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생복한설명절 보내세요 글구빨리만나는... [21.02.10]
  • 시래기 :: 오빠~~~새해복많이 받으시고 건강한모습으로 빨리 볼수 있길... [21.02.08]
  • 오박사 :: 용필님에 대한 좋은 소식 공유해요^&^ [21.02.05]
  • 오박사 :: 이곳은 경남 창원이에요~~! [21.02.05]
  • 오박사 :: 위.탄에 가입한지는 20년이 넘었네요 글쓰기는 오늘 처음 ... [21.02.05]
  • 오박사 :: 이제 팬클럽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싶어요 이전에는 윤현우님... [21.02.05]
  • 오박사 :: 댓글 쓰기는 오늘 처음 반가워요 [21.02.05]
  • 오몽돌 :: 닉네임을 변경했는데 그대로 이네요 [21.02.05]
  • 오몽돌 :: 위.탄에 가입한지도 어언 20년 중2때 부터 지금까지 가수... [21.02.05]
  • 둥굴레 :: 벌써 1월도 다 지나가고 있네요. 잘 지내시는지요? 팬으로... [21.01.27]
  • 용용2 :: 오빠!!많이춥네요 건강 잘 챙기시구요 넘 보고 싶어요~ [21.01.06]
  • 조용필오빠짱 :: 팬님들 건강들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세요 ~~~ 용필오... [21.01.04]
  • 조용필오빠짱 :: 팬님들 건강들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세요 ~~~ [21.01.04]
  • 조용필오빠짱 :: 팬님들 건강들 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세요 ~~~ [21.01.04]
  • 탈출소녀 :: 신축년에도 오빠와위탄모두 행복하시길~보고 싶어요♡♡ [20.12.31]
  • 용용2 :: 2021년에는 오빠공연 공연장에서 함께하는 행복한 한해 날... [20.12.25]
  • 연꽃마을새댁 :: 잘 지내시는지요. 너무 보고싶습니다. [20.12.25]
  • 애수 :: 2021 오빠 달력보며 손꼽아 기다립니다~건강 잘 챙기셔요... [20.12.23]
  • younghi :: 오빠♡ 건강하시죠? 엄청~ 보고싶어요^^ [20.12.17]
  • 탈출소녀 :: 오빠!날씨가 춥네요^^감기 조심하세용~보고 싶네요.진짜♡♡ [20.11.29]

나는 언제 그 꿈을 들었나...
작성자 : 해질무렵 조회 : 974 | 작성일: 2021/01/12 [12:15]
주소복사 :



<>을 포함한 13집의 곡들을 처음 들었을 때를 기억하시나요?

13집까지는 나름 열혈 팬으로서 팬질에 침체기가 없었는데,

이상하게도 13집 앨범을 처음 듣거나

TV에서 처음 노래하는 모습을 봤을 때의 기억이 나지 않네요.


(쓸데 없는 TMI 질문! <꿈>의 첫 무대가 언제는지 기억하시는 분??)

 

5<나는 너 좋아>

7집의 신곡 몇 곡을 처음 들었을 때의 기억은

훨씬 오래 전인데도 뚜렷이 남아 있는데 13집에 대한 기억은 왜 다를까요.

영상이 남아 있고 없고의 차이일 수도 있겠지만...

 

잘 생각해보니

필님이 13집에 담아낸 본인만의 음악적인 을 잘 못 알아들었던 것일 수도...

그 당시에는 알쏭알쏭!

 

누가 13집에 이르도록 이렇게 좋은 곡을 계속 만들어내고,

이렇게 새로운 사운드를 계속 뽑아낼 수 있는가,

한국의 대중 음악계에서 누가 그랬었는가,

조용필의 음악적인 전력이 얼마나 큰 것인가,

얼마나 정확한 평가들이 필요한 것인가...“

 

 - 2008, ‘백영규의 가고싶은 마을 특집’ 13집편에서 음악평론가 서정민갑씨

 

 

한 가수가 13집에 이르러 훗날 자신의 대표곡으로 두고두고 이야길 될

노래를 발표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닐 듯 해요.

