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용용2 :: 오빠!!많이춥네요 건강 잘 챙기시구요 넘 보고 싶어요~ [21.01.06]
  • 조용필오빠짱 :: 팬님들 건강들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세요 ~~~ 용필오... [21.01.04]
  • 조용필오빠짱 :: 팬님들 건강들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세요 ~~~ [21.01.04]
  • 조용필오빠짱 :: 팬님들 건강들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세요 ~~~ [21.01.04]
  • 탈출소녀 :: 신축년에도 오빠와위탄모두 행복하시길~보고 싶어요♡♡ [20.12.31]
  • 용용2 :: 2021년에는 오빠공연 공연장에서 함께하는 행복한 한해 날... [20.12.25]
  • 연꽃마을새댁 :: 잘 지내시는지요. 너무 보고싶습니다. [20.12.25]
  • 애수 :: 2021 오빠 달력보며 손꼽아 기다립니다~건강 잘 챙기셔요... [20.12.23]
  • younghi :: 오빠♡ 건강하시죠? 엄청~ 보고싶어요^^ [20.12.17]
  • 탈출소녀 :: 오빠!날씨가 춥네요^^감기 조심하세용~보고 싶네요.진짜♡♡ [20.11.29]
  • 민영미 :: 용필오빠 보고 싶어요~~^^ [20.11.26]
  • 둥굴레 :: 날도 추워가는데 잘 지내시는지요? 오빠 보고 싶어요. [20.11.01]
  • 탈출소녀 :: 오빠!잘~계시죠? 가을이네요~낙엽도 또다른 계절앞에 옷을... [20.10.27]
  • 오빠마음 :: 오빠 Thanks to you 음원좀 풀어주세요 ♡♡♡ [20.10.20]
  • 오빠마음 :: 여기를 또... 오빠그리워 한참 슬퍼지겠구나...ㅠㅠ [20.10.20]
  • younghi :: 무척이나 보고싶어요. 오빠~ 건강하세요! [20.10.11]
  • 탈출소녀 :: 코로나로장마로 모두 힘든시간 보내고 있지요~우리 다함께 ... [20.09.07]
  • 趙성희(pilfan) :: 오전 11시부터 11집 15집 17집 함께 들어요^^ [20.09.03]
  • 둥굴레 :: 오빠 너무 보고 싶습니다. [20.08.27]
  • 용용2 :: 오빠! 늘 강건하셔요.. [20.08.19]

록으로 외치는 ‘낮은 곳을 향한 자유’
작성자 : 찍사 조회 : 2145 | 작성일: 2001/05/29 [19:25]
눈여겨 읽어 보세요  ^^*



-2집앨범 낸 ‘가수’아닌 ‘문화노동자’연영석-


5년전만 해도 기타를 칠 줄 몰랐다. 악보를 볼 줄도 모른다. 그런데도 그는 작곡을 하고 노래를 부른다. 자신을 ‘가수’가 아닌 ‘문화노동자’라고 소개하는 이 사람은 연영석(35). 누군가는 그의 이름을, 그의 노래를 들어봤을지도 모른다. 노동자들의 집회에서, 대학교 축제에서 말이다.


노래만 부르는 것도 아니다. 문화노동자답게 연극도, 미술에도 손을 댄다. 어린시절부터 20대 초반까지 그를 지탱한 것은 그림. 남들보다 뒤늦게 들어온 대학, 전공인 조소 대신 세상살이 공부를 했다. 그는 강의실 대신 시위현장을 택했고 소위 ‘운동권 학생’이 되었다. 어느덧 졸업 무렵, 살아남기 위해 예술을 팔아먹고 살아야 하는 앞날이 싫었다. 일반인들이 어렵게 느끼는 미술 대신 누구나 할 수 있는 미술을 꿈꾸며 노동현장을 중심으로 뜻을 같이 하는 친구들과 진보미술운동을 펼쳤다.


사회는 빠르게 변했고 사람들은 떠났다. ‘운동을 계속 해야 하느냐’는 고민을 할 무렵 무심코 켠 TV. 화면에선 강릉에 침투했던 무장공비들의 시신과 그들이 살기 위해 먹었던 라면봉지가 보였다. 그렇게 해서 만들어진 노래가 ‘라면’. ‘살기 위해 먹는 건가/먹기 위해 사는 건가/그런 생각하다 보면 라면은 부르트고 워우워어~’


얼떨결에 선 첫무대. 록밴드 ‘천지인’의 공연중 게스트 윤도현의 대타로 노래를 불렀다. 계도적 성격이 강한 포크음악 대신 그는 자신의 고민을 내지르는 록음악을 했다. 하지만 악보를 볼 줄도 쓸 줄도 모르는 그는 대체 어떻게 작곡을 했을까.


“삐삐를 사용했죠. 웃기죠? 길거리를 거닐다 멜로디가 떠오르면 공중전화로 달려가 제 삐삐로 전화를 걸어 멜로디를 녹음했죠. 이를 다시 듣고 가사에 코드를 적어주면 편곡하는 후배가 도와주는 방법으로요”


그렇게 해서 ‘칼국수와 박카스’ ‘라면’ ‘돼지 다이어트’ 등 사회풍자적 성격이 짙은 1집 음반이 1998년에 나왔다. 지금까지 약 2,500장이 팔렸단다.


이달초 낸 2집 음반의 타이틀은 ‘게으른 피, Lazy Blood’. ‘게으르게 살고 싶다’ ‘이씨 니가 시키는 대로 내가 다 할 줄 아나’ 등 세상사람들에게 할 말이 많아 노래제목도 길다.


