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곤지암 :: 오빠 잘지내고계시는거죠^^요즘감기유행인데 오빠괜찮으거죠 보... [19.01.19]
  • 탈출소녀 :: 오빠^^잘 지내고있나요? 아프신데는 없죠~ 울~~빨리보자구... [19.01.19]
  • 탈출소녀 :: 오빠^^잘 지내고있나요? 아프신데는 없죠~ 울~~빨리보자구... [19.01.19]
  • 용용2 :: 보고픈 옵빠! 요즘 어떻게 지내시고계시나요~ 소식좀알려주... [19.01.13]
  • 용용2 :: 옵빠~잘 지내시고계신지??? 궁금하고 걱정돼요 소식도... [19.01.13]
  • 용용2 :: 옵빠~잘 지내시고계신지??? 궁금하고 걱정돼요 소식도... [19.01.13]
  • 곤지암 :: 오빠는 주말인데뭘하고 계실까^^ 보고싶어요 오빠있었기에 행... [19.01.12]
  • 널만나면2 :: 오빠의 노래를 들을수 있어서 행복합니다 건강 하세요 [19.01.09]
  • 용용2 :: 그냥 언제나그자리에!! 말그대로 그냥 가만히 조용히 있어... [19.01.09]
  • 용용2 :: 그냥 언제나그자리에!! 말그대로 그냥 가만히 조용히 있어... [19.01.09]
  • 용용2 :: 언제나그자리,에!! 휴식을 갖지말나는소리가 아니잖아... [19.01.09]
  • 용용2 :: 언제나그자리,에!! 휴식을 갖지말나는소리가 아니잖아... [19.01.09]
  • 용용2 :: 언제나그자리,에!! 휴식을 갖지말나는소리가 아니잖아... [19.01.09]
  • 용용2 :: 오빠목소리들으면더욱더 그리워지는사랑스런 우리용필오빠~인천에... [19.01.09]
  • 용용2 :: 오빠목소리들으면더욱더 그리워지는사랑스런 우리용필오빠~인천에... [19.01.09]
  • 언제나그자리에 :: 전국투어하시느라 고생 많으셨을텐데 충분한 휴식 갖으시고 더... [19.01.09]
  • 용용2 :: 우리 동생들 곁으로 얼릉 빨리 돌아오셔야해요 오빠~~♡☆ [19.01.08]
  • 용용2 :: 옵빠~ 매일매일 오빠 기다리고 있어요 ~ [19.01.08]
  • 곤지암 :: 빨리보고싶어용 용필오빠~~ 사랑해용^~^ [19.01.08]
  • 곤지암 :: 오빠 날씨가 또추워집니다 따스하게하시고 외출하세요^^ [19.01.08]

‘보헤미안 랩소디’ 같은 한국형 음악영화는 없나?
작성자 : 이숙영 조회 : 881 | 작성일: 2019/01/11 [09:19]
주소복사 :

이미지




 원본보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음악과 영화’의 융합 아직은 미숙
조용필·김광석 소재 영화 나올 수도


“20대, 팬덤 그리고 입소문!” 멀티플렉스 극장 체인 CJ CGV가 분석한 지난해 영화시장의 굵은 흐름이다. CGV는 지난해 12월 영화산업 미디어포럼에서 10월 자사 회원 1081명을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하며 지난해 한국 영화산업이 “20대와 팬덤, 입소문”의 힘에 기댔다고 설명했다. 그룹 퀸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그 뚜렷한 증거가 된다. 입소문의 확산과 그에 힘입은 20∼30대 중심의 폭넓은 관객층, 그들의 감성에 다가간 마케팅 전략 등이 어우러져 ‘보랩 열풍’을 이끌어내며 1000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영화를 무려 네 번이나 봤다는 20대 대학생의 시선은 이를 방증한다. 한국 음악영화의 부재에 대한 아쉬움 속에서 향후 가능성도 내다본다.

‘원스’ ‘라라랜드’ ‘맘마미아’ ‘위플래쉬’ ‘레미제라블’ ‘비긴 어게인’….

최근 10년 사이 한국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은 음악영화 혹은 뮤지컬영화의 목록이다. 사랑과 혁명과 우정과 꿈을 노래하며 적지 않은 관객의 감성에 다가간 작품들이다.

하지만 목록 안에 한국영화는 없다. 한국영화는 연간 1억명이 넘는 관객을 불러 모으며 다양한 장르와 스토리로 관객의 지지를 얻어왔지만, 유독 음악을 전면에 내세운 음악영화와 뮤지컬영화는 아직 대중성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2000년대 초반 뮤지컬영화 ‘헤드윅’을 수입하고, ‘라디오 스타’ ‘즐거운 인생’ ‘변산’ 등을 연출하며 음악을 스토리의 중요한 바탕으로 삼았던 이준익 감독은 “음악영화는 음악과 영화를 융합하는 것인데, 우린 아직 그것에 미숙하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과 영화의 세련된 조화, 드라마 작법, 연출 감각 등에서 여전히 미흡한 점이 많다”고 부연했다.

