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탈출소녀 :: 봄과여름사이 순잡고 있네요~꽃내음과바람의소리가~오빠는 언... [21.04.09]
  • 둥굴레 ::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오빠 노래를 들으니 위로가 되네요... [21.04.08]
  • 둥굴레 :: 언제 들어도 오빠 노래는 저를 행복하게 합니다. 오빠의 노... [21.04.05]
  • 써니양 :: 오빠 생신축하드립니다 ^^20집을 기다리고있어요^^ [21.03.22]
  • 써니양 :: 오빠 생신축하드립니다 ^^20집을 기다리고있어요^^ [21.03.22]
  • 용용2 :: 오빠!! 빨리좀오십요. 오빠~ 건강 잘 챙기시구요^^ [21.03.22]
  • 탈출소녀 :: 오빠!! 진심으로 생일 축하드립니다^^♡♡ [21.03.19]
  • 연경지 :: 안녕하세요 오늘 처음 가입했습니다 심장 박동이 너무 빨라지... [21.03.14]
  • 써니양 :: 봄이 성큼 다가왔네요 오빠 20집과 콧너트가 기다려 집네요 [21.03.13]
  • 탈출소녀 :: 오빠!!!마니 마니 그립네요~~~ [21.03.07]
  • 손명애 :: 팬클럽 위대한탄생 20주년! 오빠와함께 해온 시간 행복해요... [21.03.07]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생복한설명절 보내세요 글구빨리만나는... [21.02.10]
  • 시래기 :: 오빠~~~새해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한모습으로 빨리 볼수 있길... [21.02.08]
  • 오박사 :: 용필님에 대한 좋은 소식 공유해요^&^ [21.02.05]
  • 오박사 :: 이곳은 경남 창원이에요~~! [21.02.05]
  • 오박사 :: 위.탄에 가입한지는 20년이 넘었네요 글쓰기는 오늘 처음 ... [21.02.05]
  • 오박사 :: 이제 팬클럽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싶어요 이전에는 윤현우님... [21.02.05]
  • 오박사 :: 댓글 쓰기는 오늘 처음 반가워요 [21.02.05]
  • 오몽돌 :: 닉네임을 변경했는데 그대로 이네요 [21.02.05]
  • 오몽돌 :: 위.탄에 가입한지도 어언 20년 중2때 부터 지금까지 가수... [21.02.05]

(퍼옴) 신동아4월호,,,조용필 (게시자:정동민)
작성자 : 토마 조회 : 3296 | 작성일: 2001/03/31 [05:09]
글쓴이 : 음악평론가 임진모


마지막으로 '리사이틀 시대의 마지막 스타' 조용필이다. 조용필 얘기를 하면서 술과 관련한 에피소드를 빼놓을 수는 없다. 1980년 12월 제주 코리아 극장 공연 때였다. 공연이 시작된 날 운수 사납게도 폭설이 쏟아져 제주행 비행기가 결항돼버리는 바람에 조용필은 꼼짝없이 김포공항에 묶여 오후 2시에 개막될 제주공연은 물건너갔고 오후 6시쯤에야 제주에 도착, 즉시 밤 공연에 임했지만 흥행은 완전히 망해버렸다.

공연 주최측이었던 '삼천리 연예공사'의 김만두 단장은 허탈해하는 조용필을 위로하려고 룸살롱에 데려가려 했다. 그러자 조용필은 "(주최측에서)돈도 못 번 마당에 무슨 고급 술집입니까? 굳이 가려면 포장마차나 갑시다."고 했다. 허름한 포장마차에서 그는 도리어 공연주최측 사람을 위로하며 술을 마시기 시작했다.

마치 마른 논에 물들어가듯 소주를 마셔댄 조용필은 단 3시간 만에 소주 한 상자(그러니까 20병)를 '거의 혼자서' 깨끗이 비워냈다. 이 때 사회자였던 김태랑씨의 증언. "공연을 치르면서 애주가는 무수히 목격했지만 조용필처럼 가공할 두주불사(斗酒不辭)의 폭주가는 일찍이 본적이 없었다. 그러고도 그가 다음 날 아무 일 없었다는 듯 거뜬히 공연에 나서는 것을 보고 다시 한 번 경악을 금치 못했다."

