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탈출소녀 :: 오빠!잘~계시죠? 가을이네요~낙엽도 또다른 계절앞에 옷을... [20.10.27]
  • 오빠마음 :: 오빠 Thanks to you 음원좀 풀어주세요 ♡♡♡ [20.10.20]
  • 오빠마음 :: 여기를 또... 오빠그리워 한참 슬퍼지겠구나...ㅠㅠ [20.10.20]
  • younghi :: 무척이나 보고싶어요. 오빠~ 건강하세요! [20.10.11]
  • 탈출소녀 :: 코로나로장마로 모두 힘든시간 보내고 있지요~우리 다함께 ... [20.09.07]
  • 趙성희(pilfan) :: 오전 11시부터 11집 15집 17집 함께 들어요^^ [20.09.03]
  • 둥굴레 :: 오빠 너무 보고 싶습니다. [20.08.27]
  • 용용2 :: 오빠! 늘 강건하셔요.. [20.08.19]
  • 양현주 :: 용필오빠를 TV에서 볼수 있다면... [20.08.15]
  • 그린비 :: 오빠 목소리를 듣고 싶네요 공연은 언제쯤이나 하게 될런지요... [20.07.21]
  • 조용필오빠짱 ::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 [20.07.19]
  • 전무후무넘사벽 :: 오랫만에 모나리자 기타커버로 다시 인사드립니다 [20.07.15]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잘계시죠 정말많이많이 보고싶습니다... [20.06.10]
  • 흰짱구 :: 오빠! 항상 강건하셔요.... [20.05.29]
  • 애수 :: 오빠!!!건강히 잘~~지내고 계신거지요?보고 싶어용^^아프... [20.05.28]
  • 탈출소녀 :: 모두 안녕들 하시죠?코로나로 긴 기다리는 아픔으로 수행중 ... [20.05.21]
  • 환 :: gkdtkd rjsrkdgktlqrlfmf ~~~엥? 영어... [20.04.29]
  • 용용2 :: 오빠.. 아침저녁으로는 쌀쌀하네요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 [20.04.13]
  • 용용2 :: [20.04.13]
  • 탈출소녀 :: 오빠 보고싶네요.너무 많이~모두 힘들 내고 있지요~건강 하... [20.04.02]

[펌] 가수 이은미가 가요계를 향해 쏜~ 직격탄^^*`~~ 속~~ 쉬원하다~~ㅎ ㅣ~
작성자 : 김확수 조회 : 3178 | 작성일: 2001/05/12 [10:13]
당신도 가수인가?

가수에게서 노래만을 듣는 시대는 갔다. 노래를 잘하는 가수들은 가고 개인기라는 이름의 재주가 탁월한 엔터네이너들의 학예회가 매일 텔레비전 화면위를 횡행하고 있다. 당대의 가수 이은미가 요즘 연예인들을 향해 던지는 직격탄.

어쩌면 필요없는 이야기를 늘어놓으려는지도 모르겠다. 이미 곪을대로 곪아 더 이상의 치료가 불가능한 상처를 앞에두고 있는 것 같다. 하지만 상처를 안고 있는 사람은 아파서 곤욕이고, 봐야 하는 사람들은 또 나름의 이유로 괴롭다. 또 그 고름이 흐르는 상처를 보면서도 상처인 줄 모르는 이들은 그 우매함으로 가엾다.

나는 가수로서의 비장한 사명감으로 속내를 꺼내놓으려는 건 아니다. 모두 알고 있지만 알 수 없는 집단최면에 빠진 것처럼 어디론가 끌려들어가고 있는 지금, 대오각성의 계기가 있어야 한다는 자기 당위로 몇 가지 이야기를 하려는 것이다. 어쩌면 하나마나한 이야기를.

