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생복한설명절 보내세요 글구빨리만나는... [21.02.10]
  • 시래기 :: 오빠~~~새해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한모습으로 빨리 볼수 있길... [21.02.08]
  • 오박사 :: 용필님에 대한 좋은 소식 공유해요^&^ [21.02.05]
  • 오박사 :: 이곳은 경남 창원이에요~~! [21.02.05]
  • 오박사 :: 위.탄에 가입한지는 20년이 넘었네요 글쓰기는 오늘 처음 ... [21.02.05]
  • 오박사 :: 이제 팬클럽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싶어요 이전에는 윤현우님... [21.02.05]
  • 오박사 :: 댓글 쓰기는 오늘 처음 반가워요 [21.02.05]
  • 오몽돌 :: 닉네임을 변경했는데 그대로 이네요 [21.02.05]
  • 오몽돌 :: 위.탄에 가입한지도 어언 20년 중2때 부터 지금까지 가수... [21.02.05]
  • 둥굴레 :: 벌써 1월도 다 지나가고 있네요. 잘 지내시는지요? 팬으로... [21.01.27]
  • 용용2 :: 오빠!!많이춥네요 건강 잘 챙기시구요 넘 보고 싶어요~ [21.01.06]
  • 조용필오빠짱 :: 팬님들 건강들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세요 ~~~ 용필오... [21.01.04]
  • 조용필오빠짱 :: 팬님들 건강들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세요 ~~~ [21.01.04]
  • 조용필오빠짱 :: 팬님들 건강들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세요 ~~~ [21.01.04]
  • 탈출소녀 :: 신축년에도 오빠와위탄모두 행복하시길~보고 싶어요♡♡ [20.12.31]
  • 용용2 :: 2021년에는 오빠공연 공연장에서 함께하는 행복한 한해 날... [20.12.25]
  • 연꽃마을새댁 :: 잘 지내시는지요. 너무 보고싶습니다. [20.12.25]
  • 애수 :: 2021 오빠 달력보며 손꼽아 기다립니다~건강 잘 챙기셔요... [20.12.23]
  • younghi :: 오빠♡ 건강하시죠? 엄청~ 보고싶어요^^ [20.12.17]
  • 탈출소녀 :: 오빠!날씨가 춥네요^^감기 조심하세용~보고 싶네요.진짜♡♡ [20.11.29]

'걷고 싶다'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
작성자 : 수원지기 조회 : 1175 | 작성일: 2021/01/28 [17:36]
주소복사 :

정말 오랜만에 글 올립니다.


임영웅이 부른 '걷고 싶다"에 대한 반응과 화제가 만발해서 이와 관련된 글을 올려봅니다.

저도 처음 미스트롯부터 미스터트롯까지 반은 미쳐서 꼭 시청하는 광팬이 되었습니다.

사실은 현대사에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전인류의 전쟁대상인 코로나 전염병 사태가 가져온 아이러니입니다.

코로나로 조용필님 공연도 못보고 팬클럽 모임도 없고 지인이나 단체 모임도 못하고 여러가지 제약이 따르는

요즈음 답답함과 우울함을 달랠 수 있는게 어쩌면 미스트롯이나 미스터트롯 밖에 없었을지도 모릅니다.

많은 국민들의 시청율도 그 때문이기도 하구요...


본론으로 들어가서 저는 임영웅이 부른 '걷고 싶다'를 사랑의 콜센타에서 처음 들었을 때에 아주 감명

깊게 들었습니다. 조용필님이 부른 원곡과 전혀 다른 분위기나 색깔로 또 다른 감명과 느낌을 받았습니다.  

반대로 임영웅의 '일편단심 민들레야'는 그 특유의 시대적 분위기나 슬픔을 제대로 표현하지 못했다고 

개인적으로 평가했습니다. 같은 가수라도 노래하는 곡에 따라서 생각이나 평가가 다를 수 있습니다.

 

임영웅이 부른 노래 '걷고 싶다'에 대한 유튜브 댓글 반응을 보면 호평 일색입니다.

