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생복한설명절 보내세요 글구빨리만나는... [21.02.10]
  • 시래기 :: 오빠~~~새해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한모습으로 빨리 볼수 있길... [21.02.08]
  • 오박사 :: 용필님에 대한 좋은 소식 공유해요^&^ [21.02.05]
  • 오박사 :: 이곳은 경남 창원이에요~~! [21.02.05]
  • 오박사 :: 위.탄에 가입한지는 20년이 넘었네요 글쓰기는 오늘 처음 ... [21.02.05]
  • 오박사 :: 이제 팬클럽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싶어요 이전에는 윤현우님... [21.02.05]
  • 오박사 :: 댓글 쓰기는 오늘 처음 반가워요 [21.02.05]
  • 오몽돌 :: 닉네임을 변경했는데 그대로 이네요 [21.02.05]
  • 오몽돌 :: 위.탄에 가입한지도 어언 20년 중2때 부터 지금까지 가수... [21.02.05]
  • 둥굴레 :: 벌써 1월도 다 지나가고 있네요. 잘 지내시는지요? 팬으로... [21.01.27]
  • 용용2 :: 오빠!!많이춥네요 건강 잘 챙기시구요 넘 보고 싶어요~ [21.01.06]
  • 조용필오빠짱 :: 팬님들 건강들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세요 ~~~ 용필오... [21.01.04]
  • 조용필오빠짱 :: 팬님들 건강들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세요 ~~~ [21.01.04]
  • 조용필오빠짱 :: 팬님들 건강들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세요 ~~~ [21.01.04]
  • 탈출소녀 :: 신축년에도 오빠와위탄모두 행복하시길~보고 싶어요♡♡ [20.12.31]
  • 용용2 :: 2021년에는 오빠공연 공연장에서 함께하는 행복한 한해 날... [20.12.25]
  • 연꽃마을새댁 :: 잘 지내시는지요. 너무 보고싶습니다. [20.12.25]
  • 애수 :: 2021 오빠 달력보며 손꼽아 기다립니다~건강 잘 챙기셔요... [20.12.23]
  • younghi :: 오빠♡ 건강하시죠? 엄청~ 보고싶어요^^ [20.12.17]
  • 탈출소녀 :: 오빠!날씨가 춥네요^^감기 조심하세용~보고 싶네요.진짜♡♡ [20.11.29]

헬렌켈러 그녀도‘창밖의 여자’였다
작성자 : 찍사 조회 : 2167 | 작성일: 2001/07/07 [10:58]
경향신문에서......
헬렌켈러 그녀도‘창밖의 여자’였다







위인전속의 고결한 여인. 듣지도 보지도 말하지도 못했던 3중장애인. 그러나 그녀는 한사람의 가슴을 울리며 그의 손에 이끌려도 피행각을 벌이게 할 정도로 사랑에 과감했고, 그 추억을 ‘검은파도에 싸인 작지만 기쁨이 넘쳐나는 섬’으로 표현할 만큼 여자로서의 정열을 간직하고 있었다. 신화로 포장된 헬렌 켈러의 삶이 깨지는 순간 하지만 한 인간으로, 여성으로 가감없이 진실로 가까이 오는 이면의 기쁨이 있다.


지난 62년 제작된 영화 ‘기적을 일으킨 사람’(The Miracle Worker)을 기억하는 이들이 적지 않을 것이다. 어린 헬렌 켈러(패티 듀크 분)가 펌프에서 쏟아지는 물을 만지며 “무-무-”라고 소리치고, 옆에 선 가정교사 애니 설리번(앤 밴크로프트 분)이 ‘물(water)’이란 단어를 헬렌의 손바닥에 써주는 장면은 압권이었다.


볼 수도 말할 수도 들을 수도 없던 삼중 장애인 헬렌이 난폭하고 자기중심적인 어둠의 세계에서 탈출해 드디어 빛의 세계, 이성의 세계로 나오는 순간이었으니.