나는 매일 러닝 머신 위에서 최소한 두 시간 이상의 시간을 보낸다. 기초 체력 없이는 콘서트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헬스클럽은 러닝 머신 위로 스물 네 시간 음악방송을 하는 케이블 TV를 틀어준다. 어제도 역시 눈 둘 데 없어 그 음악방송을 보며 달렸다. 신인가수 K의 노래가 몇 번이나 반복되어 나왔다. 그만큼 돈을 많이 쓴 덕분에 많이 나올 수 있는 것이겠지, 하면서도 불쾌감이 밀려왔다. 물론 뮤직 비디오를 만들면서부터 막대한 비용이 투입되었음은, 화제가 되었던 어느 드라마의 두 남녀 주인공이 출연해서 캐나다 땅 위로 눈물을 떨구는 것으로 당연히 알 수 있었다. 무차별적인 로비 없이는 이렇게 많이 나올 수 없는 것이 쇼 비즈니스의 생리이다. 나는 몇 번이나 반복된 그 뮤직 비디오를 보고 나서야 운동을 마칠 수 있었다.

언제부터인가 가수에게 뮤직 비디오는 필수불가결의 것이 되고 말았다. 그것도 반드시 꽤 인기가 있는 연기자들을 떼로 등장시켜 외국에 나가 총을 들고 한바탕, 그야말로 쇼를 보여줘야한다. 당연히 누군가는 죽어야 하고 그 옆에서 울부짖는 순간에 노래는 클라이맥스가 된다. 그래야 극적 긴장감이 최고가 될 테니까. 노래는 잘 기억되지 않는다. 눈물 흘리며 죽어간 연기자의 얼굴은 오래 남을지언정. 이것은 정말 뒤바뀐 행태이다. 노래의 분위기에 맞는 뮤직 비디오를 제작해서 다양한 형식으로 대중에게 어필하는 것은 정당하지만, 유행처럼 번진 요즘의 이 작태는 본말전도의 정점이다.

좀더 자극적이고 좀더 선정적인, 그래서 크레딧이 올라갈 때 방영되더라도 대중이 리모컨에 손 대지 않도록 해야 하는 뮤직 비디오가 있어야 오락 프로그램에 나가 개인기라도 한 번 할 수 있으며, 그런 비디오를 제작하고 있어야 가수는 볼 품 없더라도 그 연기자들을 취재하러 나오는 연예정보 프로그램에 한번 더 노출될 수 있는 것이다. 외국의 경우, 어느 나라도 이렇게 연기자가 등장해서 천편일률적인 스토리 라인의 뮤직 비디오를 만들지 않는다. 물론 배우가 등장하는 뮤직 비디오가 아예 없는 건 아니지만 노래를 위한 시너지로 그 분위기에 맞는 배우를 등장시키는 것이지 우리나라처럼 그 배우를 보여 주기 위해 노래를 틀어주는 건 아니다. 이런 비디오의 제작은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의 제작비 상승을 가져와 더 엄청난 문제를 만들어낸다. 뮤직 비디오를 제작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한 가수의 음반을 내는 데에는 최소한 7~8천만 원 정도가 소요된다. 그것도 스스로 곡을 만드는 싱어 송 라이터의 경우이고 곡값이 꽤 나가는 작곡가의 곡을 쓰는 경우라면 총 제작비는 훨씬 뛰어넘는다. 게다가 뮤직 비디오마저 제작하게 되면 최소한 1~2억이라는 제작비를 추가해야 한다. 이것이 무얼 의미하는지는 명백하다. 제작자들은 대중문화 발전에 기여한다는 사명감도 물론 있겠지만 그들은 기본적으로 장사꾼이다. 그들에게 문화 창달자라는 생각이 있었다면 뮤직 비디오에 추가될 비용으로, 쉽게 말해 런던 필하모니를 데려올 수도 있었고, 최고의 음향 엔지니어를 쓸 수도 있었다. 하지만 장사꾼들은 이익이 보이는 장사를 선호한다. 투자가 많으면 그 만큼 빨리 뽑아내야 하는 것이 그들의 사명 아닌 사명인 것이다. 많이 뽑아내려면 많이 팔려야 하고, 많이 팔리게 하려면 많이 노출시켜야 한다.

