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오빠는필교주 :: 오빠가 보내준 소중한 분들 가입인사 드립니다. 오빠는 보물... [19.08.15]
  • 탈출소녀 :: 날씨 너무덥네요^^모두 파이팅 하세요~오빠도 함께요^^♡ [19.08.10]
  • 흰짱구 :: 더운날씨에 건강관리 잘 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항상 강건하... [19.08.09]
  • 곤지암 :: 오빠 날씨가넘덥습니다 더운날씨에건강잘챙기시구요 오빠화이팅입... [19.08.02]
  • 용용2 :: 오빠~ 지금으로도 행복합니다 앞으로는 더 행복한 날만 되시... [19.07.30]
  • back :: 오빠^^ 건강만 잘 챙기세요. 지금으로도 충분히 행복했어... [19.07.29]
  • 상상초월 :: 오빠^ 날마다 즐겁고 웃는 날만 있으시길 바랍니다~♡ [19.07.23]
  • 상상초월 :: 오빠. 안녕하세요~ 항상 건강하시길 바랍니다~날마다 웃으시... [19.07.23]
  • 용용2 :: 옵빠! ,동생들 곁으로 집중해주세요~ 오빠 얼굴 빨리 뵙고... [19.07.15]
  • 용용2 :: 옵빠~! 동생들 곁으로 짠~하고 빨리 나타나시길요. 오빠... [19.07.15]
  • 탈출소녀 :: 오빠~보고싶고 궁금하네요~^^안부가~~동생들 겉으로 언제오... [19.07.13]
  • 곤지암 :: 오빠 더운데날씨에 잘지내는지요 오빠오늘오늘초복이라는데 맛있... [19.07.12]
  • 널만나면2 :: 오빠 우리 다음 주말에 MT 가요 즐겁게 즐기다 올께요 ... [19.06.24]
  • 상상초월 :: 오빠*안녕하세요. 날씨가 후덥지근하네요 식사잘챙기시고 항상... [19.06.24]
  • 곤지암 :: 오빠안녕하세요 하늘을넘예뻐요^^오빠많이보고싶어요 항상건강하... [19.06.22]
  • 밝고맑고 :: 50주년 콘서트 DVD는 출시 안하나요? [19.06.20]
  • 목암 :: 조용필님 USB 구매 가능한지요? [19.06.15]
  • 목암 :: 늘 건강하십시요~ [19.06.15]
  • 용용2 :: 고대하던 옵빠 소식은 언제오시려나? ㅇ빠~,소식좀 빨리 ... [19.06.13]
  • 곤지암 :: 날씨가 서서하네요 오빠감기 조심하세요♡♡♡사랑합니다 [19.06.10]

정세근 교수의 ‘철학자의 가벼움’(창밖의 여자)
작성자 : 이숙영 조회 : 832 | 작성일: 2019/04/17 [07:13]
주소복사 :
창밖의 세상

 

지금 생각해보니 요상하다. ‘창밖의 여자’라니? 조용필이 불러 크게 유행한 창밖의 여자를 떠올려보자. 멀리서 ‘창안의 여자’를 바라보며 슬퍼해야지, 웬 ‘창밖’인지 갸우뚱거리게 된다(사전을 찾아보니 ‘갸우둥’도 아니고 ‘갸유뚱’도 아니고 ‘갸우뚱’이었다!

창밖의 여자, 찾아보니 맞다. 한 시대를 쥐락펴락했던 음반이다. ‘돌아와요 부산항에’, ‘단발머리’, ‘정’ 등 대표곡들이 다 이 앨범에 있었고, 음반대표곡이 ‘창밖의 여자’다. 그밖에는 ‘다시는 생각을 말자’, ‘돌아서면 잊혀질까’로 시작하는 ‘사랑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네’와 ‘슬픈 미소’도 있고, ‘한오백년’, ‘대전블루스’도 있다.  


