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탈출소녀 :: 오빠!잘~계시죠? 가을이네요~낙엽도 또다른 계절앞에 옷을... [20.10.27]
  • 오빠마음 :: 오빠 Thanks to you 음원좀 풀어주세요 ♡♡♡ [20.10.20]
  • 오빠마음 :: 여기를 또... 오빠그리워 한참 슬퍼지겠구나...ㅠㅠ [20.10.20]
  • younghi :: 무척이나 보고싶어요. 오빠~ 건강하세요! [20.10.11]
  • 탈출소녀 :: 코로나로장마로 모두 힘든시간 보내고 있지요~우리 다함께 ... [20.09.07]
  • 趙성희(pilfan) :: 오전 11시부터 11집 15집 17집 함께 들어요^^ [20.09.03]
  • 둥굴레 :: 오빠 너무 보고 싶습니다. [20.08.27]
  • 용용2 :: 오빠! 늘 강건하셔요.. [20.08.19]
  • 양현주 :: 용필오빠를 TV에서 볼수 있다면... [20.08.15]
  • 그린비 :: 오빠 목소리를 듣고 싶네요 공연은 언제쯤이나 하게 될런지요... [20.07.21]
  • 조용필오빠짱 ::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 [20.07.19]
  • 전무후무넘사벽 :: 오랫만에 모나리자 기타커버로 다시 인사드립니다 [20.07.15]
  • 곤지암 :: 오빠 안녕하세요~~오빠 잘계시죠 정말많이많이 보고싶습니다... [20.06.10]
  • 흰짱구 :: 오빠! 항상 강건하셔요.... [20.05.29]
  • 애수 :: 오빠!!!건강히 잘~~지내고 계신거지요?보고 싶어용^^아프... [20.05.28]
  • 탈출소녀 :: 모두 안녕들 하시죠?코로나로 긴 기다리는 아픔으로 수행중 ... [20.05.21]
  • 환 :: gkdtkd rjsrkdgktlqrlfmf ~~~엥? 영어... [20.04.29]
  • 용용2 :: 오빠.. 아침저녁으로는 쌀쌀하네요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 [20.04.13]
  • 용용2 :: [20.04.13]
  • 탈출소녀 :: 오빠 보고싶네요.너무 많이~모두 힘들 내고 있지요~건강 하... [20.04.02]

[퍼온글] 이별이란 헤어짐이 아니었구나 - 조용필의 <서울 서울 서울>
작성자 : 해질무렵 조회 : 619 | 작성일: 2020/08/27 [12:45]
주소복사 :



필님도 표지 모델로 등장했었던 Topclass라는 매거진에 실린 

이철재 변호사의 라떼가요, 라는 글 링크합니다.


http://topclass.chosun.com/topp/view.asp?idx=553&Newsnumb=202008553&ctcd=C34



그 중 필님 관련 부분, <서울 서울 서울> 등에 관련 부분 일부 퍼왔어요.


이별이란 헤어짐이 아니었구나...


그 시절, 이 구절을 처음 들은 많은 이들이 고개를 갸웃하지 않았을까요?

세상에 뭐 저런 표현이 다 있나... 하고요.




올림픽 개막 전 우리 가요계에도 올림픽 바람이 불어 올림픽을 겨냥한 노래들이 여럿 나왔다. 코리아나의 <손에 손잡고>도 올림픽 직전 뮤직 비디오로 나왔다. 그밖에 <손에 손잡고>가 나오기 전까지 서울 올림픽의 공식 주제가로 정해져 있던 김연자의 <아침의 나라에서>도 있었고 조용필의 <서울 서울 서울>도 있다.
 그중 <서울 서울 서울>을 즐겨 들었다. 전부 응원가 같은 노래들인데 <서울 서울 서울>은 올림픽을 겨냥한 노래 중에서 드물게 조용해서 좋았다. 다른 노래들이 싫었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아무리 올림픽이 단군 이래 최고의 사건이라곤 했지만, 1981년부터 7년 동안 눈만 뜨면 올림픽 캠페인에 올림픽 노래니 좀 진력이 나긴 했다. 
 <서울 서울 서울>은 소설가이기도 하고 조용필의 <바람이 전하는 말> <그 겨울의 찻집>의 작사도 한 양인자 씨가 쓴 노랫말과 조용필이 작곡한 멜로디가 좋다. 첫 소절 ‘해 질 무렵 거리에 나가 차를 마시면’ 하는 유럽풍의 분위기가 그때까지 유럽을 동경만 하고 한 번도 가보지 못했던 나를 사로잡았다. 후렴구에 ‘서울 서울 서울’ 할 때면 그리운 고향의 푸근함이 느껴졌다. 

