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탈출소녀 :: 봄과여름사이 순잡고 있네요~꽃내음과바람의소리가~오빠는 언... [21.04.09]
  • 둥굴레 ::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오빠 노래를 들으니 위로가 되네요... [21.04.08]
  • 둥굴레 :: 언제 들어도 오빠 노래는 저를 행복하게 합니다. 오빠의 노... [21.04.05]
  • 써니양 :: 오빠 생신축하드립니다 ^^20집을 기다리고있어요^^ [21.03.22]
  • 써니양 :: 오빠 생신축하드립니다 ^^20집을 기다리고있어요^^ [21.03.22]
  • 용용2 :: 오빠!! 빨리좀오십요. 오빠~ 건강 잘 챙기시구요^^ [21.03.22]
  • 탈출소녀 :: 오빠!! 진심으로 생일 축하드립니다^^♡♡ [21.03.19]
  • 연경지 :: 안녕하세요 오늘 처음 가입했습니다 심장 박동이 너무 빨라지... [21.03.14]
  • 써니양 :: 봄이 성큼 다가왔네요 오빠 20집과 콧너트가 기다려 집네요 [21.03.13]
  • 탈출소녀 :: 오빠!!!마니 마니 그립네요~~~ [21.03.07]
  • 손명애 :: 팬클럽 위대한탄생 20주년! 오빠와함께 해온 시간 행복해요... [21.03.07]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생복한설명절 보내세요 글구빨리만나는... [21.02.10]
  • 시래기 :: 오빠~~~새해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한모습으로 빨리 볼수 있길... [21.02.08]
  • 오박사 :: 용필님에 대한 좋은 소식 공유해요^&^ [21.02.05]
  • 오박사 :: 이곳은 경남 창원이에요~~! [21.02.05]
  • 오박사 :: 위.탄에 가입한지는 20년이 넘었네요 글쓰기는 오늘 처음 ... [21.02.05]
  • 오박사 :: 이제 팬클럽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싶어요 이전에는 윤현우님... [21.02.05]
  • 오박사 :: 댓글 쓰기는 오늘 처음 반가워요 [21.02.05]
  • 오몽돌 :: 닉네임을 변경했는데 그대로 이네요 [21.02.05]
  • 오몽돌 :: 위.탄에 가입한지도 어언 20년 중2때 부터 지금까지 가수... [21.02.05]

[기사] 한국 록음악의 대부 신중현
작성자 : 찍사 조회 : 2544 | 작성일: 2001/06/11 [17:29]
조선일보에서~~



한국 록음악의 대부 신중현

한국 록 역사가 올해로 40년 째를 맞았다. 이 땅에 자유와 저항의 록음악을 씨앗 뿌린 신중현이 한국 최초 록그룹 ‘애드포(Add 4)’를 결성한 것이 1962년. 록은 한국현대사와 풍상(풍상)을 함께 겪은 청년문화의 버팀돌(Rock)이었다. 99년 단독공연에서 ‘너희가 록을 아느냐’고 포효했던 신중현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편집자


--------------------------------------------------------------------------------

‘개척자’의 스튜디오로 내려가는 계단은 좁고 어두웠다. ‘우드스탁(Woodstock)’이라고 쓰여진 문을 열고 지하로 내려서니, 심박수를 재촉하던 ‘문정동 로데오거리’ 댄스음악을 육중한 어두움이 단숨에 삼켜버렸다.


“이거 자리가 불편해서….” ‘작은 거인’ 신중현(63)이 명품 기타 ‘펜더 스트래토캐스터’의 프레임을 만지작거리며 자리를 권했다. 작곡실이자 녹음실, 그의 공연장이기도 한 이곳은 작은 소극장 모양이다. 검은색 천정과 벽에는 쇠사슬이 얼기설기 걸렸고, 커피메이커 옆엔 팬들이 선사한 꽃다발이 마지막 향기를 내뿜는 중이다.


“벌써 40년이 되네요. 사실 록음악을 한다고 생각한 건 아니었습니다. 한국적 현대음악을 ‘신중현식’으로 해보고 싶었지요. 지금 생각해보니 그게 한국 록의 시초였습니다.”


그는 중2때 처음 기타를 잡았다. 갖고있던 바이올린을 영등포 한 악기상에 갖다주고 미제 ‘하모니’ 기타와 바꾸었다. 6·25전쟁이 끝난 직후, 미군부대에서 나온 통기타였다. “기타는 가장 현대적인 현악기입니다. 소리를 맘대로 비틀고 조립할 수가 있지요. 주법이나 연주자세는 별로 중요하지 않습니다. ‘원칙’에서 벗어나있는, 가장 인간적인 악기이지요.”


1957년 서라벌고 2년을 중퇴한 신중현은 음악학원 강사를 전전하다가 그해 말 미8군 쇼무대에 데뷔했다. 특출한 기타 실력으로 미군들 사이에서 ‘재키’ ‘히키’ ‘스코시’ 같은 애칭으로 불리던 그는 59년 ‘히키―신 키타―멜로듸 경음악 선곡집’이란 첫 앨범을 냈다. 62년부터 이교숙(전 이화여대 음대 교수)씨로부터 사사한 그는 ‘빗속의 여인’ ‘미인’ ‘커피 한잔’ ‘아름다운 강산’ 등 지금껏 350여곡을 작사·작곡·연주했다.


박인수 김추자 펄시스터즈 장미화같은 가수들이 모두 그에 의해 탄생했고, 대철(기타)·윤철(기타)·석철(드럼) 삼형제도 모두 대중음악가로 길러냈다.


“록은 자유의 음악이자 정신의 음악입니다. 듣는 사람 위주의 음악이 있는 반면, 록은 뮤지션 위주의 음악이지요. 뮤지션의 정신과 사상이 담겨있어야 록이라 할 수 있습니다.”


