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둥굴레 :: 날도 추워가는데 잘 지내시는지요? 오빠 보고 싶어요. [20.11.01]
  • 탈출소녀 :: 오빠!잘~계시죠? 가을이네요~낙엽도 또다른 계절앞에 옷을... [20.10.27]
  • 오빠마음 :: 오빠 Thanks to you 음원좀 풀어주세요 ♡♡♡ [20.10.20]
  • 오빠마음 :: 여기를 또... 오빠그리워 한참 슬퍼지겠구나...ㅠㅠ [20.10.20]
  • younghi :: 무척이나 보고싶어요. 오빠~ 건강하세요! [20.10.11]
  • 탈출소녀 :: 코로나로장마로 모두 힘든시간 보내고 있지요~우리 다함께 ... [20.09.07]
  • 趙성희(pilfan) :: 오전 11시부터 11집 15집 17집 함께 들어요^^ [20.09.03]
  • 둥굴레 :: 오빠 너무 보고 싶습니다. [20.08.27]
  • 용용2 :: 오빠! 늘 강건하셔요.. [20.08.19]
  • 양현주 :: 용필오빠를 TV에서 볼수 있다면... [20.08.15]
  • 그린비 :: 오빠 목소리를 듣고 싶네요 공연은 언제쯤이나 하게 될런지요... [20.07.21]
  • 조용필오빠짱 ::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 [20.07.19]
  • 전무후무넘사벽 :: 오랫만에 모나리자 기타커버로 다시 인사드립니다 [20.07.15]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잘계시죠 정말많이많이 보고싶습니다... [20.06.10]
  • 흰짱구 :: 오빠! 항상 강건하셔요.... [20.05.29]
  • 애수 :: 오빠!!!건강히 잘~~지내고 계신거지요?보고 싶어용^^아프... [20.05.28]
  • 탈출소녀 :: 모두 안녕들 하시죠?코로나로 긴 기다리는 아픔으로 수행중 ... [20.05.21]
  • 환 :: gkdtkd rjsrkdgktlqrlfmf ~~~엥? 영어... [20.04.29]
  • 용용2 :: 오빠.. 아침저녁으로는 쌀쌀하네요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 [20.04.13]
  • 용용2 :: [20.04.13]

잠잘 시간의 트리뷰트무대 결례 아닌지…(주철환님의 글(중앙일보에서..)
작성자 : 찍사 조회 : 1758 | 작성일: 2001/06/22 [14:12]

올해 대학가요제에서 대상을 받은 허병욱군이 의미심장한 말을 했다.

"TV가 현실을 반영하는 것은 거울이 세상을 비추는 것과 사뭇 다르다.
거울은 때묻은 얼굴도 다 비추어 주는데 TV는 다르다. TV는 목표가 있다.
그 목표에 합당한 것만 비추어 준다." 대상을 거머쥔 순간부터 마치 격랑이 일 듯 반짝 화제의 중심이었다가 불과 한 달이 지나니 물결이 잠잠해진 데 대해 이 젊은이는 무척 속이 상한 듯 보였다.

한 해가 저물면서 TV마다 연말결산이 한창이다.
가요계도 예외가 아니다. 12월 들어 벌써 두 개의 큰 시상식이 TV로 중계되었다.

MBC에선 골든디스크상, SBS에선 서울가요대상. 예전에 비해 달라진 것이 있다면 방송사 자체 기획이 아니라 신문사 주최 행사를 중계한다는 사실이다.

무대에 선 면면들을 보니 가요세상의 변화는 역시 청룡열차만큼이나 속도가 빠르다.
후반기에 '사랑은 아무나 하나' 를 유행시킨 태진아가 자식뻘 되는 후배들 틈에 끼어있는 게 민망하게 느껴질 정도였다.

10년을 갓 넘긴 신승훈조차 쑥스러운지 뒷줄에 서서 연신 엉거주춤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40대라면 듣도 보도 못한 이름들이 많았을 것이다.

그들 중에는 벌써 몇 차례나 고별무대를 가졌던 이들도 수두룩하다.
언제부턴가 고별과 컴백이 마치 인기를 업그레이드시키는 수순으로 자리잡은 게 가요계의 이상한 풍속도다.

12월에 MBC는 두 명의 원로가수 공연을 방송했다.
물론 밤 12시가 넘은 느즈막한 시간이었다.
하나는 '고독한 러너' 라는 부제의 조용필 공연이었고 하나는 이미자 트리뷰트 공연이었다.
나는 살아오며 그들이 고별무대를 가졌다는 이야기를 들어본 기억이 없다.
당연히 컴백이라는 말도 듣지 못했다.

조용필은 30년 넘게, 이미자는 40년 넘게 꾸준히 노래를 불러왔다. 우루루 몰려나왔다가 언제 그랬느냐싶게 뿔뿔이 사라져 가는 그런 가수들이 아니다.

작위적인 덫을 놓아두고 거기서 살아남는 자들에게 상을 주는 서바이벌게임의 승자도 아니다. 대중의 사랑을 그야말로 무던히(질기게)받아온 가수들이다.