음악에 관한 한 엄청난 욕심과 인간미가 공존하는 인물이 조용필이었다. 절대로 악기는 빌려주는 법이 없었지만 남들 공연에 기꺼이 그의 밴드 '위대한 탄생'을 지원할 줄 알았다. 다른 가수들의 공연에 연주해줄 밴드가 없어서 공연 주최측이 제주도 현지에서 조달하려고 하자 조용필은 "경비를 절약하라"며 '위대한 탄생'의 지원을 자청했다. 그리하여 자신과 하등 관계없는 무명가수의 공연에 밴드가 '무료로' 무대에 올랐고 자신은 무대 뒤 커튼이 쳐진 구석에서 열성으로 기타를 연주했다고 한다.

무대 뒤쪽에서의 조용필은 워낙 분주했던 탓인지 시간만 나면 드러누워 잠을 청했다. 물론 깨어나면 술이었다. '눈감으면 잠, 눈뜨면 술'은 그의 유명한 (당시)생활방식이었다. 다시 술 얘기지만 술은 꼭 소주, 안주는 김치찌게, 술집은 포장마차였다.

그는 여간해서 자신의 '내면'을 털어놓은 적이 없었고 오로지 남의 얘기를 진지하게 경청했다. 언젠가 만난 한 연예기자의 조용필 인간론.
"그는 입에 자물쇠를 채우고 그 열쇠는 가슴에 깊이 보관한 인물이다."

조용필이 전성기를 누리던 시절 뗄래야  뗄 수 없는 인물이 있다. 바로 이주일이다. 같은 매니지먼트 회사(최봉호 사장) 소속이기도 했지만 '인간적 온도'가 서로 맞는 사람들이었다. 인기, 위세, 그리고 수입에 있어 쌍벽이기도 했고.... 당연히 가까운 사이였고 그런 이유로 서로 툭탁툭탁 잘 다투기도 했다.

둘이 함께 술을 마시다가 적당히 취기가 오르면 이주일이 먼저 "용필아! 니가 스타냐?"고 시비를 걸면 조용필은 "그럼 형님은 스탑니까?"하고 꼬치꼬치 응수하며 대드는 식이었다. 그러다가 나중에는 "아니, 이 자식이?"  "아무리 형이지만 말야!"하며 제법 살벌한 말다툼으로 번진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다음 날 술이 깨면 마치 짜고 한 듯 "우리가 싸웠어?"하고 '끊긴 필름'을 부정한다. 이 정도면 숙명의 동반자라 하겠지만 한 사람이 가수고 한 사람이 코미디언었기 망정이지 만약 분야가 같았더라면 두 사람은 아마 대권을 놓고 으르렁거리는 견원지간이 됐을지도 모른다.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필요하다면 무조건 배우려는 열의, 상상을 초월하는 무대완벽주의로 공연 관계자들의 혀를 내두르게 하는 프로기질, "무대에서 노래하다가 쓰러져 죽는 게 소원"이라는 진정성은 조용필을 논할 때 빼놓아선 안되는 요소들이다. 그런 것들이 50세가 넘은 지금도 공연만 하면 유료티켓 판매율 90%를 상회하는 유일한 국내가수라는 위치를 낳은 밑거름임은 말할 필요도 없다.

조용필이 가요의 방송시대를 열면서 극장쇼와 리사이틀 시대는 역사의 뒤켠으로 물러났다. 이 곳에서 활동했던 음반 제작자와 매니저들도 1980년대 들어서는 KBS와 MBC방송국으로 주무대를 옮겼다. 그러나, 음악흐름의 중심이 방송으로 이동하면서, 다시말해 가요가 산업화하면서 가요계는 그 시절의 인간적 온기(溫氣)를 상실했다. 누구 말대로 지금은 '인간적 예술인'은 간 데 없고 오로지 '스타'만 존재한다.

