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용용2 :: 화창한 봄날이네요~ 한층 더 오빠가 그립고 보고싶네요** [21.04.19]
  • 애수 :: 예쁘게 봄 꽃이 피는 날~~더욱 더 그리워집니다 영원한 오... [21.04.18]
  • 탈출소녀 :: 봄과여름사이 순잡고 있네요~꽃내음과바람의소리가~오빠는 언... [21.04.09]
  • 둥굴레 ::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오빠 노래를 들으니 위로가 되네요... [21.04.08]
  • 둥굴레 :: 언제 들어도 오빠 노래는 저를 행복하게 합니다. 오빠의 노... [21.04.05]
  • 써니양 :: 오빠 생신축하드립니다 ^^20집을 기다리고있어요^^ [21.03.22]
  • 써니양 :: 오빠 생신축하드립니다 ^^20집을 기다리고있어요^^ [21.03.22]
  • 용용2 :: 오빠!! 빨리좀오십요. 오빠~ 건강 잘 챙기시구요^^ [21.03.22]
  • 탈출소녀 :: 오빠!! 진심으로 생일 축하드립니다^^♡♡ [21.03.19]
  • 연경지 :: 안녕하세요 오늘 처음 가입했습니다 심장 박동이 너무 빨라지... [21.03.14]
  • 써니양 :: 봄이 성큼 다가왔네요 오빠 20집과 콧너트가 기다려 집네요 [21.03.13]
  • 탈출소녀 :: 오빠!!!마니 마니 그립네요~~~ [21.03.07]
  • 손명애 :: 팬클럽 위대한탄생 20주년! 오빠와함께 해온 시간 행복해요... [21.03.07]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생복한설명절 보내세요 글구빨리만나는... [21.02.10]
  • 시래기 :: 오빠~~~새해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한모습으로 빨리 볼수 있길... [21.02.08]
  • 오박사 :: 용필님에 대한 좋은 소식 공유해요^&^ [21.02.05]
  • 오박사 :: 이곳은 경남 창원이에요~~! [21.02.05]
  • 오박사 :: 위.탄에 가입한지는 20년이 넘었네요 글쓰기는 오늘 처음 ... [21.02.05]
  • 오박사 :: 이제 팬클럽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싶어요 이전에는 윤현우님... [21.02.05]
  • 오박사 :: 댓글 쓰기는 오늘 처음 반가워요 [21.02.05]

386가수는 죽었다?
작성자 : 찍사 조회 : 2714 | 작성일: 2001/05/21 [17:21]
MBC TV '일요일 일요일 밤에' 의 '게릴라 콘서트' 코너. 가수들에게 동원 관객 수를 정해준 뒤 특정지역에서 딱 1시간만의 홍보시간을 주어 목표를 달성하는지 못하는지를 보는 코너다.
끊임없이 제기되는 관객동원 비리 의혹에도 불구하고 홍보과정에서 비춰지는 스타의 인간적인 모습과 숫자공개 시의 억지스런(?) 감동 때문에 인기를 끌고 있다.
지금까지 대부분 10대 가수들이 거쳐갔고 이들 중 절대다수가 목표를 달성했다.
지난 20일 방송 분의 주인공은 84년 데뷔한 386가수 이선희.
그녀에게 할당된 목표치는 5000명이었다. 코너는 '업그레이드 게릴라 콘서트의 386가수 제1탄'이라며 무척이나 386가수임을 강조했다. 하지만 그 속에는 386가수에 대한 비하(?)가 느껴졌다.
한마디로 20일 코너의 주제는 10대 가수들이 이 코너에서 고생을 하고 성공을 한 후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여주며 "10대 가수들도 저렇게 감격해 하는 걸 과연 386가수가 할 수 있겠느냐?" 라는 비아냥이었다.


제작진은 이선희가 홍보하는 중간중간 거리 시민들이 썰렁한 반응을 보임을 잦은 자막을 통해 유난히 강조했다.(솔직히 기자의 눈에는 그다지 썰렁해 보이지도 않았다)
또 이선희를 알아보지 못하는 사람의 모습을 유난히 자주 비췄다. 심지어 이선희가 거리 홍보 한 연인에게 노래를 불러 주는 순간에도 행복해 하는 연인의 표정보다 주위의 시민들이 반응이 없다는 자막을 내보냈다.
또 이선희 게릴라 콘서트 전단을 보고 '신인가수냐?' 고 가수 본인 앞에서 반문하는 한 시민의 모습을 아주 즐겁다는듯 고스란히 카메라에 담았다.


홍보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이뤄진 잠깐의 인터뷰에서 이선희는 "한 세월이 간 것 같다. 내일 후회하더라도 현실을 바로 알게 됐다." 고 자괴감을 나타냈다.
그녀의 모습은 정말 불안해 보였고 스스로도 성공 여부를 의심하는 것 같았다.
하지만 결과는 대 성공이었다. 관객의 수는 목표량인 5000명을 훨씬 넘긴 9000명 대를 기록했다.


그러자 이번엔 제작진의 시각이 돌변했다.
관객들과 이선희가 함께 'J에게'를 부르는 장면을 연출하며 이 곡을 국민가요라고 칭송했다.
또 관객들을 자세히 비춰주며 10대 20대 보다 30대 이상이 50%를 차지할 만큼 많이 왔다며 고른 팬층임을 확인시켰다.


이선희 게릴라 콘서트 홍보과정의 386가수에 대한 묘사들이 보다 큰 '감동'을 위한 수단이었을지 모른다.
하지만 제작진 스스로 이선희의 성공 후 바뀐 시각을 보였듯이 분명 이는 근거없는 비하다.