1980년 3월 20일 음반으로, 가사는 이렇다. ‘창가에 서면 눈물처럼 떠오르는 그대의 흰 손 돌아서 눈감으면 강물이어라/ 한줄기 바람 되어 거리에 서면 그대는 가로등 되어 내 곁에 머무네/ 누가 사랑을 아름답다 했는가 누가 사랑을 아름답다 했는가/ 차라리 차라리 그대의 흰 손으로 나를 잠들게 하라’ 

작곡은 조용필, 작사는 백명숙이다. 노래가 아닌 문장으로 보니 분명하다. 내가 창가에 섰고, 누군지는 몰라도(아무래도 나일 듯) 거리에 서면, 그대는 가로등 되어 내 곁에 있으니, ‘창밖’이 맞다. 창가에 서니 그대 생각에 눈물이 났고, 거리로 나와 서성대니 가로등이 그대처럼 느껴진다는 이야기다. 그래서 창속의 여자가 아니라 창밖의 여자이고, 창밖의 여자는 다름 아닌 가로등으로 은유된다. 좀 더 나가면, 불 켜진 가로등은 그대의 흰 손처럼 보이고 나는 그대의 흰 손 같은 꺼지지 않은 가로등 불빛 아래에서 잠들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많은 서사는 남자가 창 안의 여인을 불러내거나 아니면 그리워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로미오와 줄리엣’도 그렇지만 신촌블루스의 ‘골목길’도 그렇다. ‘골목길 접어들 때에 내 가슴은 뛰고 있었지/ 커튼이 드리워진 너의 창문을 한없이 바라보았지’라는 구조인 것이다. 내가 만나고 싶은 여자는 대체로 창 안에 있지 창밖에 있지 않다. 

그런 점에서 ‘창밖의 여자’는 지금 생각해보면 엄청 특이한 설정이다. ‘길 위의 여자’도 아니고 ‘문 밖의 여자’도 아니고 ‘창문 속의 여자’도 아니고 ‘창밖의 여자’라니. 여자가 남자를 못 잊어 창밖에서 구애하는 설정은 아무래도 일반적이지 않다. 남자가 술 한 잔 먹고 와서 고래고래 소리 지르며 만나달라고 투정을 부리면 모를까. 

문학적인 상상력을 접어두고 문법적 분석으로는, 조용필이 노래한 것이 ‘사랑’이 아니라 ‘가로등’이었고, 그것도 ‘아리따운 여인’이 아니라 ‘불빛 하얀 가로등’이라고 생각하니 참으로 허망하다. 알다시피 우리나라의 가로등이 그 당시만 하더라도 다 하얀 등이었다. 미군부대만 요즘처럼 안개나 눈 속에서 잘 보이도록 불그스레한 가로등이었으니, 가사를 갖고 시비를 걸 일은 아니다. 
창밖을 이야기 하는 까닭. 유학시절 에어컨도 없이 더위에 시달리다가 6촌 형님의 거래처 사장 덕분에 BMW 속에서 그 거리를 바라보았더니 세상이 달라보였던 기억이 있다. 내가 시원하고 상쾌하니 그 덥고 습한 날씨의 풍경이 아름답게 보였다는 말이다. ‘내가 달라지니 세상이 달라 보인다’는 것이다. 하부구조가 상부구조를 결정한다는 마르크스의 이론을 꺼내지 않더라도 ‘나의 토대가 달라지자 자연세계조차 다르게 보이는’ 잊지 못할 경험이었다. 

얼마 전 우연찮게 ‘프리미엄’ 고속버스를 타보았다. 그 속에서 바라보는 창밖 고속도로 주변의 풍경은 뭔가 달랐다. 과연 우리는 어떤 등급에서 창밖 세상을 바라보고 있는 것일까? 

