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헬로미미 :: https://youtu.be/8SYSja4AAFw 신나는... [21.07.13]
  • 둥굴레 :: 비도 오고 날도 더워지는데 잘 지내고 계신지요. 오빠 노래... [21.07.04]
  • 조미 :: 오빠의 열정적인 무대 그립습니다.보고싶어요 [21.07.02]
  • 탈출소녀 :: 날씨가 점점 더워지네요.모두들 건강 하시길 바래요~오빠 빨... [21.06.21]
  • 메이비 :: 이 말하려고 회원가입했는데 다시 나가겠습니다 예전그대로 ... [21.06.10]
  • 메이비 :: 조용필씨 목소리 아무리 흉내들 내도 대신할수 없습니다 [21.06.10]
  • 메이비 :: 조용필씨! 7080원조 가수분들 그들의 흉내는 내도 같을수... [21.06.10]
  • 메이비 :: 보란듯이 대형콘서트 열어주시면 좋겠습니다 트로트가 지겹습니... [21.06.10]
  • 메이비 :: 이 세대는 조용필씨 처럼 원조가수들의 소리가 그립습니다 [21.06.10]
  • 메이비 :: 조용필씨 노래를 아무리 잘불러도 조용필씨 노래는 역시 조용... [21.06.10]
  • 메이비 :: 요즘 트로트가 아무리 대세라도 조용필씨 따를 사람은 없습니... [21.06.10]
  • 사자후(광욱) :: 어느새 5월도 빨리 지나고 있습니다. 울산방 식구들 빨리보... [21.05.22]
  • 용용2 :: 화창한 봄날이네요~ 한층 더 오빠가 그립고 보고싶네요** [21.04.19]
  • 애수 :: 예쁘게 봄 꽃이 피는 날~~더욱 더 그리워집니다 영원한 오... [21.04.18]
  • 탈출소녀 :: 봄과여름사이 순잡고 있네요~꽃내음과바람의소리가~오빠는 언... [21.04.09]
  • 둥굴레 :: 아무리 힘든 일이 있어도 오빠 노래를 들으니 위로가 되네요... [21.04.08]
  • 둥굴레 :: 언제 들어도 오빠 노래는 저를 행복하게 합니다. 오빠의 노... [21.04.05]
  • 써니양 :: 오빠 생신축하드립니다 ^^20집을 기다리고있어요^^ [21.03.22]
  • 써니양 :: 오빠 생신축하드립니다 ^^20집을 기다리고있어요^^ [21.03.22]
  • 용용2 :: 오빠!! 빨리좀오십요. 오빠~ 건강 잘 챙기시구요^^ [21.03.22]

5월공연..그리고 짜릿했던 경험들..
작성자 : 한혜자 조회 : 2045 | 작성일: 2001/06/02 [12:26]
공연이 끝나고 벌써 6월이 되었건만 아직도 거기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오빠의 공연을 많이 함께 하지는 못했지만...이번 공연은 내게 특별한 의미로 남을것이다.

전에는 공연을 찾아 다니지는 않았다..그저 내가 사는 곳에 오빠가 오면 당연히 가게 되는 정도 였다. 지방에 사는 사람들은 다 그런줄 알았다.
고작 멀리 간것이 여기 수원에서 1시간 거리인 예술의 전당 공연 이었다.

그런데...홈피 들락거리면서 보니 그게 아니었다.팬들이 지방을 마다 않고 다니는 모습에...난 왜 이토록 소극적으로 살았나 하는 후회가 밀려왔다.

이제부터는 나도 지방을 마다않고 다니리라..결심하던 차에 대구 공연이 터졌고
난 주저없이 표를 예매했다.그리고 오빠에 대한 그리움과 목마름으로 그날을 기다렸다.

대구..부산..수원...처음 경험하는...장시간의 이동에...공연에..내몸은 견딜수 없이 힘들어 급기야 수원공연 전에 몸살이 났고 체중이 3kg가 줄었다.(<--이번 공연의 가장 큰 성과다^^*)

과거에는 공연장가면 나는 늘 손님이었다..공연시작 하면 가서 보고 오고 그게 다였다.주위에 팬클럽회원들이 활동하는 것을 그저 부러운 눈으로 바라봤을 뿐...
내가 이렇게 참여하리라고는 정말 몰랐다.

그런데 이번에는... 포스터도 붙이고..공연전 설문조사도 하고..홍보지와 야광봉도 나누어주고..함께 객석에서 열광하며 공연을 즐기고...정말 내게는 색다른 경험이었다.불과 1년전만 해도 상상할수도 없었던 내 모습....

내가 참여한 공연은 진정 처음이었다...이기분을 어찌 표현해야 할지...

또 한가지..
난 어릴때 오빠를 따라 다닌적이 없기 때문에 가까이에서 볼수 있는 기회가 없었다. 오빠와의 개인적인 추억이 있는 팬들이 마냥 부러울 뿐이다.
그런데..이번에 오빠를 가까이에서 보았다. 수원공연전에 작정을 하고 낮부터 가서 오빠를 기다렸다.

오빠의 활동 코스를 잘 알고 있는 일부 팬들과 기다리던 중 그 말로만 듣던...너무나도 유명한 오빠의 벤츠가 나타났고 난 그순간 어찌해야 좋을지를 몰라 정신이 아득해졌다.

