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탈출소녀 :: 오빠!날씨가 춥네요^^감기 조심하세용~보고 싶네요.진짜♡♡ [20.11.29]
  • 민영미 :: 용필오빠 보고 싶어요~~^^ [20.11.26]
  • 둥굴레 :: 날도 추워가는데 잘 지내시는지요? 오빠 보고 싶어요. [20.11.01]
  • 탈출소녀 :: 오빠!잘~계시죠? 가을이네요~낙엽도 또다른 계절앞에 옷을... [20.10.27]
  • 오빠마음 :: 오빠 Thanks to you 음원좀 풀어주세요 ♡♡♡ [20.10.20]
  • 오빠마음 :: 여기를 또... 오빠그리워 한참 슬퍼지겠구나...ㅠㅠ [20.10.20]
  • younghi :: 무척이나 보고싶어요. 오빠~ 건강하세요! [20.10.11]
  • 탈출소녀 :: 코로나로장마로 모두 힘든시간 보내고 있지요~우리 다함께 ... [20.09.07]
  • 趙성희(pilfan) :: 오전 11시부터 11집 15집 17집 함께 들어요^^ [20.09.03]
  • 둥굴레 :: 오빠 너무 보고 싶습니다. [20.08.27]
  • 용용2 :: 오빠! 늘 강건하셔요.. [20.08.19]
  • 양현주 :: 용필오빠를 TV에서 볼수 있다면... [20.08.15]
  • 그린비 :: 오빠 목소리를 듣고 싶네요 공연은 언제쯤이나 하게 될런지요... [20.07.21]
  • 조용필오빠짱 ::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 [20.07.19]
  • 전무후무넘사벽 :: 오랫만에 모나리자 기타커버로 다시 인사드립니다 [20.07.15]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잘계시죠 정말많이많이 보고싶습니다... [20.06.10]
  • 흰짱구 :: 오빠! 항상 강건하셔요.... [20.05.29]
  • 애수 :: 오빠!!!건강히 잘~~지내고 계신거지요?보고 싶어용^^아프... [20.05.28]
  • 탈출소녀 :: 모두 안녕들 하시죠?코로나로 긴 기다리는 아픔으로 수행중 ... [20.05.21]
  • 환 :: gkdtkd rjsrkdgktlqrlfmf ~~~엥? 영어... [20.04.29]

예전에는 이랬어요^^*...그립다....ㅜ..ㅜ..ㅜ
작성자 : 김지우 조회 : 3374 | 작성일: 2001/03/26 [17:27]

※우리..아니 제또래가...초등학교가...아닌 국민학교 다닐시절...※



---------------------------------------------------


참 잼난일들이 많았다...

누구나 그랬겠지만...

음.. '국민'학교 교과서도 잼났었고,

바른생활, 슬기로운 생활...방학땐 탐구생활까지...

한자 글자쓰기 연습도 하고, 태극기 그리는 것두 하구..

그때는 왜그렇게 빨간게 위엔지 파란게 위엔지...

헤깔리던지...

(사실...지금도...ㅡ_ㅡa)



그때 칠하던 색연필은....

뒤를 돌리면 앞으로 쭉 나오는 거였다...-_-;;

색색깔로 다 가지고 있었고,

연필 한다스는 생일 선물의 가장 일반적인 형태였고..

학교갈때 왼쪽 가슴에는

꼭 이름표가 달려 있었던거 같다.

가끔씩 받아쓰기 시험도 보구...

선생님이 질문하면 꼭 대답하려구

손을 들곤 했던거 같다.



그때 시간표는 꼭 국산사자....나 미국사자....등...

사자이름이 많았던거 같기도...-_-;;

횡단보도를 건널땐 꼭 한손을 들고 건너기도 하고,

복도에선 손을 허리 뒤로한채

왼쪽으로만 다니기도 했었다.

그리고, 방학땐 어김없이 탐구생활과 독후감,

뭐 만들어오기, 일기쓰기도 있었다.

개인적으로 난 슬기로운 생활 또는 자연을

가장 좋아했었는데...

동네 문방구에서 '물체 주머니'라는

신기한 주머니를 팔기도 했었던거 같다.



생일만 지나면 연필이 수십다스가 생기고

그 전에 애들에게 생일초대장을 만들기도 했었던거 같다.

학교가기 전날밤에 책가방을 꼭꼭 챙기고,

연필은 잘 깍아서 필통에 넣어두고.

1시간 지날때마다 연필을 바꾸기도 했었다.

그때는 선생님이 샤프는 못쓰게 하셨었다.

글씨를 쓸 때는 꼭 오른손으로 잘 깍은 6각 연필...

주로 문화 연필이었던거 같다.

꼭 집에있는 하이샤파로 깍았었고,

가끔씩 연필을 넣기만 하면 저절로 깍아주는

자동 연필깍기를 가진 아이들도 있었다.

반면 칼날에 연필을 돌려 깍는

간이 연필깍기도 있었던거 같다.



하여간 그 연필을 쥐고...

한장 뒤에 책받침을 받치고 글씨를 썼었다...