10대의 지갑을 털어야하고 그 지갑을 열게 하는 정답도 그들은 아주 잘 알고 있다. 10대의 기호에 딱 맞는 인물을 가려내 온갖 개인기를 연마시키고 한두 마디 애드립으로 10대의 목젖을 흔들 유머를 교육시키면 된다. 그렇게 생산된 가수를 오락 프로그램에 내보내 망가진 모습을 보여주고 웃기면 되는 것이다. 그리고 막대한 자본을 들여 만들어 놓은 해외 풍광 속의 인기 배우, 그 그림 좋은 뮤직 비디오가 준비되어 있지 않던가. 그 뮤직 비디오를 프로그램이 끝날 때쯤 틀어주면 본전은 건진다. 문제는 없어보인다. 대중이 원하니까 어쩔 수 없다는 면죄부도 있다. 하지만 대중의 기호를 그렇게 만든 것은 온전히 대중의 문제만은 아니다. 고만고만한 가수들을 양산해내는 제작자의 문제가 가장 크다. 여기서 발생하는 가장 큰 문제는, 획일화된 가수들만 봐야하는 시청자들의 곤혹도 곤혹이지만 소모품이 되어 인생 자체가 한낱 해프닝이 되고 마는 그들의 삶에 대해서는 자각이 없는 것. 이것이 가장 큰 문제다. 대부분 잊혀지는 그들 중 잘되면 제작자고, 안되면 헛된 인기의 맛을 잊지 못하는 폐인 말고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 잘돼서 제작자가 된다고 해도 자신이 양산되었던 체제 그대로 복습하는 것 말고 다른 길이 없다. 만의 하나, 어느 한 제작자가 각성을 통해 열린 의식을 갖게 되었다고 하더라도 영세한 상황에서, 대한민국 방송국이라는 커다란 메커니즘 속에서 자기 목소리를 내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러니 악순환의 고리 안에서 헤매고 있을 수밖에. 폐수가 하수구에서 역류하는 것을 보면서도 개선할 수 없는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나는 왜 요즘의 댄스가수라 불리우는 가수들이 스스로를 가수라고 칭하는지에 전혀 이해할 수 없다. 일생을 통틀어 녹음할 때 말고는 노래라고는 하지도 않고 특별히 잘하는 것 같지도 않은 댄스, 그 잘 추지도 못하는 춤 때문에 숨을 허덕인다며 작동도 되지 않는 마이크를 꽂고 나와 흐느적거릴 것이었다면 과연 그들은 정말 가수가 되고 싶었던 것일까? 어느 스튜디오에서 사운드 엔지니어의 푸념을 들으며 그 의아함은 더욱 깊어졌다. 그룹 F의 녹음을 하고 있던 이 사운드 엔지니어는 매 음마다 컴퓨터로 교정을 해주지 않고서는 들어줄 수 없는, 어찌 보면 음치 탈출 프로그램에나 나와야 할 것 같은 아이 몇몇에 대해 아주 골머리를 썩고 있었다. "요새 애들이 다 그렇지 뭐"하며 들어본 나 역시, "우리 귀 씻고 오자"라는 말을 할 수밖에 없었다.

