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탈출소녀 :: 봄과여름사이 순잡고 있네요~꽃내음과바람의소리가~오빠는 언... [21.04.09]
  • 둥굴레 ::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오빠 노래를 들으니 위로가 되네요... [21.04.08]
  • 둥굴레 :: 언제 들어도 오빠 노래는 저를 행복하게 합니다. 오빠의 노... [21.04.05]
  • 써니양 :: 오빠 생신축하드립니다 ^^20집을 기다리고있어요^^ [21.03.22]
  • 써니양 :: 오빠 생신축하드립니다 ^^20집을 기다리고있어요^^ [21.03.22]
  • 용용2 :: 오빠!! 빨리좀오십요. 오빠~ 건강 잘 챙기시구요^^ [21.03.22]
  • 탈출소녀 :: 오빠!! 진심으로 생일 축하드립니다^^♡♡ [21.03.19]
  • 연경지 :: 안녕하세요 오늘 처음 가입했습니다 심장 박동이 너무 빨라지... [21.03.14]
  • 써니양 :: 봄이 성큼 다가왔네요 오빠 20집과 콧너트가 기다려 집네요 [21.03.13]
  • 탈출소녀 :: 오빠!!!마니 마니 그립네요~~~ [21.03.07]
  • 손명애 :: 팬클럽 위대한탄생 20주년! 오빠와함께 해온 시간 행복해요... [21.03.07]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생복한설명절 보내세요 글구빨리만나는... [21.02.10]
  • 시래기 :: 오빠~~~새해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한모습으로 빨리 볼수 있길... [21.02.08]
  • 오박사 :: 용필님에 대한 좋은 소식 공유해요^&^ [21.02.05]
  • 오박사 :: 이곳은 경남 창원이에요~~! [21.02.05]
  • 오박사 :: 위.탄에 가입한지는 20년이 넘었네요 글쓰기는 오늘 처음 ... [21.02.05]
  • 오박사 :: 이제 팬클럽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싶어요 이전에는 윤현우님... [21.02.05]
  • 오박사 :: 댓글 쓰기는 오늘 처음 반가워요 [21.02.05]
  • 오몽돌 :: 닉네임을 변경했는데 그대로 이네요 [21.02.05]
  • 오몽돌 :: 위.탄에 가입한지도 어언 20년 중2때 부터 지금까지 가수... [21.02.05]

[특집] 신중현에서 서태지까지 한국 록 40년
작성자 : 찍사 조회 : 2141 | 작성일: 2001/06/11 [20:13]
조선일보에서


[특집] 신중현에서 서태지까지 한국 록 40년




미8군 쇼 출신의 신중현이 1962년 애드포(ADD 4)라는 록그룹을 결성하면서 개화한 한국의 록은 기성음악 판을 바꾸려는 록 고유의 도발 정신이 면면히 계승되면서 각 시대마다 충격을 던졌다. 애드포는 64년 ‘빗속의 여인’이 수록된 첫 앨범을 발표, 트로트와 미국식 발라드 일색 가요계에 밴드에 의한 록의 씨앗을 뿌렸다. 그러나 한국 록의 도화선이 됐을 뿐 대중적 인기는 얻지 못했다.

국내 음악팬들은 ‘키 보이스’라는 그룹으로부터 록의 존재를 알았다. 비틀스의 영향으로 출현한 그들은 ‘정든 배는 떠난다’ ‘해변으로 가요’를 히트시키며 ‘한국의 비틀스’로 통했다. 그들은 창작곡이 없었지만 해체 후 윤항기의 ‘키 브라더스’, 김홍탁의 ‘히 파이브’(나중 최헌이 가입해 ‘히 식스’) 등으로 핵분열하며 한국 록의 산파역할을 했다.

작사·작곡·편곡자에 머물던 신중현은 ‘엽전들’을 이끌며 포크가 융성하던 1974년 ‘미인’으로 선풍을 야기했으나 이듬해 가요금지조치와 대마초 파동에 의해 철퇴를 맞고 만다. 이 공백기에 최헌 김훈 함중아와 ‘딕 패밀리’ ‘사랑과 평화’ 등 이른바 ‘그룹사운드’가 명맥을 이었다. 1977년에 시작된 방송국 주최 대학가요제는 록이 숨통을 틔우는 전기가 됐다. 또 이 해에는 ‘70년대 록의 별’로 불리는 산울림이 등장, 펑크 성향 록을 들려주며 시대를 갈랐다.

낭만적인 ‘캠퍼스 록’은 80년대 들어 ‘송골매’로 정상에 오른 배철수와 구창모, 김수철, 조하문 등 인기가수를 배출했다. 슈퍼스타 조용필도 록의 호흡을 내뿜으며 백업밴드 ‘위대한 탄생’과 함께 ‘고추잠자리’ ‘자존심’ 등 창조적인 록을 선사했다. ‘풍운아’ 윤수일도 꾸준히 나름의 록을 실험했다. 1985년 언더그라운드에서 홀연히 부상한 ‘들국화’는 앨범의 거의 전곡을 히트시키며 록의 중흥을 선도했다. 이들 이후 ‘부활’ ‘동서남북’, 최초의 헤비메탈 ‘시나위’ 등 ‘언더’의 분발이 두드러졌다.