 


댓글 7개   추천 : 0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2, 손님 : 262 ]   방문자수 [ 어제 74591 / 오늘 3105 / 총 105685331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55299
2021년 상반기 후원금 공지
(5)
목련꽃 772 2021/02/24
55298 아카이브k에 가서 한마디 하고 왔네요 sustin 77 2021/03/01
55297 YTN 뉴스에 소개된 <문학으로 읽는 조용필>(2) 해질무렵 220 2021/03/01
55296 오빠 사무실에 다녀왔습니다.(10) 지워니 856 2021/02/28
55295 혼의 노래, 초혼의 노래(5) 해질무렵 667 2021/02/25
55294 오빠 노래를 들으며(2) 둥굴레 377 2021/02/25
55293 따뜻한 감성편지에서 온 용필님 이야기~~ 진주맘16 466 2021/02/25
55292 [2021년 위대한탄생 운영진 온라인 워크숍 결과보고](16) 손명애 972 2021/02/23
55291 1989년 홍백가합전에서 부른 Q(11) 해질무렵 599 2021/02/22
55290 [공지] 2021년 슬로건 당선작 발표(35) 지워니 1047 2021/02/22
55289 방송에서도 책소개가 되었습니다.(mp3 파일 첨부)(10) 청춘시대(상현) 651 2021/02/21
55288 '대금이누나' 가 연주하는 '바람의 노래' & '그 겨울의 찻집'(3) 좁은문 419 2021/02/20
55287 [공지] 2021년 운영진워크숍 개최(11) 지워니 935 2021/02/19
55286 팬텀싱어 포르테 디 콰트로 "도시의 오페라" 그리고 "비련"(5) 햇살가득 801 2021/02/18
55285 작정하고 찍은 <꿈의 밤배> CD 속지 사진(4) 해질무렵 599 2021/02/18
55284 우리 모두 힘내요^^(3) younghi 845 2021/02/14
55283 문학으로 읽는 조용필 책 구입 했어요~~(9) 하얀꽃들 1190 2021/02/10
55282 도시의 오페라도 cover하네요 포르데 데 콰트로(4) sustin 1021 2021/02/10
55281 [필님 자필 새해인사] 2021년 신축년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92) 지워니 4296 2021/02/08
55280 <간양록> 새로운 녹음 버전이 있었네요(1984)(2) 해질무렵 669 2021/02/07
55279 쿨투라에 연재된 유성호 평론가의 글, <문학으로 읽는 조용필> 출간!(7) 해질무렵 1169 2021/02/04
55278 어느날 귀로에서 ....(4) 비련효숙 921 2021/02/03
55277 일본어 <나그네 바람>은 어떨까? - 일본어로 부른 1~19집 곡들(19) 해질무렵 870 2021/02/03
55276 카카오tv 톡터뷰이 이선희 김이나가 카톡에서 필님뒷담화합니다(2) sustin 1529 2021/02/02
55275 비평계와 일부 음악인들의 대중음악역사 왜곡(4) 박종현_poasis 797 2021/02/01
55274 20집이 4월 발매랍니다.(9) 김영은 2071 2021/01/31
55273 2002년, 2003년 공연 리허설 모습(3) 해질무렵 850 2021/01/31
55272 끝없는 날개짓 하늘로~~(1) 하얀꽃들 524 2021/01/30
55271 제가 기대가 너무 컸네요..(2) Thanksoppa 974 2021/01/29
55270 1월 15일 뉴스룸 엔딩곡이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였네요(3) 해질무렵 719 2021/01/29
55269 조심스럽게 올려봅니다....(8) Thanksoppa 978 2021/01/29
55268 '걷고 싶다'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12) 수원지기 1182 2021/01/28
55267 싱어게인 보다가 꿈이 나와서~(3) 趙성희(pilfan) 950 2021/01/26
55266 이소라의 프로포즈 에서 조용필을 소개한 내용(2) 필사운드 798 2021/01/25
55265 조용필콘서트 금단증세(5) 좁은문 927 2021/01/25
 
 페이지 [ 1 / 1580 ], 게시물 [ 오늘 0 / 총 55299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