노래도 못하면서 왜 가수라고 텔레비전에 나오는 걸까? 좋은 용모와 귀여운 춤솜씨를 주특기로 사랑을 받고 싶었다면 가수가 아니고도 충분히 가능한 일이 아니었을까? 찍어내듯 만들어진 복제품이 되어 녹음 때는 기계의 도움을 받고 방송 때는 입만 벙긋거리는 그들은 가수라는 이름을 어떻게 생각하는 걸까? 더욱 기가 막히는 것은 미니 콘서트에 나온 그룹 S였다. 콘서트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단 한 곡도 자신들 목소리를 내지 않았다. 그들이 목소리를 낸 것은 "이번 앨범의 의상 컨셉은요~"가 전부였다. 그들이 가수일까? 과연 가수가 새 앨범에 대해 할 얘기가 의상 컨셉 말고 없는 것일까? 한심한 노릇이었다. 얼마 전 L의 앨범을 만든 동료의 이야기는 더욱 가관이었다. 노래를 부를 때마다 음정이 달라지는 음색을 일일이 수정해야 하는 작업이 너무 고되다는 것이었다. 그러나 L은 나올 때마다 이상한 소품으로 인기를 모았고, 그 인기를 등에 업고 마이클 잭슨의 비디오가 무색할 정도의 물량이 투입된 뮤직 비디오로 한 순간에 가수가, 그것도 몇 십만 장이나 팔리는 가수가 된 것이다.

녹음할 때 한 번 고생하면 가수가 된다는 것은 분명 매력적이다. 연기자처럼 매번 긴장을 하며 새로운 연기를 펼칠 필요도 없다. 음반에 입을 잘 맞추고 희한한 소품으로 눈길만 끌면 된다. 그러면 좋은 목청을 만드느라 고생할 필요도, 감정에 몰입된 노래를 부르느라 혼절할 까닭도, 훌륭한 소리를 만드느라 엄청난 스태프들을 모으지 않아도 가수인 척 할 수 있다.

대한민국에서 제대로 노래를 부를 수 있는 프로그램은 단 두 개이다. <수요예술무대>와 <이소라의 프로포즈>. 그 많은 케이블 TV와 그 많은 공중파의 쇼 프로그램 중에서 어떻게 단 두 개만이 노래를 부를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되었을까? 정말 환장할 노릇이다. 의식 있는 프로듀서 몇몇은 보다 진정성 있는 쇼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어하지만 그건 꿈에 불과하다. 광고주의 영향은 방송국 자체의 잣대를 움직여 그런 프로그램을 만들 수 없게 하니까. 시청률이 나오지 않는 프로그램을 만든 프로듀서가 진정성 있는 쇼는 고사하고 아예 방송을 만들 수도 없게 되는 풍토가 있는 한, 컴퓨터가 아닌 실제의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는 가수에게는 설 자리가 없는 것이다. 얼마 전 한 오락 프로그램에서 가수 K의 얘기를 들으며 나는 아주 까무러 칠뻔 했다. 한편으로는 마음이 아프기도 했다. "저, 노래 못해요. 근데 가수가 노래만 잘 해야 합니까?" 물론 우스개로 한 소리였겠지만 그게 가수가 할 얘기였나 싶다. K의 콘서트에는 노래가 1/3이다. 나머지는 K의 수다와 애드립 가득한 말장난으로 채워진다. 10년 전의 K는, 아니 3년 전의 K는 그렇지 않았다. 대학로에서 진지하게 노래를 하고 고음처리가 매력적으로 되지 않는 것을 고민하는 '가수'였다. 하지만 2001년의 그에게서 가수는 찾기 어렵다. 요란한 머리 색깔로 토크쇼에 나와 바보 흉내를 내던 그가 한껏 분위기를 잡고 슬픈 가사의 노래를 한다고 그의 모습에서 진정 가수의 모습을 찾을 수 있을까? 대중에게 친숙하게 보여지고 편안하게 다가가는 것은 좋다. 하지만 그 익숙함 때문에 더는 보고 싶지 않을 수도 있다는 것을 왜 알지 못하는 것일까?
  