이를 통해 조용필님의 원곡도 일부러 함께 듣게 되었다는 분들, 원곡이 조용필님의 곡이라는 사실을 새롭

게 알게 된 젊은 세대들, 조용필님의 팬이면서 처음 알게 된 곡이라는 분들 등 등..

임영웅의 노래에 대한 호평은 댓글에서도 알 수 있듯이 주로 젊은 층이 주류라고 생각됩니다.

이런 이유는 임영웅만의 특유의 창법과 감성적인 목소리 때문에 담백하면서도 은은한 느낌의 노래가

당연히 중년층은 물론 특히 젊은 층에게 다가왔을 것은 뻔한 것입니다. 

우리 팬클럽 세대나 그 이상의 연령층에서는 당연히 어렵게 살아온 시대적 배경이나 삶의 무게 등으로

당연히 조용필님의 애절하면서도 절절한 목소리와 창법이 더 어울리는 것은 너무도 당연할지도 모릅니다.

댓글 반응들을 많이 분석해보니 임영웅을 좋아하는 팬들도 조용필님의 노래도 듣고 절절한 슬픔을 노래한

깊이가 남다르다는 반응들이 많고, 가끔은 너무 슬퍼서 계속 못 듣겠다는 분들도 있고, 분위기가 전혀

다른 느낌의 노래들이 전부 좋다고 평가하시는 분들도 꽤 있었습니다.  

서로 다른 특유의 목소리나 창법은 명곡이라도 사람마다 취향이 다른 개인적 호불호의 문제이기 때문에

모두 존중해 줘야할 의견이라고 봅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임영웅으로 인해서 조용필님의 가려진 명곡 '걷고 싶다'가 새롭게 조명을 받고 있으므로

조용필님의 팬의 한사람으로서 아주 기쁘고 고무적이라는 사실입니다.

예전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가 팬들사이에서만 명곡으로 존재하다가 박정현이 그 노래를 부른 이후로

전 국민에게 알려졌듯이 말입니다.

아무리 명곡이라도 국민들이 모르고 지나가면 이 보다 안타까운 일은 없다고 봅니다.

어떤 계기가 되었든 흑묘백묘 따질 사항이 아니라 조용필님의 숨은 명곡이 전 국민들에게 알려지는 사실

보다 중요한 명제는 없다고 봅니다. 


사실 19집 발매시 'Bounce'와 'Hello'가 크게 인기를 끄는 바람에 '걷고 싶다'가 가려진 부분도 있습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19집 대표곡 2곡이 전혀 새로운 통통튀는 음악과 창법으로 젊은 층까지 사로 잡았듯

이 만약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와 유사한 창법이나 조금 부드럽고 은은한 창법을 구사했다면 그 당시에

혹시 젊은 층에게도 이 노래까지도 어필하지 않았을까 하는 쓸데 없는 생각이, 욕심아닌 욕심이 드는 건

팬으로서 어쩔 수 없습니다.  


앞으로 조용필님 공연장에서 '걷고 싶다' 를 자주 듣게 되기를 희망하며, 제가 젊은 시절에는 애절한 분위

기의 '돌아와요 부산항에' 원곡을 너무 좋아했었는데, 언제부터인지 공연장에서 듣는 세련된 편곡의 경쾌

한 곡이 더 좋게 느껴졌고, 같은 곡도 다른 스타일의 조용필님 창법도 전부 저에게는 다 만족하고 좋게 느

껴졌습니다.

개인적인 욕심이지만 '걷고 싶다'의 곡도 원곡 스타일도 듣고 싶고 다른 스타일로도 듣고 싶은 팬입니다.

조용필님은 어느 기준에 맞춰 창법과 스타일을 추구하시는 것 뿐이지 다른 어떤 창법과 스타일로도

전부 가능하신 전천후 뮤지션이기 때문입니다.  





