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팬클럽 위대한탄생 Zone > 회원활동 > 위탄게시판
  • 용용2 :: 옵빠! ,동생들 곁으로 집중해주세요~ 오빠 얼굴 빨리 뵙고... [19.07.15]
  • 용용2 :: 옵빠~! 동생들 곁으로 짠~하고 빨리 나타나시길요. 오빠... [19.07.15]
  • 탈출소녀 :: 오빠~보고싶고 궁금하네요~^^안부가~~동생들 겉으로 언제오... [19.07.13]
  • 곤지암 :: 오빠 더운데날씨에 잘지내는지요 오빠오늘오늘초복이라는데 맛있... [19.07.12]
  • 널만나면2 :: 오빠 우리 다음 주말에 MT 가요 즐겁게 즐기다 올께요 ... [19.06.24]
  • 상상초월 :: 오빠*안녕하세요. 날씨가 후덥지근하네요 식사잘챙기시고 항상... [19.06.24]
  • 곤지암 :: 오빠안녕하세요 하늘을넘예뻐요^^오빠많이보고싶어요 항상건강하... [19.06.22]
  • 밝고맑고 :: 50주년 콘서트 DVD는 출시 안하나요? [19.06.20]
  • 목암 :: 조용필님 USB 구매 가능한지요? [19.06.15]
  • 목암 :: 늘 건강하십시요~ [19.06.15]
  • 용용2 :: 고대하던 옵빠 소식은 언제오시려나? ㅇ빠~,소식좀 빨리 ... [19.06.13]
  • 곤지암 :: 날씨가 서서하네요 오빠감기 조심하세요♡♡♡사랑합니다 [19.06.10]
  • 이미영(1984) :: 해운대모래축제에 새겨진 오빠모습으로 얼마간 행복했어요^^ [19.06.09]
  • 애수 :: 보고싶어요 오~~~~~~~빠!!!!^^ [19.06.07]
  • 널만나면2 :: 날씨가 더워지니 건강 조심하세요 [19.06.06]
  • 용용2 :: 오빠~고맙습니다 ~^^^ 사랑 합니다.. [19.05.26]
  • 곤지암 :: 오빠안녕하세요^^많이많이 보고싶어요 오빠바쁘시더라도 건강도... [19.05.21]
  • 조미 :: 건강한 모습으로 뵈어용~()~ [19.05.16]
  • 조미 :: 가왕님의 열정무대 언제쯤 ~~열정 공연 그립습니다~ [19.05.16]
  • 들꽃여인 :: 오늘오빠만나고왔어요 오빠 건강한모습이였어요~~^^ [19.05.14]

‘보헤미안 랩소디’ 같은 한국형 음악영화는 없나?
작성자 : 이숙영 조회 : 1208 | 작성일: 2019/01/11 [09:19]
주소복사 :

이미지




 원본보기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사진제공|이십세기폭스코리아
‘음악과 영화’의 융합 아직은 미숙
조용필·김광석 소재 영화 나올 수도


“20대, 팬덤 그리고 입소문!” 멀티플렉스 극장 체인 CJ CGV가 분석한 지난해 영화시장의 굵은 흐름이다. CGV는 지난해 12월 영화산업 미디어포럼에서 10월 자사 회원 1081명을 설문조사한 결과를 발표하며 지난해 한국 영화산업이 “20대와 팬덤, 입소문”의 힘에 기댔다고 설명했다. 그룹 퀸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는 그 뚜렷한 증거가 된다. 입소문의 확산과 그에 힘입은 20∼30대 중심의 폭넓은 관객층, 그들의 감성에 다가간 마케팅 전략 등이 어우러져 ‘보랩 열풍’을 이끌어내며 1000만 관객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영화를 무려 네 번이나 봤다는 20대 대학생의 시선은 이를 방증한다. 한국 음악영화의 부재에 대한 아쉬움 속에서 향후 가능성도 내다본다.

‘원스’ ‘라라랜드’ ‘맘마미아’ ‘위플래쉬’ ‘레미제라블’ ‘비긴 어게인’….

최근 10년 사이 한국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은 음악영화 혹은 뮤지컬영화의 목록이다. 사랑과 혁명과 우정과 꿈을 노래하며 적지 않은 관객의 감성에 다가간 작품들이다.

하지만 목록 안에 한국영화는 없다. 한국영화는 연간 1억명이 넘는 관객을 불러 모으며 다양한 장르와 스토리로 관객의 지지를 얻어왔지만, 유독 음악을 전면에 내세운 음악영화와 뮤지컬영화는 아직 대중성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다.

2000년대 초반 뮤지컬영화 ‘헤드윅’을 수입하고, ‘라디오 스타’ ‘즐거운 인생’ ‘변산’ 등을 연출하며 음악을 스토리의 중요한 바탕으로 삼았던 이준익 감독은 “음악영화는 음악과 영화를 융합하는 것인데, 우린 아직 그것에 미숙하다”고 말했다. 이어 “음악과 영화의 세련된 조화, 드라마 작법, 연출 감각 등에서 여전히 미흡한 점이 많다”고 부연했다.