대중은 미친 개다. 나는 항상 그렇게 말한다. 대중의 취향은 럭비공처럼 예측을 할 수도 없고 진지하게 따라갈 수도 없다. K와 최근 가수에서 연예인이 되기로 작정한 것 같은 L은, 미친 개에게 물려 얼마 동안의 잠복기를 거쳐 발병할지 모르는 광견병 보균자의 상태인 것이다. 대중의 기호를 쫓다가 제 살을 깎아 먹고 있는 중이다. 노래보다는 얘기를 더 많이 하게 된 가수. 얘기도 연예인 누구와 친한지 왜 그렇게 친한 건지, 신변잡기만 가득하다. 그렇다고 해서 신화인양, 영웅인 양하는 S의 손을 들어주고 싶은 것은 절대 아니다. 어쩌면 지금의 상황은 S가 팀으로 활동을 할 때부터 시작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테니까. 시대의식 있는 노래와 진정성 있는 음악을 한 것은 높이 살 만하지만 그때부터 댄스그룹이 양산되었기 때문이다. S가 되니까, 저렇게 춤을 추며 노래는 음반을 틀면 되니까 하는 생각을 갖게 한 계기 마련이 된 셈이다. 댄스 가수들이 그렇게 춤을 추면서 노래를 하는 것이 어렵다면 안무를 조절하면 그 해법이 될 텐데 그들은 계속 격렬한 춤을 고집하며 노래를 하지 않는다. 마돈나나 마이클 잭슨은 춤을 추면서도 분명 노래를 한다.

약간 얘기의 방향이 달라졌는데, S는 가수가 아니라 마케터처럼 보인다. 그가 그렇게 제대로 된 사운드의 하드코어를 들려주고 싶었다면, 대중이 원하는 것이 아니라 대중에게 들려주고 싶은 음악을 들고 나온 것이었다면, 그는 분명 무대에서 노래를 했어야 한다. 음향문제라는 이유로 MBC 스페셜에서 보여준 그의 립싱크는 실망스러웠다. 음향이 문제였다면 모든 뮤지션과 음향팀을 미국에서 데려올 수도 있지 않았을까? 광고 수익만으로도 몇 십억씩 챙겨간 그에게 그 1~2억이 그토록 큰 돈이었을까? 대중에게 선물을 보내듯 만들어온 새 음악을 들려주는데 그게 아까웠을까? 더욱 웃음이 나는 것은 MBC의 행동이다. 레게 머리는 안된다며 이상한 모자를 씌워대던 방송에서 S의 레게 머리는, 그것도 빨간 레게 머리는 수용했다. 여전히 로커 K는 머리를 풀어서 안되고 록 뮤지션의 찢어진 청바지는 안되는 이 땅에서 S의 빨간 머리는 스페셜로 가능한 것이다.

각설하고, 가수는 무대 위에서 인정받아야한다. 아무리 멀티풀한 능력을 주문받는 사회라지만 동사무소에서 주민등록 떼어주는 분은 그것을 열심히 잘하면 되는 것이고, 관 짜는 분은 열심히 관 짜고, 가수는 노래 잘하고 백댄서는 춤 잘 추고, 코미디언은 웃기면 되는 것이다. 가수가 다할 수 없고, 다 잘할 수 없으며, 다 잘할 필요도 없는 것이다. 따라 부르기 좋은 노래를 만들어 노래방 1위 하는 것은 가수로서 영예가 아니다. 대중에게 대리만족을 줄 수 있는, 따라 부르기 어려워도 마음을 울리는, 그래서 10년이 지난 어느 날에도 지나치듯 들린 그 노래 하나로 시린 마음 쓸어내릴 수 있는 그런 노래를 만들어 대중의 마음 속에서 숨쉬는 그런 가수가 영예로운 것이라고 나는 믿는다.

가수가 될 것인지 연예인이 될 것인지 분명하게 정한 후에 이름을 걸어야 한다. 가수가 될 것이라면 그것이 단 천 장이든, 아니면 백만 장이든 음반을 가지고 있을 사람들에 대한 책임감에 대해 생각해야 한다. 그들을 줄로 세워본다면 그 책임감이 무언지 알 수 있을 것이다. 단 한 번의 녹음으로 입을 벙긋거리며 그 많은 사람들을 위무하기에는 그 수가 지나치게 많다. 가수와 연예인의 사이는 굉장히 멀고 굉장히 가깝다.