댓글 12개   추천 : 0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0, 손님 : 402 ]   방문자수 [ 어제 78243 / 오늘 21079 / 총 105628714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55297 2021년 상반기 후원금 공지(2) 목련꽃 578 2021/02/24
55296 [2021년 위대한탄생 운영진 온라인 워크숍 결과보고](15) 손명애 907 2021/02/23
55295 오빠 사무실에 다녀왔습니다.(8) 지워니 464 2021/02/28
55294 혼의 노래, 초혼의 노래(5) 해질무렵 598 2021/02/25
55293 오빠 노래를 들으며(2) 둥굴레 352 2021/02/25
55292 따뜻한 감성편지에서 온 용필님 이야기~~ 진주맘16 423 2021/02/25
55291 1989년 홍백가합전에서 부른 Q(11) 해질무렵 588 2021/02/22
55290 [공지] 2021년 슬로건 당선작 발표(35) 지워니 1034 2021/02/22
55289 방송에서도 책소개가 되었습니다.(mp3 파일 첨부)(10) 청춘시대(상현) 641 2021/02/21
55288 '대금이누나' 가 연주하는 '바람의 노래' & '그 겨울의 찻집'(3) 좁은문 408 2021/02/20
55287 [공지] 2021년 운영진워크숍 개최(11) 지워니 930 2021/02/19
55286 팬텀싱어 포르테 디 콰트로 "도시의 오페라" 그리고 "비련"(5) 햇살가득 792 2021/02/18
55285 작정하고 찍은 <꿈의 밤배> CD 속지 사진(4) 해질무렵 593 2021/02/18
55284 우리 모두 힘내요^^(3) younghi 839 2021/02/14
55283 문학으로 읽는 조용필 책 구입 했어요~~(9) 하얀꽃들 1181 2021/02/10
55282 도시의 오페라도 cover하네요 포르데 데 콰트로(4) sustin 1017 2021/02/10
55281 [필님 자필 새해인사] 2021년 신축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92) 지워니 4285 2021/02/08
55280 <간양록> 새로운 녹음 버전이 있었네요(1984)(2) 해질무렵 662 2021/02/07
55279 쿨투라에 연재된 유성호 평론가의 글, <문학으로 읽는 조용필> 출간!(7) 해질무렵 1165 2021/02/04
55278 어느날 귀로에서 ....(4) 비련효숙 916 2021/02/03
55277 일본어 <나그네 바람>은 어떨까? - 일본어로 부른 1~19집 곡들(19) 해질무렵 867 2021/02/03
55276 카카오tv 톡터뷰이 이선희 김이나가 카톡에서 필님뒷담화합니다(2) sustin 1523 2021/02/02
55275 비평계와 일부 음악인들의 대중음악역사 왜곡(4) 박종현_poasis 793 2021/02/01
55274 20집이 4월 발매랍니다.(9) 김영은 2067 2021/01/31
55273 2002년, 2003년 공연 리허설 모습(3) 해질무렵 845 2021/01/31
55272 끝없는 날개짓 하늘로~~(1) 하얀꽃들 521 2021/01/30
55271 제가 기대가 너무 컸네요..(2) Thanksoppa 971 2021/01/29
55270 1월 15일 뉴스룸 엔딩곡이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였네요(3) 해질무렵 718 2021/01/29
55269 조심스럽게 올려봅니다....(8) Thanksoppa 971 2021/01/29
▶▶▶ '걷고 싶다'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12) 수원지기 1175 2021/01/28
55267 싱어게인 보다가 꿈이 나와서~(3) 趙성희(pilfan) 945 2021/01/26
55266 이소라의 프로포즈 에서 조용필을 소개한 내용(2) 필사운드 793 2021/01/25
55265 조용필콘서트 금단증세(5) 좁은문 923 2021/01/25
55264 최근 알려지지 않는 곡들이 리메이크또는 bgm형태로 많이 나오는데 sustin 726 2021/01/23
55263 오빠와 걷고싶다에 한표(29) 윤병걸 2491 2021/01/23
 
 페이지 [ 1 / 1580 ], 게시물 [ 오늘 0 / 총 55297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