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용용2 :: 오빠와 더불어 무한 감동의 2020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20.02.26]
  • 조미 :: 오늘은 좋은날이네요~생신 축하드립니다,~()~ [20.02.26]
  • 탈출소녀 :: 오빠!!안녕 하시죠? 생일 축하드려요^^♡♡♡ [20.02.26]
  • 둥굴레 :: 오빠 몸 조심하시고요 항상 건강하세요. 오빠 정말 보고 싶... [20.02.22]
  • 곤지암 :: 오빠안녕하세요 잘계시죠~~오빠께서도 눈오는거보고계시겠지요 ... [20.02.17]
  • 탈출소녀 :: 오빠!!잘지네고 있지요? 울~모두 만날수 있죠^^ 소망 해... [20.02.11]
  • 조미 :: 많이많이보고싶네용~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20.01.25]
  • 조미 :: 영원한 우리들의오빠 잘지네시죠? [20.01.25]
  • 곤지암 :: 오빠 설 명절 가족들과 행복하게 보내세요♡♡감기도조심하세요 [20.01.25]
  • 흰짱구 :: 오빠~! 새해 복 많이 많이 받으시고 항상 강건하시길 기원... [20.01.13]
  • 애수 :: 오빠~~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행복한 일들 많이 생기시... [20.01.07]
  • 애수 :: 오 [20.01.07]
  • 애수 :: 오 [20.01.07]
  • 곤지암 :: 새해 복많이받으세요 오빠많이많이 보고싶어요 감기조심하세요... [20.01.07]
  • 마카롱 :: 새해에는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20.01.07]
  • 햇살가득 :: 모두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20.01.01]
  • 상상초월 :: 오빠~ 건강하신지요.새해 복 많이받으시고 매일매일 웃으... [20.01.01]
  • 용용2 :: 오빠와 더불어 무한 감동의 2020년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19.12.31]
  • 가을 동화 :: 올만에 들어옵니다 모두 건강 하시구요 복많이 받으세요 [19.12.30]
  • 조영경 :: 안녕하세요 팬클럽가입했어요 만나서 반갑습니다 ^^ [19.12.30]

‘보헤미안 랩소디’ 같은 한국형 음악영화는 없나?
작성자 : 이숙영 조회 : 1485 | 작성일: 2019/01/11 [09:19]
주소복사 :

이미지




 원본보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음악과 영화’의 융합 아직은 미숙
조용필·김광석 소재 영화 나올 수도


“20대, 팬덤 그리고 입소문!” 멀티플렉스 극장 체인 CJ CGV가 분석한 지난해 영화시장의 굵은 흐름이다. CGV는 지난해 12월 영화산업 미디어포럼에서 10월 자사 회원 1081명을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하며 지난해 한국 영화산업이 “20대와 팬덤, 입소문”의 힘에 기댔다고 설명했다. 그룹 퀸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그 뚜렷한 증거가 된다. 입소문의 확산과 그에 힘입은 20∼30대 중심의 폭넓은 관객층, 그들의 감성에 다가간 마케팅 전략 등이 어우러져 ‘보랩 열풍’을 이끌어내며 1000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영화를 무려 네 번이나 봤다는 20대 대학생의 시선은 이를 방증한다. 한국 음악영화의 부재에 대한 아쉬움 속에서 향후 가능성도 내다본다.

‘원스’ ‘라라랜드’ ‘맘마미아’ ‘위플래쉬’ ‘레미제라블’ ‘비긴 어게인’….

최근 10년 사이 한국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은 음악영화 혹은 뮤지컬영화의 목록이다. 사랑과 혁명과 우정과 꿈을 노래하며 적지 않은 관객의 감성에 다가간 작품들이다.

하지만 목록 안에 한국영화는 없다. 한국영화는 연간 1억명이 넘는 관객을 불러 모으며 다양한 장르와 스토리로 관객의 지지를 얻어왔지만, 유독 음악을 전면에 내세운 음악영화와 뮤지컬영화는 아직 대중성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2000년대 초반 뮤지컬영화 ‘헤드윅’을 수입하고, ‘라디오 스타’ ‘즐거운 인생’ ‘변산’ 등을 연출하며 음악을 스토리의 중요한 바탕으로 삼았던 이준익 감독은 “음악영화는 음악과 영화를 융합하는 것인데, 우린 아직 그것에 미숙하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과 영화의 세련된 조화, 드라마 작법, 연출 감각 등에서 여전히 미흡한 점이 많다”고 부연했다.