올해의 가수왕 이미자! 혹은 조용필! 하고 호명될 때 당사자는 물론 시청자도 함께 흥분했던 시절이 있었다.

정치가 우리를 배신한 세월에 비한다면 그들이 노래를 통해 대중을 위로한 자취는 그야말로 위대하다.

그들에게 TV는 작은 월계관이라도 씌워주어야 하지 않을까. 그동안 TV가 얼마나 그들을 우려먹었는가를 돌아본다면 자정 너머의 트리뷰트는 고작해야 금의야행이 아닌가 싶어 서운하다.

권위 있는 것은 가만히 있어도 권위적이다. 권위를 앞세우며 심리적 압박을 가하는 권위주의와는 다르다. 이들이 노래로 대중을 억압한 적이 있는가.

노래세상은 현실세상의 축약이다. 대중문화의 속성이 달면 삼키고 쓰면 뱉는다고들 하지만 과거의 감사를 까마득히 잊으면 곤란하다. 진짜 트리뷰트는 지금부터다.

주철환. 이화여대 언론홍보영상학부 교수
댓글 1개   추천 : 41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0, 손님 : 250 ]   방문자수 [ 어제 44282 / 오늘 8630 / 총 99247164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999 사진(1) 찍사 1481 2001/06/24
998 사진(2) 찍사 1487 2001/06/24
997 그 사랑 한이되어 오리지날포스터~~ ^^*(5) 찍사 1681 2001/06/24
996 드라마 제목 징크스 찍사 2395 2001/06/24
995 세계테너 빅3` 중계 시청률 꼴찌(5) 찍사 2169 2001/06/24
994 이야 좋겠다.....~~mt 애상 1507 2001/06/24
993 문화방송을 돌이켜 보며,,,,,,"서방투쟁은 끝까지 해야 한다"(6) 팬클럽운영자 1845 2001/06/24
992 우리 느긋하기로 해요~~ 역쉬 용필님이 짱이얏!!(16) heeyal 2011 2001/06/24
991 조용필 전국자체 팬클럽 弼무리 23호 회지중에서 찍사 1663 2001/06/23
990 수요예술무대`에 조용필님이 출연해서 이러는겁니까?(1) 찍사 1813 2001/06/23
989 공영방송과 한시민의 비애 찍사 1862 2001/06/23
988 '빅3' 테너 합동공연 시청률 저조 찍사 2154 2001/06/23
987 조용필 심야방송 시청율 보다 더 중요한 이유있다.(2) 홍제미나 2410 2001/06/23
986 어제 라됴 들으면서...(6) heeyal 2078 2001/06/23
985 우리민족은 왜이럽니까? 왜이런걸까요 이제 정말 더이상 할말을 잃었습니다..!!(4) 김광훈 1756 2001/06/23
984 ★★(꼭 필독바랍니다) SBS방송 관련 아주 중요한 정보★★(16) 김인경 2254 2001/06/23
983 *** 내일 있을 중요행사 공지입니다.***(5) 이미경 1804 2001/06/22
982 6월16일 운영자 모임 결과입니다.. 홍제미나 1728 2001/06/22
981 ★홍보결과★ 어느 기자로부터의 답장(16) 단발머리 1798 2001/06/22
980 '빅3테너' 공연 온나라가 시끌 찍사 2439 2001/06/22
979 SBS 2001년 6월25- 2001년 7월1일 T.V 편성표 찍사 1810 2001/06/22
978 우와~~~mbc ~~!!(오늘저녁 mbc편성표)(12) 찍사 2994 2001/06/22
▶▶▶ 잠잘 시간의 트리뷰트무대 결례 아닌지…(주철환님의 글(중앙일보에서..)(1) 찍사 1758 2001/06/22
976 각 신문사의 기자들 이메일 찍사 1597 2001/06/22
975 스트레스해소(지난번것 다시 올림)(2) 윤석수 1465 2001/06/22
974 오빠....저희들 이 맞지?...응...대답좀 해 제발..(1) 잘사라보세.. 1856 2001/06/22
973 sbs 열린TV 시청자 세상에 ...(2) 윤석수 1863 2001/06/22
972 오빠..ㅇ..여기 게시판만 보지 말구...쩌기..낙서장도 ...함 봐.. 싸라......몬 1544 2001/06/22
971 ★필독★ 서방투쟁 타 언론에 홍보합시다,(9) 단발머리 1831 2001/06/22
970 오늘, 내일 음악방송 쉽니다~~ㅠ.ㅠ.(8) 김확수 1551 2001/06/22
969 sbs 방송 Fax번호 윤석수 1718 2001/06/22
968 경주모임(2) 이상보 1510 2001/06/22
967 카드(1) *** 1607 2001/06/21
966 '3대 테너' 공연 보러 일본관광객 속속 입국 --+ 찍사 2648 2001/06/21
965 '세계 3대 테너' 공연, 음향에만 30億원 투입 찍사 2791 2001/06/21
 
 페이지 [ 1550 / 1578 ], 게시물 [ 오늘 0 / 총 55214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