최근 가요계의 쟁점이었던 ‘이은미 글 파문’에 대해 물었다. “이은미의 주장은 당연한 것이긴 한데… 비디오 위주 음악에 ‘음악성’이란 잣대를 붙이는 것은 어울리지 않지요. 단지 이걸 하면 밥을 먹겠다, 저걸 하면 돈을 벌겠다 하는 음악이 판치니까 문제지요. 음악을 돈과 바꾸는 사람은 음악할 자격이 없습니다.”


그는 요즘도 매주 토요일 오후 5시 ‘우드스탁’에서 공연을 연다. 30~40명이 들어찰 때도 있고, 대여섯명만 지켜보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나이들며 노자 사상에 심취하게 된 그에게 ‘규모’나 ‘인기’ 따윈 아무래도 좋다. “문을 나오지 않아도 천하를 알고… 가지 않아도 알고 보지 않아도 환하다. 하지 않아도 이루어진다.” 그의 작업실 벽에 붙은 노자 어록이다.


올 9월쯤 충북 단양 한 폐교에 ‘신중현의 음악세계’란 작업실을 연다는 말을 듣고 그와 헤어졌다. 어두운 계단 앞에서 레드 제플린 명곡 ‘천국으로 가는 계단’ 가사가 생각났다. “모두가 하나이고, 하나가 모두가 되면 마침내 음악이 들린다네(The tune will come to you at last when all are one and one is all).”

[조선일보 한현우 기자 hwhan@chosun.com /사진=한영희기자

댓글 0개   추천 : 100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0, 손님 : 329 ]   방문자수 [ 어제 74984 / 오늘 21791 / 총 109024987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977 잠잘 시간의 트리뷰트무대 결례 아닌지…(주철환님의 글(중앙일보에서..)(1) 찍사 1851 2001/06/22
976 각 신문사의 기자들 이메일 찍사 1681 2001/06/22
975 스트레스해소(지난번것 다시 올림)(2) 윤석수 1534 2001/06/22
974 오빠....저희들 이 맞지?...응...대답좀 해 제발..(1) 잘사라보세.. 1925 2001/06/22
973 sbs 열린TV 시청자 세상에 ...(2) 윤석수 1930 2001/06/22
972 오빠..ㅇ..여기 게시판만 보지 말구...쩌기..낙서장도 ...함 봐.. 싸라......몬 1631 2001/06/22
971 ★필독★ 서방투쟁 타 언론에 홍보합시다,(9) 단발머리 1917 2001/06/22
970 오늘, 내일 음악방송 쉽니다~~ㅠ.ㅠ.(8) 김확수 1629 2001/06/22
969 sbs 방송 Fax번호 윤석수 1796 2001/06/22
968 경주모임(2) 이상보 1592 2001/06/22
967 카드(1) *** 1752 2001/06/21
966 '3대 테너' 공연 보러 일본관광객 속속 입국 --+ 찍사 2729 2001/06/21
965 '세계 3대 테너' 공연, 음향에만 30億원 투입 찍사 2862 2001/06/21
964 김희현 - 드럼연주인/조용필과 위대한 탄생... (1)(2) 찍사 2020 2001/06/21
963 이런 사람 되지 맙시다..... 홍제미나 1648 2001/06/21
962 처녀,총각들은 꼭!! 보세요.^^* 나의 반쪽을 얻을려면~~?(4) 고독한 수의사 1607 2001/06/21
961 우리들의 요구 (서울방송 항의 4일째) 토마 1714 2001/06/21
960 SBS 게시판 관리자의 답변(3) 한혜자 1703 2001/06/21
959 모정 4,,,,,,,,,,서방투쟁 하는 이유편(22) 칼^^ 2159 2001/06/21
958 비행청소년은 부모가 만든다" (밑에 보시면 조용필님 이름 나옵니다. ^^:) 찍사 2312 2001/06/20
957 '돌아와요 부산항에' 원곡 실린 편집음반 발매 찍사 2594 2001/06/20
956 조용필 2000콘서트」: 2001 조용필 수원야외음악당」 찍사 1796 2001/06/20
955 sbs에 전화로 요청해야 파급이 큰 이유(369-1445로 꼭 전화를...)(2) 김인경 1988 2001/06/20
954 신중현님과 같이찍은 조용필아찌 찍사 1751 2001/06/20
953 대화방이 안되시는분들 보세요^^* 고독한 DJ 1767 2001/06/20
952 [순위프로폐지] 조용필님 팬 여러분들 감사합니다(2) 예리 1754 2001/06/20
951 여러분 자제 합시다!!(48) 자존심 1901 2001/06/19
950 자제와 아무 것도 안 하는건 다르죠..(5) 이진우 1989 2001/06/20
949 [RE] 혼자 조용히 자제하고 계시죠(21) 토마 1752 2001/06/19
948 ypc는...현재 어떤 생각인지...(18) 정현주 1702 2001/06/19
947 1969년도에 조용필님 만드신 컨트리 웨스턴 그룹 '애트킨즈' 에서 애트키즈는 무슨뜻일까여? 찍사 2587 2001/06/19
946 안양비산 초등학교 교가 가사 찍사 2431 2001/06/19
945 차라리 방송 취소가 백번 낫습니다!!! 김인경 1754 2001/06/19
944 우리들의 요구 (뮤지션에 대한 진정한 대우를 바라며,,,,,)(4) 토마 1857 2001/06/19
943 우리 sbs에 보다 더 조직적으로 항의합시다!!!(방송 취소하라고...)(5) 김인경 1924 2001/06/19
 
 페이지 [ 1555 / 1582 ], 게시물 [ 오늘 0 / 총 55367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