‘와이키키 브라더스’를 지나 ‘건축학개론’으로 1990년대 인기곡인 그룹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을 환기시킨 제작사 명필름의 심재명 대표도 “본격적인 음악영화 제작에 대한 시도가 부족했다”고 짚었다. 심 대표는 “그동안 음악영화 혹은 뮤지컬영화의 완성도가 낮았던 것도 사실이다”면서 “조용필, 들국화, 김광석 등 폭넓은 대중성을 확보한 음악적 자산이 풍부해 이야기의 완성도를 갖춘다면 충분히 소구할 수 있는 장르이다면서 향후 대중적 정서를 갖춘 한국 음악영화가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그는 ‘보헤미안 랩소디’가 싱얼롱 상영 등을 통해 입증한 것처럼 음악적 감성을 생생히 전달할 수 있는 첨단의 음향시설을 갖춘 상영관이 늘어나 “음악영화를 만드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여수 기자 tadada@donga.com


기사출처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01804


댓글 8개   추천 : 0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0, 손님 : 174 ]   방문자수 [ 어제 44704 / 오늘 4084 / 총 86125438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54546 이제서야 뒤늦게 <조용필의 음악세계>를...(2) 해질무렵 1517 2019/02/10
54545 조용필님을 위한 자작시를 만들어 봤습니다. (13) 감동만이해법이다 1408 2019/02/09
54544
2019년 상반기 후원금 공지
(72)
친구토토 6657 2019/01/31
54543 오빠의 지난 친필 메세지중에서...(15) 벚꽃나무 2482 2019/02/08
54542 지역방 운영에 관한 세칙 공포 윤병걸 781 2019/02/08
54541 1985년을 어떻게 기억하시나요?(10) 해질무렵 2038 2019/02/08
54540 설이 아닌 영국에서 오빠 포스터 걸고 행복해 하고 있어요.(19) 꽃돼지 2167 2019/02/06
54539 설날 밤 홍콩 가수 겸 배우 알란 탐 님께서 부르신 친구여 지역라디오방송에서 선곡(1) 청춘시대(상현) 1024 2019/02/05
54538 新포커스클립 열 다섯번째 이야기(15) 낙엽의연기 1928 2019/02/03
54537 [2019 설특선]조용필 & 뮤직파티 공연실황(1993)(19) 낙엽의연기 2472 2019/02/03
54536 오빠보고싶어올립니다(13) 박성순 1860 2019/02/01
54535 행복한 설 명절 보내세요(39) 이숙영 1853 2019/02/01
54534 내게 이런 날이 올까요?.... (27) 임재근 2145 2019/02/01
54533 일본 발매 앨범 CD 처음으로 구입!(7) 해질무렵 1306 2019/01/31
54532 조용필오빠가 생각나네요.(5) 조아용,필가득 1434 2019/01/31
54531 2019년 운영진 워크샵 결과 보고(44) 월남치마 2963 2019/01/30
54530 국경없는 포차 보시나요?(9) 목마름 1824 2019/01/31
54529 집정리를 하다가 나온 아리송한 제목의 책 한 권(9) 해질무렵 1786 2019/01/30
54528 박보검 Bounce(22) 윤병걸 2528 2019/01/29
54527 위대한탄생 몇 멤버 근황(?) - 세션 참여 (5) 해질무렵 2411 2019/01/29
54526 새타령,남원산성(1982)/조용필 댄스특강(1988)(12) 이숙영 1541 2019/01/28
54525 미로탈출게임1탄[당첨자발표](56) 이숙영 2156 2019/01/28
54524 한국화 & 주현미가 부른 일편단심 민들레야(5) 노양신 1782 2019/01/28
54523 2019년 운영진 워크숍 잘 다녀왔습니다(36) 윤병걸 2365 2019/01/27
54522 대만.전설가수..등려군이부른..돌와와요부산황에(3) 1093 2019/01/27
54521 오늘 KBS2TV 잼라이브에 필님 노래가~~(6) 아리랑꿈 1941 2019/01/25
54520 계절은 겨울인데 봄이온듯(26) 경경자 2312 2019/01/24
54519 라이브 앨범을 들으며 깨달은 것(4) 해질무렵 1483 2019/01/24
54518 냥 궁금해서요 ㅎ(8) 다필부 1742 2019/01/24
54517 오랜만에 부산 해운대 바다에 가서 일출 모습을 봤습니다...(14) 노양신 1510 2019/01/23
54516 박물관 자료들(5) Joyp 1494 2019/01/23
54515 유튜브에 있어서 올립니다(7) 박성순 1759 2019/01/23
54514 위탄 슬로건(5) 귀요미 바운스 1432 2019/01/22
54513 ▶◀안성기님 부친상(19) 좁은문 3971 2019/01/21
54512 틀린 그림 찾기(당첨자 발표)(66) 이숙영 2584 2019/01/19
 
 페이지 [ 14 / 1572 ], 게시물 [ 오늘 0 / 총 55001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