77888_cr2.jpg

 이 노랫말의 화자는 거리로 나가 차를 마시며 옛사랑을 추억한다. ‘이별이란 헤어짐이 아니었구나’ 생각한다. 이건 또 무슨 말일까? 이별과 헤어짐은 서로 비슷한 말이 아니었나? 얼마 전 국어사전까지 찾아봤다. 이별은 ‘서로 갈리어 떨어짐’이고 헤어지다는 ‘사귐이나 맺은 정을 끊고 갈라서다’이다. 그렇구나. 몸이 멀리 떨어져 서로 보지 못해도 그 마음의 정이 가시지 않으면 그건 헤어짐이 아니구나.
 커피를 마셔도 생각나고 ‘베고니아 화분이 놓인 우체국 계단’만 봐도 ‘엽서를 쓰던 그녀의 고운 손‘이 떠오른다면 그건 헤어짐이 아닌 것이다. 그는 탄식하며 자신에게 묻는다. ‘이별을 알면서’ 왜 사랑에 빠졌느냐고. 그런데 답이 바로 다음에 나온다. ‘차 한 잔을 함께 마셔도 기쁨에 떨렸네. 내 인생에 영원히 남을 화려한 축제여.’
 아무리 이별이 아프다 해도 이 정도면 사랑에 빠져야 하는 것 아닐까? 이 세상 사람들 중 축제 같은 사랑을 해 본 사람이 몇이나 될까? 이 사람은 그 축제 같은 만남과 이별의 아픔을 묵묵히 바라봐 주던 서울에게 영어로 부탁한다. ‘내 사랑 서울이여 영원히 잊지 말아 달라’고. 이 부분이 조용필의 발음도 불분명하고 가사도 뭐를 잊지 말라는 건지 30년간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이지만, 이 모든 추억들을 늘 간직하고 자기가 꺼내 볼 수 있게 해 달라는 말이 아닐까? 뜻은 불분명해도 서울이 아픔까지도 보듬어 주는 것 같다.
 