오빠가 땅에 발을 내딛고 대기실로 갈때까지의 시간은 정말 눈 감짝할사이 였다.
약간 검게 그을린 얼굴과..정리 안된 머리..그리고..앙증맞기만한 샌들 신은 맨발..좀 촌스러웠던 남방셔츠...이거 밖에 기억이 안난다.

만나기전 인숙언니가 오빠 얼굴에 주름은 얼마나 있는지..흰머리는 얼마나 있는지..자세히 보라구 했는데..정신이 없어서 그건 하나도 못봤다.

지금도 그 순간이 꿈이 아니었나..아득하기만하다.

그리고..꿈에서나 그리던 리허설 장면을 볼수 있었다. 오빠가 리허설 하실때 불편하시다며 다 내보냈지만... 그래도 숨어서 어쨌든 보았다.
주머니에 손 찌르고 노래를 하시는데 그런 자세로도 어찌나 노래를 잘 부르시던지....일일히 꼼꼼히 다 챙기시는 모습을 보며 오빠가 넘 자랑스럽게 느껴졌다.

오빠로 부터 받은 선물 중 너무나 소중한 것이 있다면...바로 오빠로 인해 알게된 우리 팬들이다. 너무나 많은 좋은 사람들을 만났다.
언니 ..친구..그리고 동생들... 모두들 한결같이 내게 잘해주었고 서로 아끼고 위하는 마음들이 너무 예뻐보인다.
또 이번 공연에서는 못만났지만.. 그연장선에서 만난 대화방 친구들..앞으로 만날 기회가 또 있을거라 믿는다.

나를 더욱 설레이게 하는건 이러한 추억 만들기가 끝이 아닌...앞으로 더욱 많이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이다.
나는 조/용/필/ 안에서 진정 행복하다.







댓글 12개   추천 : 32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0, 손님 : 441 ]   방문자수 [ 어제 92751 / 오늘 16240 / 총 118120176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928 내일 운영진 회의(2) 팬클럽운영자 1930 2001/06/15
927 확수님 젬나님과의 술자리 이야기....(6) 정재현 2412 2001/06/15
926 중앙 일보에서.....발췌.... 미주 1768 2001/06/15
925 금일자 조선일보 농촌가뭄돕기 성금 기탁자 명단(2면 사설란 옆)(10) 팬클럽운영자 5014 2001/06/15
924 조용필! 그 이름을 걸고,,,,,,, 성금모금을 끝내면서(13) 팬클럽운영자 2146 2001/06/14
923 농촌성금 모금 결과 그리고 참가자 명단(11) 팬클럽운영자 1797 2001/06/13
922 ******농촌 가뭄 돕기 성금 모금 합니다******(17) 팬클럽운영자 1982 2001/06/10
921 이거 잘올라가려나?(4) 필짱2002 1779 2001/06/14
920 전북지역 위탄가족분만 보세요(37) 권일진 2145 2001/06/03
919 라디오에서...(2) heeyal 1826 2001/06/13
918 '위대한탄생' 설문조사 결과(36) 윤현우 2260 2001/06/07
917 충청.호남 팬 연합드림팀 추진 계획건 권일진 1949 2001/06/13
916 전제(前題)(1) 이경태 1904 2001/06/13
915 비닷!!(4) heeyal 1974 2001/06/13
914 ***오늘 성금 마감 날입니다*** 이젠 조용필의 자랑스런 팬이 되어(4) 팬클럽운영자 1978 2001/06/13
913 콘서트 비디오cd구함...(1) 박유상 1805 2001/06/13
912 사진 찍사 1671 2001/06/12
911 남궁설민의 스타의 얼굴 찍사 1948 2001/06/12
910 맥콜 또다른 광고 사진~ 찍사 1628 2001/06/12
909 마지막~~~ 찍사 1612 2001/06/12
908 이어서~~ 찍사 1551 2001/06/12
907 이어서~~ 찍사 1556 2001/06/12
906 맥콜 "참을수 없는 갈증이있다 " 찍사 1818 2001/06/12
905 오빠는 보지마.....절대루......(10) 김미주 2625 2001/06/12
904 배철수님 인터뷰...... 찍사 2291 2001/06/11
903 23-24일 김창완 록 콘서트 찍사 2258 2001/06/11
902 [특집] 신중현에서 서태지까지 한국 록 40년 찍사 2212 2001/06/11
901 [기사] 한국 록음악의 대부 신중현 찍사 2622 2001/06/11
900 [기사][ 음악평] 왜 복고 붐인가? 찍사 2397 2001/06/11
899 [기사] 예전 뉴스피플에 나왓던 기사입니다. 찍사 2650 2001/06/11
898 성금모금현황(6) 이상희 1697 2001/06/11
897 스트레스 해소(2) 윤석수 1604 2001/06/11
896 [RE] 스트레스 해소(넘 재밌네요,,내용무) 이미진 1702 2001/06/11
895 [RE] 스트레스 해소 ..... 2002 2001/06/11
894 필님 관련 돌발퀴즈 3탄입니다...(18) 정재현 1915 2001/06/11
 
 페이지 [ 1554 / 1580 ], 게시물 [ 오늘 0 / 총 55283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