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둥굴레 :: 날도 추워가는데 잘 지내시는지요? 오빠 보고 싶어요. [20.11.01]
  • 탈출소녀 :: 오빠!잘~계시죠? 가을이네요~낙엽도 또다른 계절앞에 옷을... [20.10.27]
  • 오빠마음 :: 오빠 Thanks to you 음원좀 풀어주세요 ♡♡♡ [20.10.20]
  • 오빠마음 :: 여기를 또... 오빠그리워 한참 슬퍼지겠구나...ㅠㅠ [20.10.20]
  • younghi :: 무척이나 보고싶어요. 오빠~ 건강하세요! [20.10.11]
  • 탈출소녀 :: 코로나로장마로 모두 힘든시간 보내고 있지요~우리 다함께 ... [20.09.07]
  • 趙성희(pilfan) :: 오전 11시부터 11집 15집 17집 함께 들어요^^ [20.09.03]
  • 둥굴레 :: 오빠 너무 보고 싶습니다. [20.08.27]
  • 용용2 :: 오빠! 늘 강건하셔요.. [20.08.19]
  • 양현주 :: 용필오빠를 TV에서 볼수 있다면... [20.08.15]
  • 그린비 :: 오빠 목소리를 듣고 싶네요 공연은 언제쯤이나 하게 될런지요... [20.07.21]
  • 조용필오빠짱 ::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 [20.07.19]
  • 전무후무넘사벽 :: 오랫만에 모나리자 기타커버로 다시 인사드립니다 [20.07.15]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잘계시죠 정말많이많이 보고싶습니다... [20.06.10]
  • 흰짱구 :: 오빠! 항상 강건하셔요.... [20.05.29]
  • 애수 :: 오빠!!!건강히 잘~~지내고 계신거지요?보고 싶어용^^아프... [20.05.28]
  • 탈출소녀 :: 모두 안녕들 하시죠?코로나로 긴 기다리는 아픔으로 수행중 ... [20.05.21]
  • 환 :: gkdtkd rjsrkdgktlqrlfmf ~~~엥? 영어... [20.04.29]
  • 용용2 :: 오빠.. 아침저녁으로는 쌀쌀하네요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 [20.04.13]
  • 용용2 :: [20.04.13]

70년대 이상한 소문들
작성자 : 찍사 조회 : 2563 | 작성일: 2001/05/31 [15:32]
소문이란 사람들 입을 타고 사실처럼 떠돈다. 어린 시절, 당시 70년대에 유년기를 보내던 아이들을 겁에 질리게 하고 밤에 오줌이 마려워도 밖에 나가지 못하게 하는 소문들이 있었다.

가수 이미자가 죽으면 목을 딴다?

가수 이미자는 죽으면 목을 딴다고 했다. 혹시 이런 소문이 있던 것을 기억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르겠다. 그때는 이 소문이 어디서부터 나왔는지 모르지만 사실처럼 이야기되었다.
당시의 최고가수인 이미자가 자신의 목을 팔았다고 했다. 어떻게 그리도 고운 목소리를 내는지, 죽으면 목을 따서 성대를 연구하려고 어느 일본사람이 샀다는 것이다. 이미자는 신이 내린 목소리를 가진 가수였기 때문에, 어른들에게도 그 이야기는 절대적인 사실처럼 당위성을 가졌다.
그 당시 초등학교를 다니던 우리들은, 늘 그런 말이 오갈 때마다 초등학생에게는 가장 큰 돈의 단위인 백만 원에 팔았다더라, 아니다 이백만 원도 넘는다더라 등등의 논쟁으로 핏대를 올리기 일수였다.
가끔 텔레비전의 중·장년을 위한 가요 프로그램에 나오는 가수 이미자 씨의 노래를 들으면 어렸을 적의 괴소문이 생각나 웃음 짓곤 한다. 그때의 소문이 지금도 이어진다면 국민가수 조용필 씨는 입술을 팔았다는(?) 소문이 떠돌지 않을까.