‘와이키키 브라더스’를 지나 ‘건축학개론’으로 1990년대 인기곡인 그룹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을 환기시킨 제작사 명필름의 심재명 대표도 “본격적인 음악영화 제작에 대한 시도가 부족했다”고 짚었다. 심 대표는 “그동안 음악영화 혹은 뮤지컬영화의 완성도가 낮았던 것도 사실이다”면서 “조용필, 들국화, 김광석 등 폭넓은 대중성을 확보한 음악적 자산이 풍부해 이야기의 완성도를 갖춘다면 충분히 소구할 수 있는 장르이다면서 향후 대중적 정서를 갖춘 한국 음악영화가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그는 ‘보헤미안 랩소디’가 싱얼롱 상영 등을 통해 입증한 것처럼 음악적 감성을 생생히 전달할 수 있는 첨단의 음향시설을 갖춘 상영관이 늘어나 “음악영화를 만드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여수 기자 tadada@donga.com


기사출처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01804


댓글 8개   추천 : 0 추천
사진첨부 :
삭제 수정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3, 손님 : 453 ]   방문자수 [ 어제 87077 / 오늘 21262 / 총 69479378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54514 경기남부 1월 신년 모임 합니다~^^(47) 일편단심민들레 1608 2019/01/15
54513
2019 슬로건 공모
(106)
서래마을 6055 2019/01/03
54512 ▶◀안성기님 부친상(8) 좁은문 1118 2019/01/21
54511 틀린 그림 찾기(당첨자 발표)(57) 이숙영 1574 2019/01/19
54510 [RE]정답(2) 윤병걸 373 2019/01/21
54509 봄날같은 오늘 나들이 다녀왔어요^^(40) 여름향기 1342 2019/01/19
54508 2019년 위탄 운영진 워크샵 개최(30) 월남치마 1433 2019/01/19
54507 왜그래풍상씨(12) 1006 2019/01/18
54506 노을, '왜그래 풍상씨' OST 첫 가창자…조용필 곡 리메이크 (10) 이숙영 1580 2019/01/17
54505 오빠의 손 위치 (14) ♥hello딸기 1458 2019/01/16
54504 지역방 모임 참석 선물입니다.(33) 월남치마 1339 2019/01/16
54503 "조용필·김연아 모시고파"..'사람이 좋다', 제작진 밝힌 7년 장수 비결(11) 이숙영 986 2019/01/16
54502 필앓이가 도진날(26) 대박영자 1467 2019/01/16
54501 건너뛰기의 유혹, <상처>(6) 해질무렵 640 2019/01/15
54500 울산지역 1월 모임공지(24) mia 754 2019/01/15
54499 용필님 노래 많이 아시는 분 계시나요?(8) 지영숙 909 2019/01/15
54498 혹시 후배들 헌정 음반 나오나요?(2) 벚꽃나무 1288 2019/01/14
54497 [노래의 탄생] 조용필 <그 겨울의 찻집> (경향신문 오피니언)(4) 해질무렵 712 2019/01/14
54496 [RE][노래의 탄생] 조용필 <그 겨울의 찻집> (경향신문 오피니언)(1) 해운대팬 476 2019/01/14
54495 왜 그래 풍상씨(6) 해피데이 1437 2019/01/13
54494 전국노래자랑 최우수상 <미지의 세계>(6) 이숙영 1276 2019/01/13
54493 [RE]전국노래자랑 최우수상 <미지의 세계>(8) 윤병걸 728 2019/01/14
54492 잿빛의 도시... <회색의 도시>(7) 해질무렵 876 2019/01/13
54491 외로운 <프리마돈나>(6) 해질무렵 1063 2019/01/11
▶▶▶ ‘보헤미안 랩소디’ 같은 한국형 음악영화는 없나? (8) 이숙영 881 2019/01/11
54489 2019년 천안방 신년 모임 합니다(취소)(23) 한인숙 779 2019/01/10
54488 기사를 제가 올릴수가 없어서...(4) 필아로하 811 2019/01/11
54487 봉선화(Japan Tour,1987)(14) 온리필 895 2019/01/10
54486 닷컴에 서울 앵콜 공연 사진 올라왔어요~(9) 온리필 1028 2019/01/10
54485 조용필 도플갱어(17) 낙엽의연기 1374 2019/01/10
54484 [털모자가 필요해 이벤트] 올해는 쉽니다(10) 윤병걸 911 2018/02/18
54483 [대전충남방 2019년 1월 신년모임]...장소 확정(28) 비련효숙 1055 2019/01/07
54482 서울방 신년모임 합니다(87) PIL앓이 3562 2019/01/03
54481 육성 라이브를 듣고... 집순이 팬의 뒤늦은 후회(19) 해질무렵 1590 2019/01/09
54480 다음카페 (10) 해운대팬 1362 2019/01/08
 
 페이지 [ 1 / 1558 ], 게시물 [ 오늘 0 / 총 54514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