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생복한설명절 보내세요 글구빨리만나는... [21.02.10]
  • 시래기 :: 오빠~~~새해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한모습으로 빨리 볼수 있길... [21.02.08]
  • 오박사 :: 용필님에 대한 좋은 소식 공유해요^&^ [21.02.05]
  • 오박사 :: 이곳은 경남 창원이에요~~! [21.02.05]
  • 오박사 :: 위.탄에 가입한지는 20년이 넘었네요 글쓰기는 오늘 처음 ... [21.02.05]
  • 오박사 :: 이제 팬클럽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싶어요 이전에는 윤현우님... [21.02.05]
  • 오박사 :: 댓글 쓰기는 오늘 처음 반가워요 [21.02.05]
  • 오몽돌 :: 닉네임을 변경했는데 그대로 이네요 [21.02.05]
  • 오몽돌 :: 위.탄에 가입한지도 어언 20년 중2때 부터 지금까지 가수... [21.02.05]
  • 둥굴레 :: 벌써 1월도 다 지나가고 있네요. 잘 지내시는지요? 팬으로... [21.01.27]
  • 용용2 :: 오빠!!많이춥네요 건강 잘 챙기시구요 넘 보고 싶어요~ [21.01.06]
  • 조용필오빠짱 :: 팬님들 건강들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세요 ~~~ 용필오... [21.01.04]
  • 조용필오빠짱 :: 팬님들 건강들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세요 ~~~ [21.01.04]
  • 조용필오빠짱 :: 팬님들 건강들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세요 ~~~ [21.01.04]
  • 탈출소녀 :: 신축년에도 오빠와위탄모두 행복하시길~보고 싶어요♡♡ [20.12.31]
  • 용용2 :: 2021년에는 오빠공연 공연장에서 함께하는 행복한 한해 날... [20.12.25]
  • 연꽃마을새댁 :: 잘 지내시는지요. 너무 보고싶습니다. [20.12.25]
  • 애수 :: 2021 오빠 달력보며 손꼽아 기다립니다~건강 잘 챙기셔요... [20.12.23]
  • younghi :: 오빠♡ 건강하시죠? 엄청~ 보고싶어요^^ [20.12.17]
  • 탈출소녀 :: 오빠!날씨가 춥네요^^감기 조심하세용~보고 싶네요.진짜♡♡ [20.11.29]

[기자수첩] 가요순위프로 웃음을 거둬라
작성자 : 찍사 조회 : 2128 | 작성일: 2001/06/03 [19:21]

세월의 변화만큼 우리 사회의 시위문화도 많이 변한 듯싶다.
고전처럼 여겨왔던 집단시위는 요즘에는 그리 눈길을 끌지 못해 1인 시위가 들불처럼 번지는 것만 봐도 그렇다.

최근에는 인터넷의 상용화에 따라 뜻을 같이 하는 사람들의 모임도 다양해졌다.

그 가운데 서태지, 이승환, 조용필 등 유명가수의 팬덤과 진보적인 문화예술시민단체 등 10여개 단체가 참가해 지난 4월 4일 발족한 대중음악 개혁을 위한 연대모임(대개련)은 단연 돋보인다.

대개련이 돋보이는 이유는 거대 방송사의 일방통행에 맞서 의연히 분투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온라인상에서 이뤄진 모임이 오프라인을 넘나들며 본격적인 실천활동에 들어간 것도 눈길을 끌만하다.

대개련은 최근 각 방송사들이 방영하고 있는 가요 순위 프로그램의 폐지운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를 위해 그들은 온라인을 벗어나 거리 서명운동을 벌였고, 현재 온·오프라인에서 모두 3만5000여명의 서명을 받았다고 한다.

이러한 결집력은 철없는 ‘오빠 부대’로만 여겨져 왔던 팬덤문화를 다시 생각하게 하는 계기가 됐을 뿐만 아니라 새로운 형태의 시청자운동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다는 안팎의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각 방송사들의 시선은 그리 곱지 못하다.

지난 22일 대개련이 요청한 면담에 방송 3사 모두 이를 거절한 것이나, 계속되는 가요순위 폐지에 대한 의견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는 것만 봐도 그렇다.