그러나 미국 전기작가 도로시 허먼이 쓴 ‘헬렌 켈러-A Life’(이수영 옮김·미다스북스)에서 이런 눈물과 감동의 드라마만을 찾는다면 곤란하다. 허먼은 4년간 헬렌의 고향 앨라배마와 애니 설리번의 모교 퍼킨스 학교 등을 찾아다니며 수많은 사람들을 취재한 끝에 헬렌과 설리번을 ‘신화’의 감옥으로부터 해방시켰다.


천재이자 성녀로만 알려져온 헬렌은 그 뒤편에 숨겨진 다양한 면모를 이 책에서 고백한다. 그는 기적을 일으킨 장애인이었지만 동시에 뛰어난 작가이자 연사(演士)였고 무대와 스크린에도 등장할 만큼 다재다능했다.

사회주의에 심취한 진보운동의 전사임을 매카시즘의 한가운데에서 숨기지 않은 점은 가장 놀랍다. 헬렌은 이 시대에 가장 위대한 사람 세명으로 레닌과 에디슨, 채플린을 꼽고 자본주의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쓸모보다 목숨이 길다”고 대답한다. 매카시 광풍의 희생자 신세를 면한 것은 오직 장애인이기 때문이었다.


세계인들은 헬렌을 위인전 속의 고결한 삶에 가둬두려 했지만 그도 사랑과 결혼을 바랐던 평범한 여자였다. 헬렌은 자기 분신과도 같은 설리번 선생까지 버리고 비서였던 피터 페이건과 함께 도피를 꿈꿀 만큼 사랑에 과감했다. 후에 그는 이렇게 술회한다. “그 짧은 사랑은 내 삶에서, 검은 파도에 둘러싸인 작지만 기쁨이 넘쳐나는 섬으로 두고두고 남을 것이다. 내가 누군가에게 사랑과 욕망의 감정을 불러일으켰다는 사실이 정말 기쁘다. 사랑한 것은 잘못이 아니다. 형편이 좋지 않았을 뿐”이라고.


고귀한 희생과 헌신의 대명사로 여겨져 온 애니 설리번 역시 겹겹이 싸인 다층적 내면세계의 소유자였음이 낱낱이 드러난다. 그가 헬렌의 가정교사로 온 것은 높은 사명감 때문이라기보다는 25달러의 월급에 끌려서였다. 탁월한 지성과 끈기가 그를 ‘위대한 교사’로 만들었다면, 어둡고 변덕스러운 심리상태는 존 메이시와의 결혼생활을 불행으로 이끌고 만다.

헬렌과 애니의 50년에 걸친 관계 역시 한마디로 말하기에는 복잡 미묘하다. 두사람이 서로를 지극히 사랑하고 의지했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하지만 애니의 헌신 속에 명예욕이 섞여 있었다는 점을 부인하기 어렵고, 애니는 헬렌에게 수수께끼 같은 사람이자 비밀 많은 여자였다. 두사람 관계의 본질이 무엇이었는지는 지금도 베일에 가려 있는 셈이다.


애니와 헬렌이 나눈 사랑에 대해 저자가 내리는 정의는 조금 냉정하다. “제약이 있는 세상에 갇혀 남의 손길을 필요로 했기 때문에, 헬렌은 애니에게 변함없는 사랑을 줄 수 있었다. 애니가 오래 전에 알았듯이, 헬렌은 스스로 독립적인 삶을 살 수 없었다. 그래서 두사람은 둘이 아닌 하나였다”고.


헬렌 켈러처럼 삼척동자들도 아는 인물의 평전을 새삼스레 읽는 이유가 어디에 있을까. 그것은 ‘깨지는 아픔’ 나아가 ‘깨지는 기쁨’을 누리기 위한 것일 게다.


깨지는 것은 말할 것도 없이 고정관념이고 선입견이다. 움직이지 않는 인식의 틀은 부서져야 하고 부서진 인식의 틀은 다시 새로운 시각으로 메워져야 한다. ‘헬렌 켈러-A Life’는 그런 의미에서 읽을 값어치가 있다.