‘와이키키 브라더스’를 지나 ‘건축학개론’으로 1990년대 인기곡인 그룹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을 환기시킨 제작사 명필름의 심재명 대표도 “본격적인 음악영화 제작에 대한 시도가 부족했다”고 짚었다. 심 대표는 “그동안 음악영화 혹은 뮤지컬영화의 완성도가 낮았던 것도 사실이다”면서 “조용필, 들국화, 김광석 등 폭넓은 대중성을 확보한 음악적 자산이 풍부해 이야기의 완성도를 갖춘다면 충분히 소구할 수 있는 장르이다면서 향후 대중적 정서를 갖춘 한국 음악영화가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특히 그는 ‘보헤미안 랩소디’가 싱얼롱 상영 등을 통해 입증한 것처럼 음악적 감성을 생생히 전달할 수 있는 첨단의 음향시설을 갖춘 상영관이 늘어나 “음악영화를 만드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여수 기자 tadada@donga.com


기사출처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82&aid=0000701804


댓글 8개   추천 : 0 추천
사진첨부 :
답변 쓰기 목록

접속정보 [ 회원 : 6, 손님 : 290 ]   방문자수 [ 어제 59373 / 오늘 41347 / 총 77557308 ]
보드목록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작성일
54805 오을 복면가왕 방어전 나이팅게일 sustin 2 2019/07/21
54804 필님에게 5곡 이상의 곡을 준 작곡가들 (1) 해질무렵 167 2019/07/21
54803 2019년 구미MT 슈스케에 참여한 사자후입니다.슈스케 동영상은 없나요?(1) 사자후(광욱) 202 2019/07/20
54802 최희선의 한여름밤의 콘서트(11) 이숙영 1473 2019/07/14
54801 [틈새강자] 콜라·사이다 틈바구니서 우뚝 선 37살 맥콜(10) 이숙영 846 2019/07/18
54800 “여행을 떠나요” 부산시립합창단 특별연주회 ‘2019 썸머 판타지’(8) 이숙영 511 2019/07/18
54799 가수 이용이 부른 여행을 떠나요(6) 노양신 1058 2019/07/16
54798 '제목'이 멋진 곡들 (완전 개인 취향~)(4) 해질무렵 792 2019/07/16
54797 엄마와 추억이 담긴 SONG! 류수정-BOUNCE?(조용필)(2) 파인니들 681 2019/07/15
54796 삼복더위 & 초복에는 삼계탕....모임 후기....^^(8) 비련효숙 629 2019/07/15
54795 나는 어떤 유형의 팬일까?(18) 이숙영 1030 2019/07/15
54794 오래도록 기억하고 싶은 순간들..(14) 대박영자 1514 2019/07/13
54793 외국인도 좋아하는 오빠의 voice...(9) 꽃돼지 1045 2019/07/13
54792 제53차 정기모임 MT<구미 해평수련관> 스케치(34) 이숙영 1557 2019/07/13
54791 알리가 부른 <사랑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네>(9) 해질무렵 1153 2019/07/12
54790 오빠와 함께 하루 업무를 시작 합니다~^^ (13) 일편단심민들레 793 2019/07/12
54789 긁기복권(16) 윤병걸 743 2019/07/11
54788 마카롱님 글구 2조 여러분들 덕분에 잘 놀다 왔습니다...^^(25) 비련효숙 791 2019/07/11
54787 게시판 복습(4) 해질무렵 565 2019/07/11
54786 오빠가 구미에 안 오신 이유(21) 이숙영 1299 2019/07/11
54785 유튜브에 있어 올립니다(4) 박성순 648 2019/07/11
54784 주인을 찾습니다~(9) 이숙영 953 2019/07/10
54783 제53차 정기모임 MT 참가자 및 회계내역(39) 친구토토 1418 2019/07/08
54782 잠시후14시20분YTNlife에서(2) 찬란한백야 1011 2019/07/10
54781 햇살가득님께 감사패 드렸습니다.(49) 월남치마 1590 2019/07/09
54780 [RE]잘모셔두었습니다.(8) 햇살가득 512 2019/07/11
54779 [엠티후기]못갈뻔했든 구미행(27) 경경자 1623 2019/07/08
54778 유튜브에 끝없는 날개짓하늘로 홍콩버젼 많이 있네요(2) sustin 706 2019/07/08
54777 구미 해평청소년수련원 여름MT 후기 {상상초월입니다](41) 상상초월 1368 2019/07/08
54776 숨은그림찾기 당첨자 발표(15) 이숙영 850 2019/07/07
54775 구미 해평청소년수련원 여름MT 후기(29) 필그대(지영) 1401 2019/07/07
54774 조용필님 최고 영상은 1993년 세종 무대 그리고(1) 우리형님 769 2019/07/07
54773 저녁식사준비중(7) 햇살가득 1157 2019/07/06
54772 어서들 오세요~^^ 불타는 MT(4) 월남치마 867 2019/07/06
54771 [대전,충남 7월 모임](14) 비련효숙 658 2019/07/01
 
 페이지 [ 1 / 1566 ], 게시물 [ 오늘 2 / 총 54805 ]
쓰기
 
Copyright (c) 2001-2014 www.choyongpil.net All rights reserved.