“세상이 바쁘게 돌아가는 공장 같더군요. ‘대체 뭘 위해 사는 걸까.’ 많은 생각을 했어요. 정치적인 사람들, 자신을 잃고 일상에 매몰된 사람들. 저하고는 피가 다른 것 같았어요. 제게는 게으른 피가 흐르는 것 같았죠”


‘문화노동자’를 자처하며 10년을 떠돌아다녔다. 음악하는 후배의 작업실, 미술하는 친구의 작업실로 정처없이. 그러나 지금껏 자신의 삶을 후회해본 적은 없다.


“공연을 다니면서, 사람들을 만나면서 더 많은 걸 배웁니다. 짓눌린 노동자들의 인생, 그 인생의 무게가 느껴집니다. 그들의 억눌린 삶을 확 터트릴 수 있는 노래, 그런 노래를 부르고 싶어요”


왼쪽 손에는 기타를, 오른쪽 어깨에는 칫솔과 녹음기, 책과 음반 등 생존에 필요한 최소한의 필수품이 담긴 카메라 가방을 둘러메고 오늘도 그는 노래한다.


‘날개가 있으면 무얼 해/날줄도 모르는 비대한 새라면/그 어떤 새장보다 더 높은 울 안에 갇힌게지/선이 멀다해도 선이 높다 해도/저 선을 넘어 자유롭게 당당하게/아 나는 저 선을 넘겠네/저 선을 넘어야만 하겠네/내 맘과 내 몸이 숨을 쉬는 노란 선 넘어 세상으로/우리는 저 선을 넘겠네/저 선을 넘어야만 하겠네/우리의 내일이 숨을 쉬는 노란 선 넘어 세상으로’ (‘노란선 넘어 세상’ 중)


/윤민용기자 artemix@kyunghyang.com/


댓글 0개   추천 : 57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0, 손님 : 185 ]   방문자수 [ 어제 53473 / 오늘 52159 / 총 102552373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871 위대한탄생의 설문조사에 관하여(2) 팬클럽운영자 1415 2001/06/08
870 예전 MBC 가요콘서트」 중에서 태진아님이 부른 조용필님 상처 듣기..^^: 찍사 3010 2001/06/07
869 안양 비산 초등학교 교가(2) 찍사 2456 2001/06/06
868 93년 세종문화회관 콘서트 실황 녹화해둔 비디오 테이프 구함(2) 윤석수 2421 2001/06/06
867 80년대 활동하시던 모습 동영상으로 보고픈데......(1) 필바라기 1971 2001/06/05
866 맥콜 홍보 전단 달력~ 찍사 1482 2001/06/05
865 맥콜 홍보 전단 달력~~(2) 찍사 1755 2001/06/05
864 맥콜 홍보 전단지~! 찍사 1425 2001/06/05
863 1997 스타 칼랜더 표지(1) 찍사 1690 2001/06/05
862 97 조용필 송년 디너쇼 티켓(4) 찍사 1688 2001/06/05
861 86신년 맞이 조용필 콘서트 홍보지(1) 찍사 1706 2001/06/05
860 86 mbc 10대 가수가요제 팜플렛 중에서~~ 찍사 1614 2001/06/05
859 조용필님 사진 찍사 1525 2001/06/05
858 조용필님사진! 찍사 1553 2001/06/05
857 부산공연 동영상은 안 올려주실 꼬예요?(1) 필무리 1650 2001/06/05
856 [증시라이벌] SM엔터테인먼트 vs 대영에이앤브이 찍사 2390 2001/06/04
855 6월 경주 정모 M/T에 관하여(19) 팬클럽운영자 1915 2001/06/04
854 비를 기다리는 농부의마음..........!(12) 필짱2002 1654 2001/06/04
853 저기 위탄에서 활동중인 모든분들께(특히 TOMA)!!.. 걱정 마십시요..(16) 민족의태양신 1869 2001/06/04
852 해운대 라이브(93년 서울음반)CD를 찾습니다!!!도와주세요!!!(7) 김기만 2271 2001/06/04
851 성원에 힘 입어 구했습니다!! 관심주셔서 감사,감사 드립니다!! 김기만 1836 2001/06/07
850 참말로 환장할 노릇!(3) 천랸무정 1755 2001/06/03
849 [기자수첩] 가요순위프로 웃음을 거둬라 찍사 2100 2001/06/03
848 오빠와 한여름 냉면 2부건에 대해 한 말씀(12) 이미진 2108 2001/06/03
847 울 오빠 요새도 얼큰한 찌개랑 쐬주 한잔 .......좋아할까?......(6) 김미주 2303 2001/06/03
846 조용필씨는 무슨 폭포에서 연습을했다구하는데 아시는분...리플(3) ㄴㅇㄹ 1691 2001/06/02
845 님들아 조용필씨는 어디서 노래연습을 했는지 아시는분있으세요? ㄴㅇㄹ 1522 2001/06/02
844 위탄가족분들 다 잘 계시죠?(4) 김수경 1650 2001/06/02
843 돌발이벤트2회입니다~~(11) 정재현 1714 2001/06/02
842 5월공연..그리고 짜릿했던 경험들..(12) 한혜자 1914 2001/06/02
841 재미있는 플래시 보고 또 여유를.. 윤석수 1657 2001/06/02
840 나만의 조용필님의 "꿈"이야기......(6) 김만수 1775 2001/06/01
839 오늘부터 다시 조용필님 모십니다!!(4) 홍제미나 1919 2001/06/01
838 뽑아보세요~~ 쾌감이 온몸을 전율하네여...ㅎㅎㅎㅎ(2) 김확수 1773 2001/06/01
837 어떤 타입이세요?.... 김확수 1487 2001/06/01
 
 페이지 [ 1555 / 1579 ], 게시물 [ 오늘 1 / 총 55261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