16
54502 건너뛰기의 유혹, <상처>(6) 해질무렵 930 2019/01/15
54501 울산지역 1월 모임공지(24) mia 1066 2019/01/15
54500 용필님 노래 많이 아시는 분 계시나요?(8) 지영숙 1217 2019/01/15
54499 혹시 후배들 헌정 음반 나오나요?(2) 벚꽃나무 1593 2019/01/14
54498 [노래의 탄생] 조용필 <그 겨울의 찻집> (경향신문 오피니언)(4) 해질무렵 1062 2019/01/14
54497 [RE][노래의 탄생] 조용필 <그 겨울의 찻집> (경향신문 오피니언)(1) 해운대팬 751 2019/01/14
54496 왜 그래 풍상씨(6) 해피데이 2222 2019/01/13
54495 전국노래자랑 최우수상 <미지의 세계>(6) 이숙영 1694 2019/01/13
54494 [RE]전국노래자랑 최우수상 <미지의 세계>(8) 윤병걸 1094 2019/01/14
54493 잿빛의 도시... <회색의 도시>(7) 해질무렵 1182 2019/01/13
54492 외로운 <프리마돈나>(6) 해질무렵 1353 2019/01/11
54491 ‘보헤미안 랩소디’ 같은 한국형 음악영화는 없나? (8) 이숙영 1216 2019/01/11
 
 페이지 [ 9 / 1566 ], 게시물 [ 오늘 0 / 총 54805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