이선희 뿐만이 아니다. 이승환, 신해철, 신승훈, 김건모, 이현우, 윤상, 김현철, 이승철, 조관우. 지금 우리 곁에 있는 386가수들이다. 모두 나름대로 자신의 음악 색을 구축하고 성과를 거두고 있는 가수들이다.
이들은 단지 가수만이 아니라 스스로 앨범을 기획하고 곡을 쓰고 제작까지 하는 뮤지션이기도 하다.
또 데뷔시절부터 함께 나이 먹은 많은 팬들과 라이브 공연을 통해 만난다.
신승훈은 작년 여름 1만 여명의 팬들을 폭우 속에 4시간 동안 묶어 뒀고 이승환의 공연은 공연 때마다 표구하기가 만만치 않다.
총각 386가수들이 뭉친 콘서트도 옴니버스 공연으로는 드물게 높은 평가를 받았다.
과연 지금 이들의 위치가 10대 가수들 보다 못하다고 할 수 있을까?
하니 리포터 에서 퍼왔읍니다.


386가수가 설자리를 없게 하는 건 바로 이들을 한 물간 가수 취급하고 10대 가수들만 떠받드는 텔레비전 오락프로그램들이다.
'게릴라 콘서트'를 하면서 비아냥 반 칭송 반으로 386가수들을 이용하는 시간에 이들이 출연할 수 있는 제대로 된 가요 콘서트 프로그램 하나쯤 만들어 보는 것이 어떨까.


하니리포터 송주연 기자 k125@unitel.co.kr

편집시각 2001년05월21일11시00분 KST
댓글 0개   추천 : 48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0, 손님 : 409 ]   방문자수 [ 어제 95964 / 오늘 6960 / 총 111141688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793 예전 송월주(전조계종총무원장)님께서 하신말씀중에...(1) 찍사 2239 2001/05/25
792 오늘 방송되는거 볼 수 없나요?(1) 청춘스타 1939 2001/05/25
791 이러다..애들도 조용필에 물들겠네........(7) 소미영 2270 2001/05/25
790 "조용필 콘서트 표좀 줘" 아우성 ,,,, (오늘자 스포츠 투데이 기사)(2) 토마 2536 2001/05/25
789 mbc에 가서 빨리 투표들 하세요!!! (표차가 좁혀졌어요) 김인경 1808 2001/05/24
788 [RE] mbc에 가서 빨리 투표들 하세요!!! (표차가 좁혀졌어요) 이미진 1962 2001/05/26
787 [수원공연 후기] 용필과 함께 한 멋진 2주일 밤...(2) 조경호 1905 2001/05/24
786 조용필 연구모임을 제안한다....그런데...(8) 이후니 1887 2001/05/24
785 낼 대구 공연 방송~ 천리안에 놀부형님께서~ 찍사 2124 2001/05/24
784 천리안 필동 시삽님의 수원콘서트 레파토리 & 감사의 인사 찍사 2181 2001/05/24
783 [위탄] 제1회 정모 장소가 신문에 났어요^^* 고독한 수의사 2421 2001/05/24
782 조용필님 노래제목,가사중에 "새"(1) 찍사 3104 2001/05/24
781 월드컵송’ 한-일 가수는 못부른다 찍사 2445 2001/05/24
780 모두 수고하셨습니다.(1) K-ONE 1805 2001/05/24
779 이 총제가 좋아하는 가수 조용필(2) 찍사 1888 2001/05/24
778 언제나 사랑하고 싶다면..... 고독한 수의사 1874 2001/05/24
777 조용필을 사랑하는 부산팬이라면...(7) 김성권 1916 2001/05/24
776 헉! 소현님 죄송 죄송합니다.(2) 김동익 1901 2001/05/23
775 2001대구,부산,수원 콘서트의 또다른 의의(4) 윤석수 1778 2001/05/23
774 http://www.k-onewel.com/<--가셔서 투표하세영 ^^* 찍사 1836 2001/05/23
773 사진 ^^: 찍사 1849 2001/05/23
772 조용필 nhk 가요홍백전 출연(90년도 T.V 가이드) 찍사 1886 2001/05/23
771 예전 T.V가이드 팬클럽 모집광고. 찍사 1794 2001/05/23
770 주인공 없는 송년잔치(89년도 t.v가이드에서) 찍사 1620 2001/05/23
769 엄마 또 조용필 아찌 보러가?!.....(12) 김미주 2217 2001/05/23
768 표차가 완전히 벌어지고 있군요! (내친김에 확실히...) 김인경 1864 2001/05/23
767 [RE] 표차가 완전히 벌어지고 있군요! (내친김에 확실히...)(2) 은진 1908 2001/05/23
766 월드컵 주제가를 필님이 불러야하는 이유 (mbc에서 퍼옴)(8) 김인경 2339 2001/05/22
765 삶의희열을..느끼게한..인터넷..그리고..(14) 권일진 2311 2001/05/22
764 수원 야회 콘서트에 관하여,,,(1) 조용필을... 1817 2001/05/22
763 왜 여기는 조용합니까? mbc에서 월드컵 주제가 부를 가수를 찾는데..(6) 김인경 2502 2001/05/22
762 그린기획사 관계자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8) 김인경 1839 2001/05/22
761 choyongpil.com 도메인..(2) 홍상의 2002 2001/05/22
760 조용필아저씨 앨범에 이런 앨범도 있었나여?(4) 찍사 1851 2001/05/22
759 worldcupsong by cho-yongpil(2) pilwith 1876 2001/05/22
 
 페이지 [ 1557 / 1579 ], 게시물 [ 오늘 0 / 총 55253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