음....책받침 뒤에는 꼭 구구단과 알파벳이 있었다....

소문자 대문자 모두...

앞면에는 한쪽면에 자가 그려져 있었고,

배경그림은 만화그림이었는데..

학년이 높아지자 책받침 싸움이라는

엽기적인 놀이를 하기도 했었다...ㅡ,.ㅡㆀ

또, 비닐로 되어있는 책받침도 있었던거 같다.

지우개....싸움도 있었다.

대표적인 지우개는 점보지우개나 넘버원 지우개였다.

가끔씩 Tombow 지우개로 하는 아이들도 있었던거 같다.

또 한때는 선생님 지우개도 유행했었다.......

국어선생님, 수학선생님....등등등

학교 밖에서는 땅따먹기도 많이 했었던거 같다.



그때는 문방구에서 주로 사는 것들이

수수깡...(이거 요즘도 파나?) 찰흙, 지우개였다.

자...도 많이 샀었던거 같은데...

반으로 접는 자도 있었다.

한때는 2층 필통에...거울달린것도 유행했었고...

학기말 미술시간에는 크리스마스 카드접기가 꼭 있었고,

그 직전에는.....불조심 포스터 그리기도 있었다.

물론 6.25 포스터 그리기도 있었고..

어릴때는 반공정신이 투철했던거 같다.

음....평화의 댐 성금도 내보고....

김일성이 죽었다는 말에 속아도 보고...



그때는 시험을 보고나면

꼭 중간에 한명이 "다했다..."라고 얘기했었던 거 같다..

서로 먼저 다하려고 했었던거 같구...

2명이 같이앉는 책상이었기에 가운데 가방을 놓구....

시험을 봤었다..

그때가방은 절대 넘어지지 않았다...

가방을 먼저 넘어뜨리면..영토(?)를 침범한 이유로

서로 맞방때리기도 하고..

어떤땐 가방 넘기면 100원인가 200원인가

주는 벌칙이 있었는데 내가..200원을 주었던

기억이 난다.. 난 그날 집에와서 엄청울었는데...

그시절 200원이면 지금 나에겐 2만원이었던 것이다...

ㅡ,.ㅡ;;

그리고...

꼭 777 쓰리쎄븐 가방이나

조다쉬 가방이어야 했었던것 같기도..

결과가 나오면 꼭 답이2번인데 3이라고 쓴것이 나왔고...

시험에서 5개 틀리면 전교에서 5등인줄로만 알았다..

-_-;;;;;



가끔씩 교실바닥 왁스청소하는 날이 있었고...

5시 30분이 되면 꼭 잼나는 만화도 했었고

10월이 되면 국군아저씨한테 편지쓰기도 했었는데...

물론 5월에는 부모님께 편지쓰기,

선생님께 편지쓰기도 했다.

방학때 하루 모여서 학교 청소하는 날도 있었다.

그때는 컴퓨터가 많이 없을 때였는데,

난 당시 8비트짜리 주사위맨이라는 껨도 해봤었다.

영광이지...

재믹스라는 최신예 게임기도 있었고,

마술나무, 수왕기, 남북전쟁, 페르시아왕자,마성전설,

몽대륙등의 오락이 유행했었다.

한때 모터로 작동되는 장난감 자동차가 유행하기도 했고,

신발끈같은것으로 열쇠고리 같은것 만들기도 했었다.
(전선줄도 애용햇던거 같다)


샤프는....

MIT 씨리즈가 인기였고 한반에 꼭 한두명씩

MIT5000 이라는 최신 금빛 샤프를 썼었다.

체육시간에는 꼭 피구놀이를 했었고...

음악시간에는 선생님이 꼭 오르간을 연주하시고,

우리는 거의가 리코더를 불었었다.

템버린이나 캐스터네츠도 했었고,

멜로디온이라는 악기도 썼었다.

아....템버린 주머니 안에는

꼭 캐스터네츠와 트라이앵글이 같이 있었다.

그리고,

실내화 주머니는 항상 문제은행 주머니였던거 같다...

저학년때는 실내화 전용 주머니가 따로 있긴 했었지만...

아...문제은행.....잊을 수 없다.........

나에게 있어서....공포였다...

그거 다 푸는 사람.....본적이 없다...



애들끼리 앙케이트 만들어 돌리는 것두 유행했었고..

동네 가게에서 일명 불량식품....에 껴주는

경품에 더 관심이 있기도 했다.

비오는날 아침이면 꼭 풀밭에 달팽이가 있었었는데....

아주 어렸을 땐 밤 10시에

A 특공대라는 잼나는 외화씨리즈도 했었고

맥가이버라는 희대의 영웅도 있었다.

에어울프는 잊을수 업다..

마지막회에 에어울프 죽는(?)거보구 마니 울엇다..

우뢰매를 안본사람도 거의 없었고

철인28호, 메칸더 v 같은 무적의 로봇도 있었다.



여름에는 꼭 애들 무릎에 빨간약이 발라져 있었다.