초등괴담

왜 대한민국에 있는 초등학교들은 왜 모두 무시무시한 괴담을 가지는 것일까? 적어도 70년대의 초등학생 시각으로 보자면, 문교부의 학교 부지 선정에는 엄청난 엽기성과 괴기성이 있었던 것처럼 보인다.
무슨 이유에선지 모르나 모든 학교는 과거에 공동 묘지 자리라는 흉칙한 소문이 있었다. 경기 이북지역의 모든 학교는 6.25때 인민군이 사람들을 건물로 다 몰아넣고 쏴 죽여서 울타리 옆이나 학교 뒷산에다가 그 많은 시체를 모두 묻었다는 전설을 가지고 있었다.(물론 어느 정도 신빙성 있게 들리는 학교도 있었다)
내가 다닌 파평 초등학교는 1930년대에 세워졌는데, 아주 오래 전 소사 아저씨(학교 관리인 아저씨)가 어느 비오는 날, 하늘로 올라가려는 커다란 구렁이를 칼로 쳐서 죽였다고 했다.(그렇다면 소사 아저씨는 드래곤볼을 쫓는 손오공의 후예였단 말인가?)
그래서 소풍을 갈 때는 늘 비가 온다고 했다. 그런데 그게 사실로 믿어질 만큼 봄이나 가을 소풍을 갈 때면, 맑은 날은 거의 없이 항상 흐리거나 비가 오곤 했다. 또 주니어 구렁이(?)인 작은 뱀들을 학교 울타리 주변에서 많이 목격할 수 있었다.
졸업할 때까지도 난, 부분적으로 소풍 날씨와 이 구렁이 미신과는 분명 관계가 있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다.

공부하다가 미쳤다는 사람

70년대의 내가 살던 고향에는, 5일장이 서는 읍내를 나갈 때면 타는 버스정류장에서 항상 정신이 이상한 한 남자를 볼 수 있었고 사람들은 그 남자가 공부를 너무 많이 하는 바람에 미쳐버렸다고 했다. 훗날 작가 이청준 님의 『완행댁』이란 내용과 너무나 흡사한 풍경을 나는 이미 유년시절에 많이 보았다. 왜 공부를 많이 하면 미치는지 누구에게 물어보아도 대답 해줄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읍내에 심부름을 갔다 온 어느 날, 그 이상한 사람을 시장에서 보고 난 후 심각하게 어머니에게 물어보았는데 어머니의 답은 난데없이 “너 때문에 내가 미치겠다. 아이고, 자식이 아니라 웬수여! 웬수!” 였고 그 다음은 부지깽이 보리타작이 이어졌다.
그날 난 이상하게 돈이 남길래 라면땅을 실컷 사먹었는데 알고 보니 쇠고기를 사지 않고 돼지고기를 샀기에 돈이 남은 것이었다.
어쨌든 공부를 많이 하면 왜 미치는지, 그리고 왜 어느 읍내를 가면 그런 사람은 꼭 한 사람씩 있는지 너무 궁금했다.
하지만 산수문제를 풀지 못해 학교에서 선생님께 매맞으며 ‘나머지 공부’(일종의 보충 수업)를 보름만 하다보면 저절로 미칠지도 모른다는 생각은 몇 번 한 적이 있다.

산딸기를 따주는 아저씨

그때는 문둥병 환자들이 애들을 잡아 간을 빼먹는다고 하는 말들이 널리 퍼졌다. 거기다 시골사람들의 무지가 더해져, 이 병으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같은 부류의 사람으로 보지 않고 괴물로 보이게끔 만들었다.
봄에 찔레꽃이나 산딸기를 따먹으러 가서 어른 모습이 보이면 무조건 도망가라고 귀에 박히도록 어머니께 들었다. 문둥병 환자들이 찔레나 산딸기를 따준다고 아이들을 데리고 가거나, 숲 속에 숨어 있다가 애들을 납치해 간을 빼내 먹는다는 것이었다.
지금도, 이런 소문들이 한때는 사실이었다는 말도 있고 혹시 정말 그랬던 것은 아닐까 하는 끔찍한 궁금증이 떠오르기도 한다. 이런 소문은 참으로 삶을 고달프게 하는 것 중의 하나였다. 불쑥 나무나 풀을 베러 온 사람이 모르는 사람이면 벌벌 떨며 달아나곤 했다.
열한두 살 무렵의 우리는 나름대로 영악했으나 시골아이의 수준은 넘지 못했다. 그 무렵 산이나 들에서 정신없이 도망쳐 내려오는 아이들은 모두, 낯선 사람을 산에서 만난 아이들이었다. 하지만 알고보면 단지 나무를 하러 오거나 풀을 베러 오거나 한 사람들이었고 실제 문둥병 환자를 본 아이들은 한번도 없었다.