극장쇼와 리사이틀은 바로 공연을 말한다. 우리 가요계가 무수한 역기능에 시달리는 것은 어쩌면 공연이 아닌 방송출연이 음악의 주가 되면서 비롯된 것인지도 모른다. 다시 음악은 공연으로 가야 한다. 그래야 '음악예술의 향기'와 '음악산업의 위용'이 화학작용을 만들어낼 것이다. 극장쇼의 푸근한 뒷얘기들이 지금 우리에게 새로운 의미를 던지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IP
댓글 8개   추천 : 116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0, 손님 : 299 ]   방문자수 [ 어제 74984 / 오늘 23960 / 총 109027156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277 돈필요하신분들~~ 상희님~~운영자금 보냅니다..ㅎ ㅣ~(3) 고독한 수의사 3390 2001/04/07
276 대기병의 하루 (4)(12) 고독한 수의사 3651 2001/04/07
275 신체검사받기 (3) 고독한 수의사 3365 2001/04/07
274 군대에서의 첫날밤 (2)(1) 고독한 수의사 3258 2001/04/07
273 입영전야 (1)!!!..감회가 새롭습니다..ㅜ.ㅜ.(3) 고독한 수의사 4243 2001/04/07
272 남자vs여자.....공감이 가시나요? 고독한 수의사 2556 2001/04/07
271 [RE] 남자vs여자.....공감이 가시나요? (그런데 혹 누구 노래인지?) 김인경 3026 2001/04/08
270 봄나들이 함께 갑시다! 이상희 2379 2001/04/07
269 동영상을 보고.....(1) 이미소 2396 2001/04/07
268 기억나는대로 ㅡ.ㅡ;; 이진우 2476 2001/04/07
267 팬클럽과 매니아의차이를 아시나요....(1) 김미주 2556 2001/04/07
266 4월7일 연합모임에 관하여 위탄운영진께 부탁말씀 한가지 권일진 2726 2001/04/06
265 [RE] 4월7일 연합모임에 관하여 위탄운영진께 부탁말씀 한가지(4) 토마 2340 2001/04/06
264 개(犬)...키우는분들 꼭!!! 보세요^^*(3) 고독한 수의사 3288 2001/04/06
263 음악 방송 듣는분들보세요^^*(2) 고독한 DJ 2408 2001/04/06
262 ****필21주최 팬크럽/팬페이지 연합정모 많은 참석 바랍니다****(1) 팬클운영자 2530 2001/04/06
261 [RE] ****필21주최 팬크럽/팬페이지 연합정모 많은 참석 바랍니다**** 김미주 2319 2001/04/07
260 [옳소 옳소! 지당하신 말씀RE] ****필21주최 팬크럽/팬페이지 연합정모 많은 참석 바랍니다**** 김미주 2678 2001/04/07
259 동영상을 보고... 이하나 2276 2001/04/06
258 연합뉴스에 실린 필님 부산공연 소식....아직 확인은 못했슴다 토마 2768 2001/04/06
257 언제나 함께한 노래들 ....(1) 노래를 2495 2001/04/06
256 수원공연 현장 스케치(3) 김인경 2603 2001/04/05
255 머리크신분들 보세여~!!^^*..공감하죠? 고독한 수의사 2357 2001/04/05
254 "모나리자" 같은 락(rock)의 최고의 걸작품이 탄생했으면... 김인경 3413 2001/04/05
253 대구공연 과 수원공연 중요성(2) 팬크럽운영자 2466 2001/04/05
252 [히든팬002] 어둡던 시대~~YP와의 첫만남! 탁월한 선택!(4) 히든팬 2876 2001/04/05
251 숨은 조용필님 팬들이 많다는 사실에 놀라며... 김인경 2420 2001/04/04
250 쵸코파이...우유....눈물.....(펌)...참!!! 안타깝네여...ㅜ.ㅜ. 고독한 수의사 3560 2001/04/04
249 "밑글의 설명서임돠" 잘보시고 오세요 고독한 수의사 2332 2001/04/04
248 조용필 팬들은 "꼭" 보세요!!!...날팬들은 꼭!!!!!꼭!!!!.... 고독한 수의사 2350 2001/04/04
247 수원공연도 국민은행 이상희씨 계좌로 입금하면 되나요 ?(3) 시니 2767 2001/04/04
246 감사, 감사!!!(1) K-ONE 2479 2001/04/04
245 굿 아이디어내요^^*~~(펌) 고독한 수의사 2631 2001/04/04
244 한국~~ 한국어는~~ㅜ.ㅜ.ㅜ (펌) 고독한 수의사 2849 2001/04/04
243 내년부터 "옥편" 에 추가될 글짜입니다....알아두세요 ㅎ ㅣ~~(3) 고독한 수의사 2380 2001/04/04
 
 페이지 [ 1575 / 1582 ], 게시물 [ 오늘 0 / 총 55367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