글/ 이은미(가수)
댓글 0개   추천 : 11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0, 손님 : 232 ]   방문자수 [ 어제 67134 / 오늘 17767 / 총 97974009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643 사람을 찾습니다...^^* 고독한 수의사 2039 2001/05/15
642 부산공연표 그냥 드려요(2장)(3) 윤영미 1849 2001/05/15
641 수원공연 재검검하려 기획사에 다녀와서...(1) 김인경 1982 2001/05/15
640 오늘 부산공연 가는 차량 팬클럽 운영자 2135 2001/05/15
639 대구공연 대구 mbc방송 스케줄(3) 윤석수 2158 2001/05/15
638 어제 방송관련 사과 말씀드립니다.(2) 정규영 1878 2001/05/15
637 대구에서의 열기와 남은 아쉬움을 부산과 수원으로.... K 1991 2001/05/14
636 공연문화를 선도하는 일에도 앞장을 서얄 것 같아요.(7) 이후니 2063 2001/05/14
635 안티 무서워서.... 필님께 간언도 못 드리겠네.. K 2134 2001/05/14
634 추억속의 재회....아스라히 가슴속에 남는 그리움과 또 있을 만남들에 대한 기대....(3) 필그림자 3205 2001/05/14
633 요일별 코너에 참여하세요~(PR) 나이트쇼DJ 2053 2001/05/14
632 5.15일 부산날씨. 찍사 1930 2001/05/14
631 조용필의 음악여정..콘서트 찍사 1820 2001/05/14
630 부산공연전, 앞풀이 결정(1) 위탄 운영자 (공지) 1874 2001/05/14
629 [RE] 부산공연전, 앞풀이 결정(2) 위탄 운영자 (공지) 1913 2001/05/14
628 성숙한 공연 문화(33) 토마 2071 2001/05/14
627 정말 애쓰셨습니다 조미라 1843 2001/05/14
626 수원 그린기획사에서는 꼭 멀티비젼을..!!!(1) 홍제미나 2236 2001/05/14
625 대구 공연..그래도 희망은 있다. 홍제미나 2025 2001/05/14
624 [기사] “1년간 문화행사 한번도 관람안해”45% 찍사 1901 2001/05/14
623 대구문화방송 5월 12일자 뉴스데스크에 콘서트 소식 방송 보시는 방법 찍사 2113 2001/05/14
622 대구 공연장에서 싸인받은위대한탄생 이태윤님 싸인 찍사 1634 2001/05/14
621 난 왜이리 조은지..(2) heeyal 2134 2001/05/14
620 운영진 여러분 수고 하셨습니다.(3) 정규영 1876 2001/05/14
619 케이원은 반성하고 해명하라 찍사 2026 2001/05/13
618 효도 함 할려고 했더니...실망 대 실망...조용필..! 찍사 2258 2001/05/13
617 http://www.k-onewel.com/<---k-1 기획사 홈페이지 인데여..자유게시판 함 가보세영.. 찍사 2043 2001/05/13
616 어제 수고 많으셨습니다. 팬클럽운영자 1894 2001/05/13
615 대구공연이 준 느낌(6) 토마 2116 2001/05/13
614 대구공연후기..(실망..)(7) 대구공연.. 2034 2001/05/13
613 [RE] 대구공연후기..(실망..) 대구공연 1809 2001/05/14
612 [RE] 대구공연후기..(실망..) 윤석수 1894 2001/05/13
611 [부산공연표 예매는 어떻게 하나요(1) 유덕화 1911 2001/05/13
610 대구공연을 다녀와서... 윤석수 1878 2001/05/13
609 수원표 급구 합니다.... 소천 1786 2001/05/12
 
 페이지 [ 1560 / 1578 ], 게시물 [ 오늘 0 / 총 55208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