시나위 출신 서태지 김종서 임재범은 90년대 록의 기수가 됐고 신해철 강산에 그리고 민족음악 혈통의 안치환 윤도현도 댄스음악 파고에 맞서 록의 회생에 기여했다. 메탈 쪽에서는 크래쉬와 블랙 신드롬이 활약했고 96년부터는 제작과 유통의 자급자족을 표방한 인디 흐름이 형성돼 ‘크라잉넛’ ‘델리 스파이스’ 등이 인기그룹 대열에 올랐다. 지난해 컴백한 서태지는 하드코어라는 신종 굉음으로 댄스와 발라드에 도전하는 록의 힘을 떨쳤다.

(임진모·대중음악평론가)





댓글 0개   추천 : 72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1, 손님 : 315 ]   방문자수 [ 어제 74984 / 오늘 21477 / 총 109024673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977 잠잘 시간의 트리뷰트무대 결례 아닌지…(주철환님의 글(중앙일보에서..)(1) 찍사 1851 2001/06/22
976 각 신문사의 기자들 이메일 찍사 1681 2001/06/22
975 스트레스해소(지난번것 다시 올림)(2) 윤석수 1534 2001/06/22
974 오빠....저희들 이 맞지?...응...대답좀 해 제발..(1) 잘사라보세.. 1925 2001/06/22
973 sbs 열린TV 시청자 세상에 ...(2) 윤석수 1930 2001/06/22
972 오빠..ㅇ..여기 게시판만 보지 말구...쩌기..낙서장도 ...함 봐.. 싸라......몬 1631 2001/06/22
971 ★필독★ 서방투쟁 타 언론에 홍보합시다,(9) 단발머리 1917 2001/06/22
970 오늘, 내일 음악방송 쉽니다~~ㅠ.ㅠ.(8) 김확수 1629 2001/06/22
969 sbs 방송 Fax번호 윤석수 1796 2001/06/22
968 경주모임(2) 이상보 1592 2001/06/22
967 카드(1) *** 1752 2001/06/21
966 '3대 테너' 공연 보러 일본관광객 속속 입국 --+ 찍사 2729 2001/06/21
965 '세계 3대 테너' 공연, 음향에만 30億원 투입 찍사 2862 2001/06/21
964 김희현 - 드럼연주인/조용필과 위대한 탄생... (1)(2) 찍사 2020 2001/06/21
963 이런 사람 되지 맙시다..... 홍제미나 1648 2001/06/21
962 처녀,총각들은 꼭!! 보세요.^^* 나의 반쪽을 얻을려면~~?(4) 고독한 수의사 1607 2001/06/21
961 우리들의 요구 (서울방송 항의 4일째) 토마 1714 2001/06/21
960 SBS 게시판 관리자의 답변(3) 한혜자 1703 2001/06/21
959 모정 4,,,,,,,,,,서방투쟁 하는 이유편(22) 칼^^ 2159 2001/06/21
958 비행청소년은 부모가 만든다" (밑에 보시면 조용필님 이름 나옵니다. ^^:) 찍사 2312 2001/06/20
957 '돌아와요 부산항에' 원곡 실린 편집음반 발매 찍사 2594 2001/06/20
956 조용필 2000콘서트」: 2001 조용필 수원야외음악당」 찍사 1796 2001/06/20
955 sbs에 전화로 요청해야 파급이 큰 이유(369-1445로 꼭 전화를...)(2) 김인경 1988 2001/06/20
954 신중현님과 같이찍은 조용필아찌 찍사 1751 2001/06/20
953 대화방이 안되시는분들 보세요^^* 고독한 DJ 1767 2001/06/20
952 [순위프로폐지] 조용필님 팬 여러분들 감사합니다(2) 예리 1754 2001/06/20
951 여러분 자제 합시다!!(48) 자존심 1901 2001/06/19
950 자제와 아무 것도 안 하는건 다르죠..(5) 이진우 1989 2001/06/20
949 [RE] 혼자 조용히 자제하고 계시죠(21) 토마 1752 2001/06/19
948 ypc는...현재 어떤 생각인지...(18) 정현주 1702 2001/06/19
947 1969년도에 조용필님 만드신 컨트리 웨스턴 그룹 '애트킨즈' 에서 애트키즈는 무슨뜻일까여? 찍사 2587 2001/06/19
946 안양비산 초등학교 교가 가사 찍사 2431 2001/06/19
945 차라리 방송 취소가 백번 낫습니다!!! 김인경 1754 2001/06/19
944 우리들의 요구 (뮤지션에 대한 진정한 대우를 바라며,,,,,)(4) 토마 1857 2001/06/19
943 우리 sbs에 보다 더 조직적으로 항의합시다!!!(방송 취소하라고...)(5) 김인경 1924 2001/06/19
 
 페이지 [ 1555 / 1582 ], 게시물 [ 오늘 0 / 총 55367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