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오빠마음 :: 오빠 Thanks to you 음원좀 풀어주세요 ♡♡♡ [20.10.20]
  • 오빠마음 :: 여기를 또... 오빠그리워 한참 슬퍼지겠구나...ㅠㅠ [20.10.20]
  • younghi :: 무척이나 보고싶어요. 오빠~ 건강하세요! [20.10.11]
  • 탈출소녀 :: 코로나로장마로 모두 힘든시간 보내고 있지요~우리 다함께 ... [20.09.07]
  • 趙성희(pilfan) :: 오전 11시부터 11집 15집 17집 함께 들어요^^ [20.09.03]
  • 둥굴레 :: 오빠 너무 보고 싶습니다. [20.08.27]
  • 용용2 :: 오빠! 늘 강건하셔요.. [20.08.19]
  • 양현주 :: 용필오빠를 TV에서 볼수 있다면... [20.08.15]
  • 그린비 :: 오빠 목소리를 듣고 싶네요 공연은 언제쯤이나 하게 될런지요... [20.07.21]
  • 조용필오빠짱 ::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 [20.07.19]
  • 전무후무넘사벽 :: 오랫만에 모나리자 기타커버로 다시 인사드립니다 [20.07.15]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잘계시죠 정말많이많이 보고싶습니다... [20.06.10]
  • 흰짱구 :: 오빠! 항상 강건하셔요.... [20.05.29]
  • 애수 :: 오빠!!!건강히 잘~~지내고 계신거지요?보고 싶어용^^아프... [20.05.28]
  • 탈출소녀 :: 모두 안녕들 하시죠?코로나로 긴 기다리는 아픔으로 수행중 ... [20.05.21]
  • 환 :: gkdtkd rjsrkdgktlqrlfmf ~~~엥? 영어... [20.04.29]
  • 용용2 :: 오빠.. 아침저녁으로는 쌀쌀하네요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 [20.04.13]
  • 용용2 :: [20.04.13]
  • 탈출소녀 :: 오빠 보고싶네요.너무 많이~모두 힘들 내고 있지요~건강 하... [20.04.02]
  • 둥굴레 :: 오빠 보고 싶습니다. 잘 지내고 계신지요? 늘 건강하세요:... [20.03.28]

[틈새강자] 콜라·사이다 틈바구니서 우뚝 선 37살 맥콜
작성자 : 이숙영 조회 : 1843 | 작성일: 2019/07/18 [14:48]
주소복사 :

국내 토종 보리 탄산음료 맥콜이 37살을 맞았다. 기존 탄산음료 강자인 콜라와 사이다의 틈새를 '건강음료' 콘셉트로 파고들어 장수상품으로 자리 잡은 결과다. 국내 최초 보리 탄산음료로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맥콜은 일본에서 엔화를 벌어들이는 수출 역군이기도 하다.



◆맥콜, 국내 최초 보리 탄산음료…조용필 효과로 '홈런'

맥콜은 국내산 보리를 원료로 사용한 국내 최초 보리 탄산음료다. 탄산음료지만 비타민C 함유량이 높다는 게 특징이다. 250㎖ 기준으로 비타민C는 75mg이 들어가 있다. 비타민B1 0.8mg, 비타민B2 0.9mg도 각각 포함돼 있다. 비타민C의 함유량은 레몬에이드보다 26배나 높다.


맥콜의 탄생은 박정희 정권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맥콜을 만든 주역은 농어촌개발공사(현재 농수산식품유통공사)다. 1970년대 후반 식량 자급률이 높아지면서 보리가 남아돌자 정부는 농가 소득을 보전하기 위해 보리 소비 진작책을 전개한다. 보리 소비를 위해 농어촌개발공사는 1979년 보리 탄산 개발에 성공했다.


농어촌개발공사는 상품화를 위해 여러 음료회사를 찾았지만, 일화만이 보리 탄산의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보리 탄산음료가 한국 탄산음료 시장에서 확고한 위치를 잡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였다. 제약회사로 출발한 일화는 당시 일화생수 주식회사와 합병한 후 음료 사업을 전개하던 차였다.

1982년 7월21일 처음 시장에 등장한 맥콜은 초반에는 냉대를 받았다. 사이다와 콜라가 탄산음료 시장을 꽉 잡고 있던 만큼, 보리탄산이 대중에게 생소했기 때문이다.


초기에는 목욕탕에서 남성들이 맛보고 '개운하다'는 평가로 '건강드링크'로 입소문을 탔다. 이후 맥콜은 소비자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1984년 건강음료라는 점을 강조하며 변신에 나섰다.


'고향의 맛 맥콜'이라는 카피를 내세우고 용량도 200㎖, 340㎖, 640㎖로 다양화했다. 건강을 앞세운 콘셉트는 통했다. 초도물량이 5만병에 그쳤지만 1985년 8월 당시에는 한 달간 700만병의 판매실적을 올렸다. 당시 맥콜이 전체 음료 시장 점유율은 15.7%에 달했다. 국내 탄산업계에 양대 산맥이었던 콜라와 사이다의 구도를 무너뜨린 결과였다.