80년대의 진짜 서울 풍경

commonTSFPQQ0P.jpg 

 지금 생각해 보면 가사가 그 당시 서울 풍경과 잘 맞지 않는 부분도 있다. 특히 유럽풍이라 내가 좋아했던 ‘해 질 무렵 거리에 나가 차를 마시면’은 말 그대로 유럽풍이지 서울풍이 아니다.
 당시 서울의 차 문화는 모닝커피를 시키면 날달걀 노른자를 커피 안에 떨렁 떨어뜨려 가져다주는 침침한 지하다방이 대부분이었다. 내부에는 열대어 어항이 있고, 담배 찌든 냄새가 배어 있었다. 테이블마다 재떨이가 있었는데 여기에 동전을 넣고 범, 말, 양 등 자기 띠가 그려진 단추를 누르면 돌돌만 작은 종이에 적은 그날의 운세가 재떨이 안에서 굴러 나왔다.
 지상에는 카페라는 것들이 조금씩 생기긴 했다. 동숭동 대학로 등에 가면 식사와 커피를 파는 근사한 카페들이 좀 있었다. 영화제목에서 따온 듯한 8과 1/2이라는 집이 분위기도 좋고, 먹을 것도 종류가 많아 자주 갔다. 나머지는 그냥 다방들이 간판만 바꿔 단 집들도 많았다. 카페들은 여름이면 “(선풍기가 아니라) 냉방 됩니다”라고 문에 써 붙이고 손님을 끌었다. 요즘 연남동 등의 커피 전문점에 가면 내부도 으리으리하고 공원과 맞붙은 테라스에 의자를 놔 진짜 거리에서 차를 마시는 기분을 내며 직접 볶은 커피에 마카롱 한 입 베어 물며 기분을 낼 수 있다. 그때 서울은 그런 모습이 아니었다.
 ‘아름다운 이 거리’라는 대목도 그렇다. 그 당시 서울 거리는 그리 아름다운 거리가 아니었다. 아파트 빌딩들은 전부 성냥갑처럼 네모나게 생겨 다닥다닥 붙어 있었고, 거리를 지나면 늘 최루탄의 매캐한 냄새가 코를 자극했다. 고등학생 시절 어느 날 오후에 내가 마당으로 나가 석간신문을 가지고 들어왔는데 갑자기 나를 포함 온 식구들이 재채기를 시작했다. 우리 집에서 버스타고 두세 정거장은 가야 하는 한 대학교에서 시위를 해 그 최루탄 가루가 바람을 타고 날아와 신문에 붙은 것이었다.
 게다가 젊은이들이 가방이라도 들고 길을 걸어가면 전경들이 불러 세워 남의 가방을 마음대로 열어 뒤져보고야 보내 줬다. 우연히 시위 현장 가까이에 있으면 지나가던 행인을 모두 시위가 끝날 때까지 전경버스 안에 가둬 놨다 보내줬다. 얼마 전 코로나 사태가 터지고 인도 정부가 국민들에게 집 밖으로 한 발짝도 나오지 말라고 하고 나다니는 사람들을 경찰이 붙잡아 회초리로 매질을 하는 것을 보며 웃었다. 1980년대 서울 거리가 별반 다르지 않았다. 
 하지만 1988년 나는 어린 나이에 집 떠나 2~3년 되어 서울이 그립고 올림픽을 보지 못하는 안타까움이 컸다. 노래에 배어나는 고향의 포근함에 가사고 뭐고 따질 틈 없이 확 빠져들었나 보다. 현실이 어떻든 서울은 언제나 내 맘속에 따스한 고향의 모습을 하고 있으니까.
바야흐로 '조용필 시대'  
999.jpg 9992.jpg
 조용필은 대한민국의 슈퍼스타이다. 1960년대 말부터 미8군 무대에서 주로 록 음악을 하던 그가 처음 대중에게 이름을 알린 것은 1976년에 나온 <돌아와요 부산항에>이었다. 록 가수가 트롯을 불러 유명해 진 것이다. 이 노래는 초등학생들이 학교에서까지 부르다 선생님께 혼이 날 정도로 대 유행을 했다.
 당시 한국을 몇 번 방문했던 프랑스의 팝 오케스트라 폴 모리아(Paul Mauriat) 악단이 편곡해 자신들의 앨범에도 삽입했다. 원래 이 노래는 <돌아와요 충무항에>로 다른 가수가 불렀다 잊힌 곡이었다. 작곡가가 원래 자신이 의도했던 대로 <돌아와요 부산항에>로 고쳐 조용필에게 줬다. 이 또한 실패로 돌아갔으나, 몇 년 뒤 조용필이 현재 우리가 알고 있는 약간 빠른 템포로 편곡해 녹음한 것이 대 히트를 한 것이다.
 놀랍게도 나는 이 시절 조용필의 얼굴을 텔레비전에서 본 기억이 없다. 노래가 히트하고 얼마 되지 않아 그가 대마초 사건에 휘말리면서 노래를 중단했기 때문이다. 가수가 사라지니 그의 노래까지 자취를 감췄다. 참, 이 노래도 사연이 기구하다. 내가 어렸을 때 잠깐 반짝 했던 노래이니 잊을 법도 한데 아직도 이 노래 2절까지 또렷이 기억한다. 트롯의 또 다른 전설인 조미미가 이 노래를 취입해 명맥이 이어지며 계속 귀에 익히게 되었던 것이다.
 1979년 대마초 파동을 겪은 지 2년쯤 지나 해금이 되고 그는 가요계로 복귀했다. 복귀도 그냥 복귀가 아니라 뇌성벽력을 동반하고 우렁차게 복귀했다. 그해 발표한 공식 1집 앨범이 국내 가요 사상 최초로 밀리언셀러가 되었다. 조용필이 절규하듯 ‘누가 사랑을 아름답다고 했는가’라고 묻는 자작곡 <창밖의 여자>는 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조용필은 내친김에 <창밖의 여자>를 들고 1980년 제2회 TBC 세계가요제에도 출전했다. 일본의 세계적인 여성 듀엣 핑크레이디가 게스트로 출연하여 실은 거의 음치에 가깝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주고, 모잠비크의 슈디(Shoody)가 라는 노래로 대상을 차지한 이 대회에서 조용필은 금상을 차지했다. 바야흐로 조용필의 시대가 열렸다.