어른이 되어 바라는 소문

이제 어른이 되어서도 여전히 그런 소문들을 듣는다. 길가는 사람을 납치해서 불구로 만든 후 앵벌이를 시킨다든 등 내용들이 더욱 자극적이고 험악해진 소문들부터, 테헤란 벨리의 모 벤처 기업이 내일 모레 파산한다, 금융기관 몇 개가 위험하다, IMF 체제가 다시올 것이다는 등등의 현실적인 괴소문도 듣는다.
편치 못한 요즘 시절엔 낭만적인 괴소문을 들었으면 좋겠다. 이미 남북한 정부끼리는 평화 통일을 하기로 합의를 보았고 이미 추진 중이라는 소문이라든지, 혁명적인 3세대 에너지 기술을 한국의 벤처 기업에서 최초로 만들어 상품화 하고 있다든지 하는 그런 짜릿한 소문들을 좀 퍼뜨려 봤으면 좋겠다






댓글 0개   추천 : 28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0, 손님 : 272 ]   방문자수 [ 어제 44282 / 오늘 8144 / 총 99246678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859 조용필님 사진 찍사 1502 2001/06/05
858 조용필님사진! 찍사 1536 2001/06/05
857 부산공연 동영상은 안 올려주실 꼬예요?(1) 필무리 1626 2001/06/05
856 [증시라이벌] SM엔터테인먼트 vs 대영에이앤브이 찍사 2366 2001/06/04
855 6월 경주 정모 M/T에 관하여(19) 팬클럽운영자 1898 2001/06/04
854 비를 기다리는 농부의마음..........!(12) 필짱2002 1636 2001/06/04
853 저기 위탄에서 활동중인 모든분들께(특히 TOMA)!!.. 걱정 마십시요..(16) 민족의태양신 1849 2001/06/04
852 해운대 라이브(93년 서울음반)CD를 찾습니다!!!도와주세요!!!(7) 김기만 2252 2001/06/04
851 성원에 힘 입어 구했습니다!! 관심주셔서 감사,감사 드립니다!! 김기만 1818 2001/06/07
850 참말로 환장할 노릇!(3) 천랸무정 1727 2001/06/03
849 [기자수첩] 가요순위프로 웃음을 거둬라 찍사 2083 2001/06/03
848 오빠와 한여름 냉면 2부건에 대해 한 말씀(12) 이미진 2079 2001/06/03
847 울 오빠 요새도 얼큰한 찌개랑 쐬주 한잔 .......좋아할까?......(6) 김미주 2277 2001/06/03
846 조용필씨는 무슨 폭포에서 연습을했다구하는데 아시는분...리플(3) ㄴㅇㄹ 1674 2001/06/02
845 님들아 조용필씨는 어디서 노래연습을 했는지 아시는분있으세요? ㄴㅇㄹ 1502 2001/06/02
844 위탄가족분들 다 잘 계시죠?(4) 김수경 1629 2001/06/02
843 돌발이벤트2회입니다~~(11) 정재현 1692 2001/06/02
842 5월공연..그리고 짜릿했던 경험들..(12) 한혜자 1892 2001/06/02
841 재미있는 플래시 보고 또 여유를.. 윤석수 1639 2001/06/02
840 나만의 조용필님의 "꿈"이야기......(6) 김만수 1758 2001/06/01
839 오늘부터 다시 조용필님 모십니다!!(4) 홍제미나 1901 2001/06/01
838 뽑아보세요~~ 쾌감이 온몸을 전율하네여...ㅎㅎㅎㅎ(2) 김확수 1718 2001/06/01
837 어떤 타입이세요?.... 김확수 1469 2001/06/01
836 오빠와 한여름 냉면(14) 이미진 2335 2001/06/01
835 애인이 없는 솔로나 있는건 시간밖에 없는 백수가 휴일날 할 수 있는 여러가지 재미있는 놀이...(5) 이경태 2901 2001/06/01
834 [기사] 매력남 5총사’ 한데 뭉쳤다 찍사 2062 2001/05/31
▶▶▶ 70년대 이상한 소문들 찍사 2563 2001/05/31
832 [ 조용필이 티비에 나오면 ] <===유머사이트에서~~ 찍사 2203 2001/05/31
831 미스테리의 세계 이경태 1919 2001/05/31
830 오빠~ 나는 안그랬어.........(7) 김미주미영 1988 2001/05/31
829 조용필'이 없다면 '핑클'을-- 5월30일자 부산 국제신문 경제포럼에서 찍사 2182 2001/05/31
828 어떤 체팅~~ 넘 슬포여....ㅠ.ㅠ..ㅠ(4) 김확수 1836 2001/05/31
827 "금연의날" 을 맞이하여~~ ㅎ ㅣ~(4) 고독한 수의사 1803 2001/05/31
826 아이큐 테스트(26) 도성미 2091 2001/05/31
825 분위기 전환용 엽기실화랍니다...^^(12) 정재현 2214 2001/05/31
 
 페이지 [ 1554 / 1578 ], 게시물 [ 오늘 0 / 총 55214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