댓글 2개   추천 : 0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1, 손님 : 208 ]   방문자수 [ 어제 27072 / 오늘 7068 / 총 78460423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54820 부경방 8월 정모합니다~~(49) 이남숙 1963 2019/07/18
54819 [서울방] 8월 정기모임 합니다(29) PIL앓이 1424 2019/08/08
54818 2019 조용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노래경연 별이세개 205 2019/08/17
54817 Tvn 유퀴즈에서 ~~~(1) 弼미주50 479 2019/08/16
54816 광복절에 만난 오빠♡~(4) younghi 1070 2019/08/15
54815 유희열의 스케치북 - 미지의 세계 (소찬휘X김경호X박완규) (5) 느낌아니까 1162 2019/08/10
54814 얼마 만에 잡지 표지 모델로 등장하신 건가요!(7) 해질무렵 1832 2019/08/09
54813 명해ㅡ세이입니다(1) 오빠사랑합니다 1122 2019/08/06
54812 오늘받았어요(1) 오빠사랑합니다 1155 2019/08/06
54811 제3회 위탄슈스케-인기상 공연실황(5) 낙엽의연기 1052 2019/08/05
54810 월간 문화전문지 쿨투라 8월호 테마가수 (23) 윤병걸 3152 2019/07/31
54809 오늘아침에 티비에서 오빠노래나왓어요^^(5) 곤지암 1760 2019/07/31
54808 기다리지(6) 베고니아화분 1570 2019/07/29
54807 이태윤님 유튜브채널 개설했네요(2) sustin 1821 2019/07/25
54806 저스티스(1) 목마름 1139 2019/07/24
54805 오을 복면가왕 방어전 나이팅게일 (1) sustin 1355 2019/07/21
54804 필님에게 5곡 이상의 곡을 준 작곡가들 (8) 해질무렵 1417 2019/07/21
54803 2019년 구미MT 슈스케에 참여한 사자후입니다.슈스케 동영상은 없나요?(3) 사자후(광욱) 740 2019/07/20
54802 최희선의 한여름밤의 콘서트(11) 이숙영 1982 2019/07/14
54801 [틈새강자] 콜라·사이다 틈바구니서 우뚝 선 37살 맥콜(10) 이숙영 1157 2019/07/18
54800 “여행을 떠나요” 부산시립합창단 특별연주회 ‘2019 썸머 판타지’(8) 이숙영 700 2019/07/18
54799 가수 이용이 부른 여행을 떠나요(8) 노양신 1558 2019/07/16
54798 '제목'이 멋진 곡들 (완전 개인 취향~)(4) 해질무렵 970 2019/07/16
54797 엄마와 추억이 담긴 SONG! 류수정-BOUNCE?(조용필)(2) 파인니들 897 2019/07/15
54796 삼복더위 & 초복에는 삼계탕....모임 후기....^^(9) 비련효숙 812 2019/07/15
54795 나는 어떤 유형의 팬일까?(18) 이숙영 1240 2019/07/15
54794 오래도록 기억하고 싶은 순간들..(15) 대박영자 1693 2019/07/13
54793 외국인도 좋아하는 오빠의 voice...(10) 꽃돼지 1319 2019/07/13
54792 제53차 정기모임 MT<구미 해평수련관> 스케치(34) 이숙영 1712 2019/07/13
54791 알리가 부른 <사랑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네>(9) 해질무렵 1361 2019/07/12
54790 오빠와 함께 하루 업무를 시작 합니다~^^ (14) 일편단심민들레 968 2019/07/12
54789 긁기복권(16) 윤병걸 848 2019/07/11
54788 마카롱님 글구 2조 여러분들 덕분에 잘 놀다 왔습니다...^^(25) 비련효숙 868 2019/07/11
54787 게시판 복습(4) 해질무렵 641 2019/07/11
54786 오빠가 구미에 안 오신 이유(21) 이숙영 1541 2019/07/11
 
 페이지 [ 1 / 1567 ], 게시물 [ 오늘 0 / 총 54820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