여름에는 긴양말을 신었었는데,

가끔씩 둘둘 말아서 짧은 양말로 해놓고 다니기도 했다.

공기놀이도 유행했었다.

잘하는 애는 안죽고 100년도 갔던거 같다.

운동회날에는 엄마들이 오셔서,

맛있는 솜사탕같은것을 사주시기도 했었다.

그때는 아이스크림도 맛있었는데,

지금도 나오는 스크류바를 비롯 쌍쌍바,

야구바(?), 누가바, 껌바, 쭈쭈바, 폴라포 등

유명한 아스크림도 있었다.

애들이랑 100원으로 쌍쌍바 하나사서 2개로

잘라먹고.... 그때 꼭 ㄱ자로 잘라진 부분을

먹으려고 했었다.(싸운적도 있다....이런..ㅡ_ㅡ;)

또, 쭈쭈바를 가운데 잘라서 먹기도 했었고..

뽑기라는 엽기적인 과자도 있었다.

선생님들은 못먹게 했지만 참 맛있었다.



만화책으로는 우리시대의 진정한 종합 만화지......

보물섬이 있었다...

아기공룡 둘리는 최대의 인기작이었다.

꼭 표준전과, 동아전과를 봤었고...

숙제에 많은 도움이 되었던거 같다.

그때는 재미난게 참 많았던거 같다....

가끔씩 생각하는 거지만... 끄적거려보니...

참....신기하군..

왜자꾸 옛날 생각이 나지...

그때로 돌아가고 싶은 걸까...??

댓글 6개   추천 : 164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0, 손님 : 188 ]   방문자수 [ 어제 50171 / 오늘 15109 / 총 99764235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129 희소식 2탄!!! 수원공연 타이틀(주제)이 정해졌어요. 김인경 3338 2001/03/27
128 용필님이 오신다는데...(3) 홍제미나 2920 2001/03/27
127 하몬스가없어요.(1) 강주연 3047 2001/03/27
126 처음 인사드립니다(4) 박순주 2542 2001/03/27
125 추억속의 재회공연도 보고 싶어요(죄송).(5) 이혜진 2800 2001/03/27
124 [RE] 추억속의 재회... 자유콘서트고려대 노천극장) 토마 3192 2001/03/27
123 3/28일 YP께서 귀국하신다.(2) 윤현우 2836 2001/03/27
122 필 오빠 누가 불르지 않았어! (팩스 뮤지카를 보고)(2) 김미주 3240 2001/03/27
121 "가요초대석" 보세요~~ 메인 고독한 수의사 3047 2001/03/27
120 상희님 비됴로 봤어요(3) 아이 엠 2947 2001/03/27
119 필님수원공연 좌석배치도(3) 조혁진 2599 2001/03/27
118 [RE] 필님수원공연 좌석배치도(1) 윤현우 3297 2001/03/27
117 꼭!!! 보세요~~!! 안보면 후회...(2) 고독한 수의사 2715 2001/03/27
116 참~~!! 아름답네요.... 고독한 수의사 2625 2001/03/27
115 영원한 슈퍼스타 조용필,,18집 대박으로 신화는 계속된다(1) 토마 2995 2001/03/27
114 운영진 릴레이(김용진)(2) 김용진 3017 2001/03/27
113 눈물이(3) 김순기 2657 2001/03/27
112 오늘은 직장일 보다 필님공연 홍보에 더 뛰었어요.(1) 김인경 2499 2001/03/27
111 우왕~ 홈피 깔끔하고 좋아여~(1) 길손 2489 2001/03/27
110 수원공연 희소식 제 1탄!!! (기획방안,홍보)(4) 김인경 2454 2001/03/27
109 감사드립니다!!(1) K.Y.S. 2455 2001/03/26
108 운영자님께...(2) 윤양선 2506 2001/03/26
107 x자가 써지는 이유....(4) 작업자 2553 2001/03/27
▶▶▶ 예전에는 이랬어요^^*...그립다....ㅜ..ㅜ..ㅜ(6) 김지우 3374 2001/03/26
105 공모합니다. 조혁진 2530 2001/03/26
104 87 팩스뮤지카 공연 동영상 ~~~ 최은영 2881 2001/03/26
103 [RE] 87 팩스뮤지카 공연 동영상 ~~~ k.y.s. 2331 2001/03/26
102 오타정정 이상희 2623 2001/03/26
101 [RE] 헉...죄송...오타 정정 했습니다...(작업자)냉무 gaya 2200 2001/03/26
100 ㅜ.ㅜ. 정말 멋지군요... 김지우 2688 2001/03/26
99 역시 멋지군요~!! 김지우 2575 2001/03/26
98 팩스뮤지카...눈물이 나네요(10) 한혜자 3090 2001/03/26
97 멋진 홈피... 성미 2679 2001/03/26
96 멋지네요... *^^* 2881 2001/03/26
95 오늘 수원공연 그린기획사에 다녀왔습니다!!!(6) 김인경 2966 2001/03/25
 
 페이지 [ 1575 / 1578 ], 게시물 [ 오늘 2 / 총 55219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