그에 따라 요즘 대개련은 보다 강도 높은 투쟁을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프로그램 광고주들에 대한 광고게재 철회 운동과 방송사 앞 항의 피켓시위 등이 바로 그것이다.

광고 철회운동은 이미 지난해 대개련에 참여하고 있는 태지매니아가 SBS <한밤의 TV연예>를 상대로 위력을 발휘했던 전술이기도 하다.

이쯤 되면 이제 방송사들도 아이들의 ‘치기’ 정도로 여기고 지어왔던 웃음을 지울 때도 됐다.

만약 이도 무시하겠다면 10대 위주의 음악 프로그램에 식상해 하는 30∼40대의 대거 동요를 몸소 체험할 지도 모를 일이기 때문이다.

그들은 분명 변화를 바라는 시청자들의 확고한 목소리를 전달하고 있다.

이영환 기자 hwany@mediaonul.com


댓글 0개   추천 : 75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1, 손님 : 280 ]   방문자수 [ 어제 78243 / 오늘 67532 / 총 105675167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908 이어서~~ 찍사 1456 2001/06/12
907 이어서~~ 찍사 1460 2001/06/12
906 맥콜 "참을수 없는 갈증이있다 " 찍사 1728 2001/06/12
905 오빠는 보지마.....절대루......(10) 김미주 2534 2001/06/12
904 배철수님 인터뷰...... 찍사 2186 2001/06/11
903 23-24일 김창완 록 콘서트 찍사 2158 2001/06/11
902 [특집] 신중현에서 서태지까지 한국 록 40년 찍사 2119 2001/06/11
901 [기사] 한국 록음악의 대부 신중현 찍사 2520 2001/06/11
900 [기사][ 음악평] 왜 복고 붐인가? 찍사 2307 2001/06/11
899 [기사] 예전 뉴스피플에 나왓던 기사입니다. 찍사 2550 2001/06/11
898 성금모금현황(6) 이상희 1599 2001/06/11
897 스트레스 해소(2) 윤석수 1520 2001/06/11
896 [RE] 스트레스 해소(넘 재밌네요,,내용무) 이미진 1602 2001/06/11
895 [RE] 스트레스 해소 ..... 1901 2001/06/11
894 필님 관련 돌발퀴즈 3탄입니다...(18) 정재현 1813 2001/06/11
893 가뭄 성금 이야기를....(2) 이진우 1636 2001/06/11
892 물을 깔고 앉아야 하는 이유!(4) 민병국 2155 2001/06/10
891 대전분들은 없나요?(28) 박상규 1723 2001/06/10
890 가뭄에 관련된 성금모금의 건에 대해... 홍제미나 1691 2001/06/10
889 홍보차..... 최영나 1690 2001/06/10
888 부산모임 잘다녀왔습니다.. 우리 모두 21세기 신문화인 필문화건설에 앞장섶시다!!(8) 민족의태양신 1859 2001/06/10
887 필님에 대한 나의 애정론(7) 김경애 1879 2001/06/10
886 울 형님이 있음에 우리가 있고.....(7) 김만수 1897 2001/06/10
885 6.9 토욜 부산 모임 후기(21) 단발머리 3296 2001/06/10
884 그가 가진 목소리의 힘...(5) 이후니 1883 2001/06/09
883 조용필님께서 때로는 작곡이 너무 힘겨워 괴로워 하실때................... 이호수 1769 2001/06/09
882 이런노래 어디없나요?(5) 유학룡 1696 2001/06/09
881 결론은 그저..조용필 조타 이겁니당.. ^^;;(지송)(3) heeyal 2224 2001/06/09
880 우리뮤직에도 조용필님의 ...(1) 우리뮤직 1692 2001/06/09
879 오늘의 운세를 점쳐드립니다. (화투점)(1) 김확수 1934 2001/06/09
878 부산 모임 성공을 기원합니다. 팬클럽운영자 1845 2001/06/08
877 떵침께임~~^^*(1) 엽기수의사 1699 2001/06/08
876 여러분 더우시져? ^^*(3) 찍사 1738 2001/06/08
875 [가요클립]요행보다 평소 건강관리가 중요 찍사 1639 2001/06/08
874 위탄의 축하할 일 2가지..(3) 홍제미나 1684 2001/06/08
 
 페이지 [ 1555 / 1580 ], 게시물 [ 오늘 1 / 총 55298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