여기에 맥콜은 가수 조용필을 기용한 광고로 인기에 불을 붙였다. 일화는 1986년 가수 조용필과 그의 팬클럽 6000명을 섭외해 1분짜리 TV 광고를 만들었다. 당시 조용필의 모델료는 한국 광고 사상 최초로 1억원에 달했다. 회사는 맥콜 광고를 위해 88 올림픽 경기장까지 빌려 뜨거운 콘서트 현장을 광고로 담아냈다.


음료 광고보다 조용필 뮤직비디오에 가까운 광고에 회사 내부에서는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젊은층에게 맥콜을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맥콜 광고 속 조용필은 "젊음의 갈증은 맥콜로 풀자"며 젊은층에게 '우리는 맥콜세대'라고 강조했다. 이는 매출 증가로 이어졌다. 조용필 광고 효과에 1985년 53억원에 그쳤던 매출은 900억원을 폭증했다. 다음해인 1988년 매출액은 1400억원으로 더욱 뛰었다.


[이후 생략]


기사출처

https://www.hankyung.com/economy/article/201907170507g


댓글 10개   첨부파일 (1) 추천 : 0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0, 손님 : 218 ]   방문자수 [ 어제 58879 / 오늘 23675 / 총 97672349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54820 신곡은 언제 나올까요??(1) YPguy 1608 2019/08/24
54819 조용필 키즈, 윤한결의 자랑스러운 수상 소식 (63) 이상희 3742 2019/08/21
54818 오랜만에 왓어요~(8) 보리사자 1407 2019/08/20
54817 Cultura 드뎌 샀어요~~^^(1) 하얀꽃들 1122 2019/08/19
54816 현재 우리 대한민국은(5) 베고니아화분 1877 2019/08/18
54815 뽀빠이 필님~(3) 해질무렵 1585 2019/08/18
54814 부경방 8월 정모합니다~~(49) 이남숙 2726 2019/07/18
54813 2019 조용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노래경연 (4) 별이세개 1584 2019/08/17
54812 Tvn 유퀴즈에서 ~~~(1) 弼미주50 1381 2019/08/16
54811 [서울방] 8월 정기모임 합니다(37) PIL앓이 2604 2019/08/08
54810 광복절에 만난 오빠♡~(4) younghi 2151 2019/08/15
54809 유희열의 스케치북 - 미지의 세계 (소찬휘X김경호X박완규) (5) 느낌아니까 1840 2019/08/10
54808 얼마 만에 잡지 표지 모델로 등장하신 건가요!(7) 해질무렵 2609 2019/08/09
54807 명해ㅡ세이입니다(1) 오빠사랑합니다 1627 2019/08/06
54806 오늘받았어요(1) 오빠사랑합니다 1653 2019/08/06
54805 제3회 위탄슈스케-인기상 공연실황(5) 낙엽의연기 1665 2019/08/05
54804 월간 문화전문지 쿨투라 8월호 테마가수 (23) 윤병걸 3917 2019/07/31
54803 오늘아침에 티비에서 오빠노래나왓어요^^(5) 곤지암 2339 2019/07/31
54802 기다리지(6) 베고니아화분 2025 2019/07/29
54801 이태윤님 유튜브채널 개설했네요(2) sustin 2367 2019/07/25
54800 저스티스(1) 목마름 1608 2019/07/24
54799 오을 복면가왕 방어전 나이팅게일 (1) sustin 1892 2019/07/21
54798 필님에게 5곡 이상의 곡을 준 작곡가들 (8) 해질무렵 1980 2019/07/21
54797 2019년 구미MT 슈스케에 참여한 사자후입니다.슈스케 동영상은 없나요?(3) 사자후(광욱) 1156 2019/07/20
54796 최희선의 한여름밤의 콘서트(11) 이숙영 2372 2019/07/14
▶▶▶ [틈새강자] 콜라·사이다 틈바구니서 우뚝 선 37살 맥콜(10) 이숙영 1843 2019/07/18
54794 “여행을 떠나요” 부산시립합창단 특별연주회 ‘2019 썸머 판타지’(8) 이숙영 1225 2019/07/18
54793 가수 이용이 부른 여행을 떠나요(8) 노양신 2079 2019/07/16
54792 '제목'이 멋진 곡들 (완전 개인 취향~)(4) 해질무렵 1443 2019/07/16
54791 엄마와 추억이 담긴 SONG! 류수정-BOUNCE?(조용필)(2) 파인니들 1356 2019/07/15
54790 삼복더위 & 초복에는 삼계탕....모임 후기....^^(9) 비련효숙 1348 2019/07/15
54789 나는 어떤 유형의 팬일까?(18) 이숙영 1723 2019/07/15
54788 오래도록 기억하고 싶은 순간들..(15) 대박영자 2151 2019/07/13
54787 외국인도 좋아하는 오빠의 voice...(10) 꽃돼지 1952 2019/07/13
54786 제53차 정기모임 MT<구미 해평수련관> 스케치(34) 이숙영 2187 2019/07/13
 
 페이지 [ 12 / 1578 ], 게시물 [ 오늘 0 / 총 55205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