인생의 40여 년을 함께한 조용필의 노래들 

commonFHWY48ZH.jpg

 이 글을 쓰며 조용필의 정규 앨범 목록을 찾아 쭉 훑어보니 특별히 기억에 남는 곡만 꼽아도 ‘특별히’라는 말이 무색하게 많다. ‘거의 다’라고 해도 무방할 듯하다. 이번에는 내가 좋아하고 즐겨 부르는 곡들을 꼽아보았다. <들꽃> <친구여> <허공> <창밖의 여자> <그대 발길이 머무는 곳에> 등 그것도 일일이 꼽기 힘들다.
 <그대 발길이 머무는 곳에>는 좋아하기 시작한데 나만의 작은 에피소드가 있어 더 기억난다. 방위병 근무할 때였다. 휴가라 하루 집에서 늦잠 좀 자려고 했는데 새벽 5시에 부대에 비상이 걸렸다고 당장 오라고 전화가 왔다. 그때는 핸드폰이 없던 시절이니 온 집안에 전화가 울리고 식구들이 모두 잠에서 깼다. 나는 후닥닥 준비를 마치고 뛰어나가고, 어머니는 우유라도 마시고 가라며 쫓아 나오셨다.
 우리 집에서 부대까지는 버스를 타고 나가 4호선 지하철을 타고 3호선으로 갈아탄 뒤 버스를 타고 들어가야 하는 곳이었다. 마음이 급해 택시를 타고 가까운 3호선 역으로 갔다. 남산 3호 터널을 지날 무렵 기사 아저씨가 틀어놓은 라디오에서 이 노래가 나왔다. 그 전에는 이 노래에 관심이 없었는데 그날따라 가사가 귀에 들어왔다. 사랑 노래인데 애절하거나 슬프지 않고 담담한 행복과 진심이 묻어나온다.
 ‘그대 발길이 머무는 곳에, 숨결이 느껴진 곳에 내 마음 머물게 하여 주오….’
 얼핏 들으면 스토커 같은 말을 어쩌면 저렇게 아름답게 부를까? 사랑하는 사람에게 자장가로 들려줘도 좋을 듯 했다. ‘조용필 노래 참 잘한다’는 누구나 다 아는 하나마나한 생각에 잠기며 끝까지 들었다. 노래가 끝날 무렵 새벽에 집에서 뛰쳐나와 택시타고 가느라 급하기만 하던 내 마음이 가라앉았다. 그 뒤로 이 노래를 들을 때마다 마음이 편안해 진다. 
 조용필이 부른 동요 <따오기>도 좋아한다. 미국으로 유학 갈 때 친구가 조용필의 4집 앨범 《못 찾겠다 꾀꼬리》 카세트테이프를 선물로 줬다. 기숙사에 살며 한동안 매일 밤, 소니 워크맨에 그 테이프를 꼽고 들으며 잠이 들었다. 그 안에 <따오기>가 들어 있었다. 그 노래가 나올 때면 집 생각이 그렇게 날 수가 없었다.
 <촛불>은 흑백시대 마지막 드라마라 할 수 있는 정윤희와 한진희 주연의 TBC 드라마 《축복》의 주제가였다. 노래도 좋았지만 드라마가 사연이 많아 더 기억에 남는다. 자고 깨보니 TBC 방송국이 언론통폐합으로 없어져서 1980년 9월 TBC에서 시작한 드라마가 12월 한 달은 KBS2 TV에서 방송하고 막을 내렸다. TBC가 사라진데 대한 국민들의 불만을 해소하고자 그랬는지 컬러 방송을 전격적으로 시작해서 드라마 시작 전 주제가가 나오는 《축복》의 타이틀백이 드라마 종영할 무렵 잠시 컬러가 되기도 했다.