/김민아기자 makim@kyunghyang.com/




최종 편집: 2001년 07월 06일 21:07:06




말꼬랑쥐~~


[대전/충남]천안에 "하숙생" 노래비 제막   광고

동아일보

가수 최희준씨가 부른 ‘인생은 나그네길’로 시작되는 ‘하숙생’노래비가 충남 천안시 삼용동 천안삼거리공원에 세워져 7일 제막된다.하숙생은 천안시 입장면 출신인 고 김석야(金石野·2000년 사망)씨가 천안삼거리를 배경으로 지은 노래로 천안문화원이 700여만원을 들여 건립했다.


댓글 0개   추천 : 109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1, 손님 : 288 ]   방문자수 [ 어제 78243 / 오늘 3425 / 총 105611060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1187 경주 M.T 때 찍은사진 2(8) 권일진 1624 2001/07/09
1186 경주 M.T 때 찍은 사진입니다...^^ 1 권일진 1571 2001/07/09
1185 ........보거나 말거나......(26) 김미주 3045 2001/07/09
1184 9일 낮 방송 개인사정으로 쉽니다~~(냉무) 김확수 1499 2001/07/09
1183 정미정의 추억 그리고 노래 찍사 1928 2001/07/09
1182 왕십리 가요제 대상 박혜영 "꿈만 같아요" 찍사 2626 2001/07/09
1181 가수 성시경님...... 찍사 1699 2001/07/09
1180 다시 듣고 싶어요(자료좀 구해주실분)(3) 친구 1554 2001/07/09
1179 드림팀모임..횡설수설..(6) 권일진 1764 2001/07/09
1178 첫만남(13) 김정현 1666 2001/07/09
1177 필님노래중"비련"은 가곡이었다?...(5) 조용필세상 1913 2001/07/08
1176 주영팔님을 비롯한 이상한 글 올리시는 분들께(5) 토마 1625 2001/07/08
1175 ""비지스 노래 가사 논하라" - 英 케임브리지 대학 기말고사 찍사 3822 2001/07/08
1174 조용필님 결혼식때 사진2(2) 찍사 1700 2001/07/08
1173 조용필님 결혼식때 사진1(3) 찍사 1717 2001/07/08
1172 대전 모임~~~!!(5) 찍사 1504 2001/07/08
1171 [RE] 대전 모임~~~!! 이상보 1586 2001/07/09
1170 표현의 자유???(2) 하나 1571 2001/07/08
1169 제가경솔했던것같습니다-많은의견을듣고보니반성하게되었습니다.(4) 주영팔 1615 2001/07/08
1168 [RE] 누구를 속이려 하는가... 좋은세상 1502 2001/07/08
1167 왜여성들은그의노래를좋아하는가 김만섭 1723 2001/07/08
1166 많은사람의 성워녹에 모임 잘 끝났습니다!!(1) 민족의 태양신 1770 2001/07/08
1165 정모를다녀와서(3) 임명기 1561 2001/07/08
1164 악의적이고 수준미달인 글들...(4) 윤석수 1562 2001/07/08
1163 [RE] 그 사람 누군지 다 알아요...(3) 좋은세상 1561 2001/07/08
1162 뭐 이런사람이 다 잇는지???(5) pax1950 1654 2001/07/07
1161 내 인생에서 가장 잘한 일!!(3) 진(이명진) 1735 2001/07/07
1160 전부팬(15) 행동대장 1608 2001/07/07
1159 [RE] 내용 무 머시마 1517 2001/07/07
1158 머시마들도 마이조아한다 머시마 1872 2001/07/07
1157 오빠 건강하세요 수정이 1621 2001/07/07
1156 뉴스보이...와 조용필(4) 홍제미나 1797 2001/07/07
1155 인터넷과 통신의 여러 모임들,...과 조용필(4) 홍제미나 1570 2001/07/07
1154 주영팔님글 토론실로 옮깁니다(1) 토마 1764 2001/07/07
1153 사이버 가수 아담!! 찍사 2897 2001/07/07
 
 페이지 [ 1547 / 1580 ], 게시물 [ 오늘 0 / 총 55297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