 
댓글 2개   추천 : 0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2, 손님 : 278 ]   방문자수 [ 어제 66780 / 오늘 23641 / 총 97846868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55207 어떤게 더 슬프신가요?(2) 이지우 119 2020/10/29
55206 오빠 소식이 없어요(2) 레슬리 161 2020/10/28
55205 KBS 주말 드라마 (6) 이숙영 1328 2020/10/20
55204 1983년 완전 애기같으심 ㅋㅋ(4) mg5768 1089 2020/10/18
55203 아무리 날라리 포즈를 해도 귀티를 벗을 수 없는 오빠^^(5) 오빠손은폭신폭신 1142 2020/10/18
55202 에이 진짜!!!(2) 서현(명해) 1023 2020/10/16
55201 온관위에서 알립니다. 지워니 1292 2020/10/09
55200 제가 생애 첫 책을 출간했습니다^^(63) 젬나 2401 2020/10/09
55199 고추잠자리도 공중파 1위 했었네요(3) 파인니들 855 2020/10/07
55198 지금 MBC ON 에서 조용필 BEST10 방송하고있어요(2) 꿀무리 938 2020/10/05
55197 [RE] <꿈>은 몇 위였나요?(2) 해질무렵 608 2020/10/06
55196 <알려지지 않은 조용필이 내세운 2005년 평양공연 4대 조건>(7) 젬나 1874 2020/10/03
55195 골든 컵 7회 수상의 위엄, 가왕 조용필(1) 느낌아니까 827 2020/10/03
55194 한가위 특집 영상(14) 지워니 1840 2020/09/29
55193 가왕과 가황의 어학사전과 백과사전에서의 올바른 뜻(4) 필사운드 1166 2020/10/02
55192 위탄 가족 여러분 즐거운 한가위 보내세요(16) 손명애 945 2020/09/29
55191 속상하지만~(13) 차칸악마 2264 2020/10/01
55190 잡담 - 2020년 12월 14일이 과거 TV 영상의 자막 예고라면(2) 청춘시대(상현) 832 2020/09/28
55189 몇 번을 봐도 멋진 팩스 뮤지카(5) 해질무렵 815 2020/09/27
55188 [공지] 하반기 후원금 모금에 관하여(12) 목련꽃 1387 2020/09/21
55187 tv 출연 했으면.... 이동석 1017 2020/09/23
55186 [RE]tv 출연 했으면....(1) 윤옥순 967 2020/09/23
55185 해적판 테이프 (1) 해질무렵 825 2020/09/16
55184 제안(2) 윤옥순 839 2020/09/15
55183 인기 가수 조용필(6) 해질무렵 1669 2020/09/15
55182 이벤트!??!!(3) 서현(명해) 758 2020/09/14
55181 제안(8) 윤옥순 856 2020/09/14
55180 1999년 공연 전곡 듣기(2) 이호수 699 2020/09/10
55179 레드벨벳 조이 -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4) 좁은문 889 2020/09/05
55178 필님의 모던록, 그리고 나무위키 항목 (둘째줄 "디다" 오타수정)(10) 박종현_poasis 993 2020/09/04
55177 오빠는 꼭 기억해야해요.(7) 베고니아화분 1463 2020/09/01
55176 조용필님 작곡 중 일본에서만 발표한 곡 [Again](1993)(3) 해질무렵 817 2020/09/01
55175 추억의 예능 <가족오락관> 필님 출연 영상 보세요 해질무렵 622 2020/08/31
55174 가요무대 리비아 건설현장 영상을 보면서 (1987년 7월 6일)(1) 청춘시대(상현) 667 2020/08/29
55173 기다림이 너무 길다 오빠도 보고 싶고 허전해서 끄적 끄적 2~......(6) 비련효숙 646 2020/08/29
 
 페이지 [ 1 / 1578 ], 게시물 [ 오늘 1 / 총 55207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